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박한 재료로 깊은 맛을 내는 '묵은지청국장찌개'

SINCE 2013

제가 마트하나 제대로 없는 시골에서의 전원생활을 정리해서 아파트로 이사를 왔었습니다.

그러나, 아파트라고 해도 논과 산으로 둘러 쌓인 외딴 곳이어서 제대로 된 마트가 없어요.

전원생활과 마찬가지로 장보러 가려면 좌회전~우회전~ 운전해야합니다.

식구가 많은 것도 아니고.. 한끼 먹자고 일부러 나가기 귀찮을 때가 종종 있는데요.

만사가 귀찮은 어느 봄날,, 냉장고 뒤져서 몇가지 재료로 '묵은지 청국장찌개'를 끓였습니다.

건더기라고 해봐야 두부, 묵은지, 돼지고기가 전부이지만 

청국장과 묵은지가 주는 깊은 맛과 언제나 진리인 고기가 만나서

떠서~ 비벼서~ 두번 세번 먹어도 질리지 않는 국물요리가 되었답니다.

재료를 다양하게 넣지않아도 깊은 맛으로 열일하는 묵은지 청국장찌개 끓여보겠습니다.

 

 

 

 

소박한 재료로 깊은 맛을 내는 '묵은지청국장찌개'

 

 

1. 재료 준비 ( 4인분 )

 

▣ 주재료 : 묵은지 (썰은 것) 2종이컵, 돼지고기 목살 300g,  두부1모 (1팩=300g), 양파(소)1/2개, 대파 10cm 한토막

 * 국물 대비 건더기를  푸짐하게 넣었습니다.

 

▣ 밑국물재료 : 물 900ml, 국물용 왕멸치 10 마리

 

▣ 양념재료 (밥숟가락) : 청국장6, 된장1, 고춧가루2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청국장을 많이 넣은 편은 아닙니다. 대신 된장을 추가해서 구수한 감칠맛을 살렸습니다.

 * 콩의 구수한 맛을 더 내려면 된장으로~ 김치의 신맛을 강조하고 싶다면 김칫국물로 추가 간을  맞춰주세요.

 

▣ 돼지고기 밑간 재료 (밥숟가락)  : 다진 마늘 1/2,  후추 4꼬집, 소주1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세척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멸치육수 :  냄비에 물 900ml, 멸치10마리를 넣은 후 => 약불에서 끓이기 시작해 => 팔팔 끓으면 10분간 더 끓여 => 불을 끄고 => 멸치는 건져주세요.

 * 멸치는 쓴맛이 나는 검은 내장을 떼어 버려주세요.

 * 멸치육수는 끓이는 동안 수분 손실을 감안해서 총 800ml를 요리에 사용합니다.

 * 멸치육수를 가장 먼저 시작해, 끓이는 동안 다른 재료를 준비를 해주시면 됩니다.

 

▣ 돼지고기 목살 : 밥숟가락의 2/3크기로 썰은 후 => 다진 마늘 1/2, 후추 4꼬집, 소주 1을 넣고 골고루 버무려주세요.

 

▣ 묵은지 : 1.5cm 간격으로 썰어주세요.

 

▣ 양파 : 밥숟가락의 2/3크기로 썰어주세요.

 

▣ 두부 : 0.8cm 두께와 밥숟가락의 2/3크기로 썰어주세요.

 * 국물요리 할때, 건더기는 밥숟가락 기준으로 작게 썰어야 국물과 건더기가 한꺼번에 숟가락으로 잘 떠집니다.

▣ 대파 : 0.3cm 굵기로 썰어주세요.

 

▣ 양념 : 그릇에 청국장6, 된장1, 고춧가루2 그리고 멸치육수 100ml 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미리 청국장 덩어리를 풀어야 국물과 잘 어우러집니다.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중불에 달구어진 냄비에 밑간한 돼지고기를 넣고 겉면이 익을 정도로만 볶아주세요.

 * 미리 볶아서 잡내를 날려주세요. 

 * 코팅된 팬이 아니니 오래 볶으면 고기가 타니 겉면이 익을 정도로만  볶아주세요.

 * 밑간한 소주로 인해 잡내가 잘 날아가도록 숟가락으로 휘저어주세요.

 

 

 

 

▣ 둘째  - 볶은 고기에 묵은지, 멸치육수, 양념장을 넣어 주세요.

  * 멸치육수는 양념장에 섞은 것 100ml를 포함해서 총 800ml 넣어주세요.

 

 

▣ 셋째 - 국물이 팔팔 끓기 시작하면 양파를 넣어주세요.

 

 

▣ 넷째 -  묵은지가 부드럽게 익을 때가지 끓여주세요.

 

 

▣ 다섯째 -  마지막으로 두부, 대파를 넣고 5분정도만 더 끓인 후 불을 꺼주세요.

 

 

소박한 재료 몇가지로 깊은 맛을 낸 '묵은지청국장'입니다.

재료를 여러가지를 넣지 않아도

이미 청국장과 묵은지가 발효의 깊은 맛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국물맛이 진합니다.

 

 

 

 

청국장이 냄새 때문인지 호불호가 있는데요.

너무 부담스럽지 않게 청국장을 많이 넣지는 않고 깔끔하게 맛을 냈습니다.

대신 된장으로 간을 맞춰 콩의 구수함을 좀 더 살렸고요.

 

 

아는 맛이 무섭다고~

구수~짭짤하면서 신맛이 나는 묵은지 청국장의 맛 다 아시죠?

건더기 푸짐하게 떠서 방금 지은 쌀밥에 쓱~쓱~ 비벼 먹는 맛 그맛 아시죠?

 

 

양파의 은은한 단맛이 짠맛을 단짠단짠 맛나게 받쳐주고

고기의 기름진 맛이 국물을 묵직하게~ 속은 든든하게 채워줍니다.

된장이나 김치요리에 '멸치육수'는 찰떡 궁합이고요.

 

 

재료가 냉장고에 흔히 있는 소박한 재료에 몇가지 안되지만

양을 아낌없이 넣어 푸짐해요.

 

 

날이 따뜻하다.. 싶었는데  꽃샘추위인지~

어제 오늘 좀 쌀쌀하잖아요.

찬바람 불때 절로 생각나는 깊고 뜨끈한 찌개입니다.

 

 

 

<여기에 달걀말이 두툼하게 말아 곁들이세요>

 

두툼해서 안주로 딱 좋아~'포장마차 계란말이 만드는 법'

우리 아줌마들에게는 계란말이는 밥반찬이지만~ 애주가분들은 술집에서 술안주로도 드십니다. 술집용 달걀말이는 한입에 넣기 힘들 정도로 두툼한게 특징이죠. 그리고 여러가지 채소, 치즈,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국물요리/찌개 & 탕'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