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낌없이 듬뿍 넣은 '해물파전 만드는법'

SINCE 2013

이웃님들 몇일전에 제가 이사를 하게되었다고 말씀드린적이 있는데요.

친정식구들 모인 동네로 이사했거든요.

오늘은 이사하고 첫 가족모임으로.. 각자 음식 한가지씩해서 다 모여 먹기로했어요.

저는 파전을 맡았는데요.

평소 2인분만 하려다가 대량~음식을 하려니 정말 진땀나는 요리였어요.

그래서 사진도 예쁘게 못찍었는데 친정어머님이 제일 맛있다고 칭찬해주셔서 레시피올려봅니다.

 

 

 

아낌없이 듬뿍 넣은 '해물파전 만드는법'

 

 

1.재료준비(3장나오는양)

주재료 : 쪽파 1/2단, 오징어1마리,중새우 15마리, 부침가루 2종이컵, 물2종이컵

* 부침 마지막단계에 달걀물 부어 부쳐주세요. 저는 알러지가 심할때라서 이번만 생략했어요.

 

▣ 양념재료(밥숟가락) : 새우가루3, 소금은 기호에 따라 추가/생략.

*반죽에 곱게 갈은 새우가루를 넣으면 더욱 맛있습니다.

 

 

 

2.재료손질

▣ 쪽파 : 깨끗히 씻은 쪽파는 후라이팬 크기에 맞게 1/2로 잘라주기  (길이가 후라이팬보다 길 경우만 잘라주세요.)

 

▣ 오징어 : 껍질을 벗긴 오징어는 앏게 썰어주기 (대략 가로 3cm x 세로 0.7cm)

 

▣ 새우 : 굵게 채썰어주기 (대략 강남콩크기)

 

 

  요리하기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요리만들기

▣ 첫째 - 양푼에 부침가루1: 물1 비율로 반죽을 만들고 새우가루를 골고루 섞어주세요.

*일반 부침개보다 물을 더 많이 넣어 걸쭉하게 해서 얇게 부쳐야 맛있어요. 물이 적은 반죽은 쪽파 사이사이 파고들어가지 못하고 두껍고  뭉칩니다.

둘째 - 파에 반죽에 잘 붙을 수 있도록 부침가루를 뿌려주세요. 구멍이 큰 양념통에 넣고 뿌려주시면 편리합니다. 

 

셋째 - 부치기 직전에 새우,오징어등 해물을 넣고 반죽과 섞어주세요.

* 미리 반죽에 해물을 넣어 섞어놓으면 부침개를 뒤집을때 해물만 이탈되는 참사(?)를 좀 방지할 수 있어요. 

▣ 넷째 - 약불에 달구어진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충분히 두르고 파를 올려주세요.

*센불에는 파가 타구요. 식용유를 충분히 넣어 부쳐야 맛있어요. 

*파를 반죽에 미리 넣거나 반죽부친후 그위에 파를 올리지 않고.. 파를 가장 먼저 후라이팬에 올리는 이유는 구운 파의 풍미를 살리고자입니다. (제 입맛에 맞춘 개인의견이예요)

 

다섯째 - 후라이팬에 파를 올리자마자 해물반죽을 골고루 뿌려서 앞뒤로 노릇하게 구워주세요. 

 

 

 

 친정모임에 가져가기 전에 맛있게 부쳐졌는지 먹어보려고 접시에 담아봤습니다.

새우가루를 넣어서 반죽 색상이 좀 더 진하게 나왔네요.

 

마지막에 달걀물을 부어 부쳐주면 더욱 맛있는데요.

이사한집이 새로 지은 아파트라서 새집 증후군 때문인지 알러지가  심해서 한동안 달걀은 만질 수가 없네요.

파를 먼저 구원냈기때문에 구운파 특유의 향과 달달한 맛이 살아있어 파맛이 깊은 파전입니다.

해물을 듬뿍 넣어 맛도 좋았지만 반죽의 새우가루가 더욱 맛을 풍부하게 해주네요.

 

다시한번 강조하면요!

반죽은 부침가루1:물1 비율로 물이 많은 걸쭉~~~하게.

파를 가장 먼저 구워 구운파의 풍미 살리기!!

내일은 비가 온다네요. 비오는 날 빗소리에 지글지글 부침개소리.. 잘 어울리잖아요.

파전 추천해요.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부침 & 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3개 있습니다.

      • 사진만 봐도 침이 꿀꺽! 입니다~
        가족분들은 정말 좋으시겠어요~~이런 맛난 요리를 드시다니!! ^^

      •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그런데 요즘 왜이렇게 요리하기 싫은지.. 먹기도 싫고.. 더위도 한풀꺽였는데 늦더위마냥~ 의욕도 입맛도 없네욤

      • 더위때문에 지친 심신이 아직 풀리지않으셨나봐요~
        쉬엄쉬엄 하시다보면 다시 힘이 나실거에요^^
        (저부터도 힘을 내야겠지만요~ 요즘 좀 늘어진 느낌이 없잖아있네요^^;;;)

      • 저 밀가루밖에 못구하는데요 좀 찰지게 하려면 빵만드는 밀가루를 써야 할까요. 외국이라 부침가루가 잘 안구해질꺼 같아요. 임산부인데 동동주한사발하면 속더부룩한거 나질라나요

      • 아랫분처럼 밀가루에 계란을 넣으면 Green님이 원하시는것처럼 찰지게 나오지 않구요. 오히려 힘이 없어져요. 우리나라 부침가루가 양념도 적당히 되어 있고 찰져서 맛있는데 외국의 밀가루를 어떤지 제가 속시원한 답을 못드려 죄송합니다. 대신 제가 제빵을 배울때 빵만드는 밀가루를 계속 저어 치대면 점성이 생겨 쫄깃해진다고 들었는데.. 빵용 밀가루를 계속 저어주시면 어떨까요~~~

      • 그냥 밀가루에 계란넣고 걸쭉하게해서 부치면 됩니다.

      • ㅋㅋㅋ 저는 반대요!! 반죽맛은 고소해질지 모르겠으나 쫄깃해지지는 않아서요. 차라리 그냥 따로 달걀물을 부침개 위에 부워주는게 달걀은 부드럽고 고소하고 부침개는 쫄깃하고 더 맛있어요.

      • 제가 학교에서 전을 만드는데 부침가루 하나로 몇개의 전이 만들어 지는지 몰라서.. 혹시 아시나요? 아신다면 가르쳐 주세요ㅠ

      • 전이야 수백 수천가지 만들 수 있어요.
        세상에 먹을 수 있는 모든 식재료를 부침가루 반죽에 넣고 부치면 다 전이됩니다.
        대표적인 전 몇가지를 알아야 한다면
        오른쪽 '분류전체보기' 메뉴에서 '부침/전'을 클릭해보시면 자세하게 알 수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