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이지 않아 간단~ 양념은 맛있게~ '배추겉절이 만드는 법'

SINCE 2013

겉절이를 김치라고 할 수는 없지만 김치를 대신해서 먹기도합니다.

일년 내내 먹고 있는 묵은 김치가 질린다면 상큼한 김치반찬으로 배추겉절이도 좋은데요.

김치에서 맛을 좌우하기도하고 손이 많이 가는 것이 소금에 절이는 것인데요.

요리 초보에게는 어려운 '절이는 과정'없이 생배추를 바로 양념에 무쳐먹는 '배추겉절이'를 만들어보겠습니다.

칼국수나 수제비집에 나오는 아삭한 겉절이 드셔보셨죠?

그 맛 그대로 절이지 않아 아삭한 배추겉절이입니다.

식감은 아삭하고 수분이 가득해서 더욱 시원한 청량감을 주고요~

김치와 동일한 양념이라서~ 그 맛은 또 갓 담근 김치맛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요즘처럼 더워서 입맛없을때는 기름진 음식보다는

누룽밥에 배추겉절이 한장 척~ 올려먹는게 더 입맛을 살려줍니다.

 

 

 

절이지 않아 간단~ 양념은 맛있게~ '배추겉절이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4인분 x 3회)

 

▣ 주재료 : 배추 1/2포기, 부추 1줌 ( 또는 쪽파 2뿌리)

 * 부추 1줌이란? 100원짜리 동전 둘레만큼 쥔양.

 * 부추나 쪽파는 생략가능

 

▣ 양념재료(밥숟가락) : 고춧가루12, 까나리액젓3, 소금1.5, 매실청7(또는 설탕2.5), 다진 마늘3, 다진 생강1/3, 밀가루풀(밀가루1+물100ml), 참깨1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배추를 소금에 절이지 않았기 때문에 보통의 김치양념보다는 좀 더 짜게 간을 맞쳐주세요.

 * 설탕보다는 매실청과 같은 과일청을 넣어주세요. 맛도 훨씬 더 좋고, 양념이 촉촉해서 버무리기도 편합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세척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밀가루풀 : 그릇에 밀가루1, 물 100ml를 넣고 곱게 풀어준 후 => 전자렌지에 뜨겁게 돌리고 => 다시 곱게 풀어주면서 식혀주세요.

 * 냄비에 끓이기에는 양이 매우 적기 때문에 전자렌지에 돌렸습니다.

 * 끓어넘치니 큰 그릇에 담아 전자렌지에 넣어주시고 중간 세기에서 천천히 가열해줘야 끓어넘치지 않습니다.

 * 밀가루풀 과정은 생략가능.

 

 

▣ 양념 :  그릇에 고춧가루12, 까나리액젓3, 소금1.5, 매실청7(또는 설탕2.5), 다진 마늘3, 다진 생강1/3, 밀가루풀을 넣고 골고루 섞어 준 후 => 냉장고에서 5시간이상 숙성시켜주세요.

 * 고추양념은 미리 만들어 숙성시켜놓으면 색이 더욱 붉어지고 윤기가 흐르며 맛도 좋아집니다.

 * 겉절이나 김치양념은 꼭 미리 숙성시켜주세요.

 

 

▣ 배추1 : 배추 1/2포기는 다시 반으로 가른 후 => 물에 담궈 살살 흔들어 3번정도 헹궈 => 물기를 탈탈 털어낸 후 =>  단단한 밑둥을 잘라주세요.

 

 

▣ 배추2 : 한입에 '단단한 줄기와 연한 잎사귀'가 모두 먹을 수 있도록  아래 사진처럼 잘라주세요.

 

 

▣ 부추 : 3cm 길이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로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큰 양푼에 배추, 부추, 양념, 참깨1을 넣고 골고루 무쳐주세요.

 * 생배추가 잘 부러지니 양념을 무칠때 손바닥으로 살살 비비듯 무쳐주세요.

 * 한꺼번에 많이 무쳐두면 시간이 지날 수록 물이 생겨 맛이 떨어지니 하루 먹을 정도만 무쳐서 드세요.

 * 생배추는 냉장고에서 4~5일은 보관 가능하니 몇일 나눠서 무쳐드시면 되요.

 

 

 

절이지 않아 간단하면서 양념은 맛있는 '배추겉절이'입니다.

 

생배추라서 빳빳~~한 것이 싱싱하게 살아있죠?

식감은 아삭하고 한입 드시면 수분이 가득 흘러나와 시원한 청량감이 있습니다.

 

 

 

양념은 김치맛 그대로 칼칼하게 매콤하면서 짭잘하고.. 마늘, 생강등의 생 향신채가 입맛을 돋궈주고요.

적당히 넣어 비리지 않은 액젓의 감칠맛도 있습니다.

 

 

이렇게 절이지 않은 배추겉절이는

칼국수나 수제비집에서 자주 곁들여 나오기 때문에 흔하게 드셔보셨을겁니다.

 

 

갓담은 김치처럼 싱싱한 맛 가득 품고 있는 배추겉절이~

방금 지은 밥이랑 먹어도~ 그 밥에 물을 말아 겉절이 올려 먹어도~ 누룽지밥에 올려먹어도~  잘 어울리고요.

밥 뿐만아니라~ 수육이랑 곁들여 소주안주 해도 좋고~

칼국수, 수제비, 잔치국수에는 뭐 찰떡 궁합이죠.

 

지난 겨울의 김장김치을 여지껏 먹느라 시큼한 맛이 질렸다면

상큼하고 아삭한 절이지 않은 배추겉절이고 질린 입맛 다시 찾아보세요.

 

 

 

< 칼국수랑 먹으면 핵 꿀맛~>

 

제목 클릭 => 국물이 완전 시원! 특히 깔끔한 '해물칼국수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밑반찬 & 김치/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shrtorwkwjsrj

        2018.07.30 10:15

        식당에서 먹어보면 엄청 싱싱하고 맛있었어요.
        어떻게 이렇게 싱싱하고 맛있나 . . . 궁금했었어요.
        저렇게 절이지않은 겉절이는 품고있는 배추 고유의 맛이 다 느껴지고 고소하더라구요.

      • 녹색자전거님 오랜만이시네요.
        제가 요즘 더위에 입맛이 없는데 이 겉절이때문에 먹고 삽니다.
        그냥 맨밥에도 맛있고~ 칼국수에도 잘 어울려서 매끼니 때마나 맛있게 먹네요.
        더위 조심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