국물없이 바짝! 구워 색다른 맛 '바싹불고기 만드는 법'

SINCE 2013

보통 불고기는 국물있게 만들어 촉촉하게 먹고 국물에 밥도 비벼먹잖아요.

그런데 언양에서는 불고기를 숯불에 바짝 구워 국물없이 먹는다네요.

언양식불고기 또는 바싹불고기로 알려져있는데요.

소고기를 다지듯 칼집을 넣어 국물없이 양념을 하는것이 불고기맛 떡갈비인데요.

국물이 없어야하는 요리 특성을 살려 양념할 때 주의하고 숯불이 아닌 팬에 바짝! 구워보겠습니다.

 

 

 

국물없이 바짝! 구워 색다른 '바싹불고기 만드는 법'

 

 

1. 재료준비 (4인분)

 

▣ 주재료 : 소고기(불고기용) 500g,  식용유, 참깨 조금

 

▣ 양념장재료(밥숟가락) : 간장4, 매실액2, 설탕2, 다진 대파2, 다진 마늘1, 다진 생강1/3, 참기름 1/2, 후추1/6

 * 국물없는 요리라 요리술, 올리고당, 배즙과 같은 액체양념은 되도록 사용하지 않거나 적게 넣었어요.

 * 일반 불고기처럼 다양한 채소, 당면과같은 부재료가 들어가지 않고 오로지 고기만 양념하므로 양념이 적게 들어간 편입니다.

 * 누린내를 없애주고,  불고기에는 생강맛이 은은하게 나야 맛있지만 없다면 생략!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소고기 핏물빼기 : 소고기를  1시간 정도 채에 받쳐두면 핏물이 아래로 빠져요 (냉장고에서) => 남은 핏물과 수분을 제거하기 위해 키친타올로 꾹꾹 눌러주세요.

 * 핏물을 빼야 양념맛이 텁텁하지 않고 깔끔한데요. 보통은 흐르는 물에 헹군 후 채에 받쳐놓는데요. 국물을 최대한 안생기게 하려고 물에 헹구지 않고 그냥 채에 받친 후 키친타올로 꾹꾹 눌러줬어요.

 

 

▣ 소고기 칼집넣기 : 핏물을 제거한 소고기에 다지듯~ 칼집을 넣어주세요. (식감이 부드럽고 양념도 진하게 배어요)

 

 

▣ 양념장 만들기 : 그릇에 '간장4, 매실액2, 설탕2, 다진 대파2, 다진 마늘1, 다진 생강1/3, 참기름 1/2, 후추1/6 '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소고기 양념하기 : 양푼에 손질한 소고기와 양념장을 넣고 골고루 주물러 준 후 => 1시간이상 냉장보관하며 양념에 재워주세요.

 * 양념하자 마자 바로 굽는것보다 1시긴이상 양념에 재운 후 굽는게 더 맛있어요.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4시간정도는 재워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를 조금만 두르고 => 양념된 고기를 넙적하고 얇게 펼쳐 구워주세요.

 * 부침개처럼 얇고 넙적하게 구워야 중불에 빨리 익어요. 두껍게 부치면 고기가 익기도 전에 양념이 타요~

 

 

▣ 둘째 - 양쪽 모두 노릇~하게 바짝! 구워주세요.

 * 중불에! 타지 않게 얇게 재빨리 구워야해요. 타는 것을 걱정해서 약불에 오래 부치면 육즙이 빠져 맛이 떨어져요.

 

 

▣ 셋째 - 노릇하게 부친 바싹불고기 위게 참깨를 뿌려주세요.

 

 

 

 

국물없이 바짝! 구운 '바싹불고기'입니다.

 

국물이 자작한 일반 불고기와 비교하자면 

국물없이 바짝 구워 고기 고유 맛과 양념맛이 더 진하게 느껴져요. 

