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새우를 넣어 시원하게 끓인 가을의 맛 '시래기된장국 만드는 법'

SINCE 2013

저는 이상하게 시래기국은 사계절중에 가을에 많이 끓여먹게 되데요.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오면서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에 따뜻한 국물요리가 생각나면서

시래기의 깊은 맛이 가을의 낙엽과 닮았다는 생각을해요.

(제가 억지스럽게 센치한가요?ㅋㅋㅋㅋㅋ)

향도 풋내가 아닌 흙내 비슷하기도 하고 맛도 깊은 맛이 나는것이 구수한 된장과 잘 어울리기도하고요.

가을이 시작되니 또 시래기된장국이 생각나서

냉동실에서 지난 겨울 김장때 말린 시래기를 꺼내 보글 보글 끓여봤습니다.

보통은 멸치육수에 끓이지만 건새우를 넣어 시원시원시원~~~하게 맛을 냈어요.

 

 

 

건새우를 넣어 시원하게 끓인 가을의 '시래기된장국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4인분X2회)

 

▣ 주재료 : 시래기 4덩어리, 건새우&다시마 국물 2000ml, 두부1모, 대파 10cm 한토막

 * 시래기 4덩어리란? 물에 불린 후 꼭 짠 시래기를 주먹크기로 뭉쳐 놓은 것 x 4개

 

 * 건새우&다시마 국물 2000ml = 물 2100ml + 건새우 2줌 + 10x10cm 다시마 1장

 * 보통 밑국물은 멸치를 많이 사용합니다. 멸치가 묵직한 ,,, 좀더 바다맛 비린 감칠맛이 낸다면  새우는 특유 시원하고 살짝 달며 가벼운 감칠맛이 있어요.  (같은 국이라도 밑국물을 다양하게 요리하면 다른 맛이 납니다.)

 

 

▣ 양념재료 (밥숟가락) : 된장8, 다진 마늘2

 * 밥숟가락이라도 수북히 또는 깍아담은 것에 따라 양이 몇배 차이가 납니다.

 * 저는 아래 사진처럼 살짝 볼록한 정도로 된장과 마늘을 넣었어요.

 * 집된장은 짠맛의 정도가 집집마다 다르니 맛을 봐가면서 넣어주세요.

 

 

 

2. 재료 준비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시래기 : 말린 시래기는 잠길정도의 물에 담궈 => 줄기가 말랑해 질때까지 불려 준 후 => 물기를 꼭 짜서 => 3cm 길이로 썰어주세요.

 

 

▣ 시래기 양념하기 : 손질한 시래기에 된장8, 다진 마늘2를 넣고 조물 조물 무쳐주세요.

 

▣ 두부 : 1cm 두께 &밥숟가락의 1/2크기로 썰어주세요.

 * 국에 들어갈 두부는 작게 썰어줘야 밥을 말았을때 '한숟가락에 밥,두부,국물,건더기' 골고루 떠드실 수 있어요.

 

▣ 대파 : 작게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냄비에 물 2100ml, 건새우2줌, 다시마1장을 넣고 30분간 끓여 준 후 => 다시마만 건져주세요.

 * 다시마에서 끈적이는 액체가 나오면 국물이 지저분해지므로 10분만 끓이고 건져주세요.

 * 건새우는 건져내지 않고 그대로 넣어 건더기로 먹으면 맛이 좋아요.  * 국물용 작은 건새우만 건더기로 이용하고 큰 것은 건져주세요.

 

 

▣ 둘째 - 약불에 달구어진 냄비에 양념한 시래기를 넣고 5분정도 볶아주세요.

 

 

▣ 셋째 - 볶은 시래기에 건새우&다시마국물 2000ml를 넣고 강불에서 한소끔 끓인 후 =>약불에서 시래기 줄기가 부드러워질때까지 끓여주세요.

 * 시래기된장국은 오래 끓여야 맛있어요. 특히 줄기가 부드럽게 될 정도로 약불에서 끓여주세요.

 

 

▣ 넷째 - 시래기가 부드럽게 익었다면 => 두부를 넣고 3~4분간 더 끓여주세요.

 * 이때 맛을 보고 싱겁다면 소금을 추가해주세요.

 * 된장은 오래 끓어야 신맛이 날아가고 구수해서 맛이 좋은데  나중에 또 추가하면 신맛이 날 수가 있어요. 그래서 소금으로~

 

 

▣ 다섯째 - 마지막으로 대파를 넣은 후 1분정도만 더 끓이고 불을 꺼주세요.

 

 

 

건새우로 시원한 맛을 강조한 '시래기된장국'입니다.

 

보통은 국물요리할 때 멸치로 묵직한 감칠맛을 내지만

건새우, 디포리, 북어대가리로 가볍고 각각의 고유 맛으로도 같은 재료라도 다른 국물요리를 만들 수가 있어요.

 

 

이번에는 건새우를 넣어서 특유 시원한 맛을 내봤는데요.

이때 건새우를 건져내지 말고 그대로  끓여서 드시면 씹을 때 고소하기도합니다.

멸치처럼 크지 않고 작고, 오래 끓여 부드러워져서 건더기로 충분히 먹을 만합니다.

 

 

건새우는 뒷맛이 달기도해서 비린 것을 못먹는 분들께 밑국물재료로 추천합니다.

 

갑지가 추워진 날씨에 매일 매일 끓여야하는 국물요리

오늘 저녁에는 시원하게 건새우로 맛을 낸 '시래기된장국' 어떠세요?

 

 

 

<경상도에서는 들깨를 넣어 '시락국'이라고 부르죠~>

 

제목 클릭 ==> 들깨를 넣은 경상도식 시래기된장국 '시락국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국물요리/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8개 있습니다.

      • 쌀쌀한 가을날 시원한 시래기 된장국 참 좋은데 레시피가 이리 간단한 거였군요. 신기합니다

      • 제가 집중력도 인내심도 약해서 복잡한 요리보다는 간단한 요리를 주로 합니다.
        간단하니 한번 드셔보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