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하고 깊은 국물이 딱 가을의 맛 '우삼겹된장찌개'

SINCE 2013

가을이 진작부터 온줄은 알았지만 

아직까지는 반팔을 입으니 진짜 가을 분위기를 못느꼈는데요.

추석이 지나니 밤공기는 쎄~~~한것이 가을이 느껴집니다.

쌀쌀해진 가을 저녁 날씨와 어울리게

저녁 밥상에 올리면 좋을 따뜻한 국물요리 하나 소개할께요.

우삼겹살을 넣어 묵직한 고기맛 가득 담은 된장찌개입니다.

김치찌개는 두툼한 돼지고기가~

된장찌개는 차돌박이나 우삼겹같은 얇은 소고기가 잘 어울리는데요.

채소 듬뿍 넣어 깊고 진하게 맛을 내보겠습니다.

 

 

 

 

진하고 깊은 국물이 가을의 맛  '우삼겹된장찌개' 

 

 

1. 재료 준비 ( 4인분 )

 

▣ 건더기재료  : 우삼겹살 (또는 차돌박이) 300g, 애호박 1/2개 , 감자(소) 2개, 양파(대) 1/2개, 두부 1모(1팩 = 300g), 대파 10cm 한토막, 청양고추2개

 * 매운 맛을 더 내고 싶다면 청양고추를 추가해주세요.

 * 고춧가루보다는 청양고추가 뒷맛 개운하게 매운 맛을 내줍니다.

 

▣ 밑국물 재료 : 쌀뜨물 900ml

 

▣ 양념재료 (밥숟가락) : 된장 8, 고추장1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집된장은 짠맛의 정도가 조금씩 다르니 맛을 봐가며 양을 조절해주세요.

 * 고추장을 넣으면 조금 매콤하면서 단짠하게 해줍니다.

 

▣ 기타재료 (우삼겹 잡내용) : 소주2밥숟가락, 다진 마늘 1밥숟가락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우삼겹살 : 30분 정도 미리 꺼내 상온에 두고 => 겉만 말랑하게 해동시켜주세요. => 5cm 크기로 썰어주세요.

 * 고기가 얇아 딱딱한 냉동상태는 쉽게 부서집니다.

 * 살짝만 말랑하게 상온에서 해동시켜주세요.

 

 

▣ 양념장 : 그릇에 된장8, 고추장1, 살뜨물 100ml를 넣고 곱게 풀어주세요.

 

 

▣ 양파 : 밥숟가락의 1/2크기로 썰어주세요.

 

▣ 감자 / 두부 /  호박 : 0.7cm 두께와 밥숟가락의 1/2~ 2/3크기로  썰어주세요.

 * 숟가락으로 떠먹는 국물요리 재료는 밥숟가락 기준으로 작게 썰어주세요.

 * 감자,호박,두부등은 익으면 잘 부서지는 재료이니  두툼하게 썰어주세요.

 

▣ 대파 : 0.3cm 두께로 어슷썰어주세요.

 

▣ 청양고추 : 0.3cm 두께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냄비에 우삼겹살을 넣고 => 중불에서 그대로 익혀주세요.

 * 냉동이라 쉽게 부서지니 처음부터 주걱으로 휘젓지 마시고 그대로 두고 익혀주세요.

 

▣ 둘째 - 냄비 바닥에 깔려있는 고기가 익었을 때쯤=> 살살 주걱으로 휘저어 섞어주세요.

 

 

 

▣ 셋째 - 고기가 다 녹았다면 => 소주2, 다진 마늘1을 넣고 골고루 섞으면 볶아주세요.

 

 

▣ 넷째 - 고기가 익었다면 => 쌀뜨물 800m, 양념장, 감자, 양파 넣고  끓여주세요.

 * 양파가 푹 익어야 단맛이 나서 된장과 단짠하게 맛있어지고~

 * 감자는 단단해서 익는 시간이 오래 걸리니 먼저 넣어주세요.

 

▣ 다섯째 - 거품과 기름을 숟가락으로 떠서 제거해주세요.

 * 고기나 해산물이 들어간 요리에서 거품은 잡내과 잡맛을 내니 제거해주세요.

 

▣ 여섯째 - 국물이 팔팔 끓으면 애호박, 두부를 넣고 끓여주세요.

 * 호박은 오래 익히면 속살이 녹아 없어지니 나중에 넣어 짧게 끓여주세요.

 * 이때 맛을 보고 싱겁다면 된장을 추가해주세요. 

 

 

▣ 일곱째 - 감자가 푹 익었다면 => 대파, 청양고추를 넣고 2~3분만 더 끓이고 불을 꺼주세요.

 

 

 

진한 국물이 쌀쌀한 가을 저녁과 어울리는 맛 ' 우삼겹 된장찌개'입니다.

 

된장이라는 양념 자체가 깊고 진한 맛을 가지고 있는데

건더기 재료 또한 아낌없이 넣어서 짜글이~~ 아닌가 싶게 진하게 끓여 봤습니다.

 

 

 

고기를 좋아하는 해서 어떤 요리건 고기를 일단 넣어보는데요.

김치찌개는 기름지고 두툼한 돼지고기를 넣어야 

그 신맛이 고기를 극적으로!!! 고소하게 해주고

된장찌개는 얇은 소고기를 넣어야 잘 어울리더라고요.

이상하게 돼지고기는 된장찌개나 국이랑은 안맞아요.

저만 그런걸까요?

 

 

 

4인분 찌개에 고기 300g이면 넉넉하게 넣은 편이에요.

대충 떠도 고기가 살포시~ 숟가락에 걸리는 흐뭇한 상황이지요.

여기에 두부, 애호박, 감자등도 있어서

밥 위에 건더기 푸짐하게 떠서 비벼먹는 맛이 제대로 납니다.

 

 

 

고춧가루보다는 청양고추가 

뒷맛 개운하게~ 매운 맛을 내줍니다.

청양고추는 더 추가하셔도 맛있게 매울 듯 싶어요.

 

 

 

된장찌개에서 양파는 건더기 라기보다는

국물에 단맛을 내서 짠맛을 순화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다른 분들 레시피를 보니 설탕을 넣기도하는데 

양파를 넣는것이 자연의 단맛이 나서 저는 더 좋더라고요.

 

 

 

건더기가 푸짐해서 밑반찬 여러가지 필요없을겁니다.

저는 김이랑 김치만 곁들여서 잘 먹었거든요.

따뜻한 국물요리로 오늘도 맛있고 행복한 저녁 보내세요.

 

 

< 고기가 싫다면 채소만 넣은 기본의 맛으로~>

 

자연의 맛 가득 담은 '기본 된장찌개'

40여 평생 봄.여름,가을... 다음엔 겨울이 오는 것을 겪어 왔으면서. 막상 가을 다음에 겨울이 오는게 왜 갑자기 오는 것처럼 느껴질까요. 요즘 추위가 그래요. 아직 가을이어야하지 않나? 싶은데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국물요리/찌개 & 탕'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고기나 해산물 요리에서 알콜은 잡내를 공기 중에 날리는 촉진제역할을 하는데요
        소량쓰기 때문에 와인이나 미림이나 상관없을 겁니다
        그런데 좀 입맛이 민감하시면 미림 써보세요
        된장찌개는 양파 호박등이 단맛을 내서 단짠한게 잘 어울려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