여기에 칼집을 넣어 식감은 부드럽지만 다진 것이 아니라서 동시에 씹는 맛도 살아 있고요.

 

 

고기 표면에 윤기가 좌르르르 흐르는 육즙 보이시죠?

이 육즙을 지키기 위해 고기 가장자리가 살짝 탈것을 무릅쓰로 중불에 구웠어요.

 얇고 넓게 펼쳐서 중불에 재빨리 구웠는데요.

양념이 탈것을 걱정해서 약불에 굽다보면 육즙이 빠져 나와 고기맛이 떨어집니다.

 

 

바짝! 굽다보면 가장자리가 사진처럼 살짝 타기도하는데요.

바싹불고기 특징이기도합니다.

양념고기를 숯불에 직접 굽다보니 전문식당에서 가장자리가 타게 나옵니다.

건강에 해롭지만... 솔직히 요거 맛있잖아요. ㅋㅋㅋㅋ

 

 

생긴 모양이나  맛이 떡갈비와 비슷하면서도 바싹불고기만의 매력이 있습니다.

일단 떡갈비는 고기를 아예 다져서 넣은 다짐육이라 식감이 아주 부드럽지만

바싹불고기는 칼집만 넣어 부드러우면서 고기 씹는 거친 식감도 동시에 남아 있어요.

 

 

불고기 양념에 밥을 비벼먹지 못해 서운하지만

칼집을 넣어 잘게 부셔지는 고기를 밥 위에 비벼먹는 또 다른 별미가 있어요.

분명히 같은 소고기에 같은 불고기 양념을 했지만 굽는 방법을 달리해서

식감은 부드럽고 고기맛~양념맛은 진해 좀 더 색다른 '바싹불고기'였습니다.

 

 

< 국물 자작한 불고기도 물론! 맛있지요~>

 

제목 클릭 ==> 부들부들하고 상큼달달한~'버섯소불고기 만드는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육류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허머나.. ㅜㅜ
        지금 저도모르게 부엌으로 발걸음 옮기는 중입니다.

      • papam님 태국에 사셨어요? 태국 저렴하고 맛있고 간편한 음식 너무 많잖아요. papam님이 더 맛있는거 많이 드실 것같은데~~~ 하긴 외국생활하시면 한국음식이 많이 땡기겠죠? 저도 태국여행 10일째되는 날에는 문득 한국의 집이 그립고 음식도 그리워서 급우울해지더라고요. 불고기는 외국에서도 무난하게 해드실 수 있는 요리라서 papam님 식생활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 저 이거 완전 좋아하는데, 집에서도 이렇게 간단하게 만들 수 있군요.
        게다가 불고기용 고기는 구이용보다 저렴하니 일석이 이조네요. ㅋㅋ

      • 이왕이면 석쇠에 구워 숯불이나 연탄향이 스며드는게 더 맛있는데 집에서 불가능한 일이라 후라이팬에 구웠어요.
        대신 국물 흥건한 불고기보다는 고기맛~ 양념맛이 진하고 식감도 달라서 색다른 맛이었어요.
        저도 소고기반찬은 저렴한 불고기용만 주로 사먹게되니 바싹불고기도 해보고.. 숙주도 넣고 볶아보고... 요리법이라도 다양하게 해보게 되더라고요.

      • 오늘의 식단은 얘로 정했습니다~ 지금 냉장고에 양념해서 재워두고 기다리는 중이네요.
        먹어보지 않아도 맛있을 거 같아서 벌써부터 침샘이...
        오늘도 잘 먹겠습니다! 무더위에 건강관리 잘 하시고요^^

      • 마른 불고기맛~ 덜 쫀쫀한 떡갈비맛~ 뭐 그래요. 양념은 불고기와 비슷한데 식감에서 차이가 있죠.
        저는 먹고 남은것은 햄버거패티로도 써요. 불고기양념과 마요네즈 또는 치즈가 은근 잘 어울리더라고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