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하지만 비쥬얼 좋은 집들이음식 '베이컨팽이버섯말이 만드는 법'

SINCE 2013

작년 가을 새집으로 이사한 이후로 지금까지 집들이를 하고 있는데요.

혼자 여러사람의 음식을 준비하려니 간단하고 맛좋으면서 보기도 좋은 음식을 찾게되네요.

그러면서 손님 중에는 어른과 아이가 있어서 아이도 잘먹고 술안주까지 되어야하는 ...

이런 복잡한 조건을 제법 잘 맞추고 있는 요리가 '베이컨팽이버섯말이'인데요.

저렴한 재료비로 베이컨에 팽이버섯만 돌돌 말아 부치기만 하면 되니 쉽죠?

게다가 노릇하게 구운 베이컨의 자태가 군침돌게 만들고 아이들도 잘먹으면서 술안주로도 좋아요.

그런데 단점은 몇점 먹으면 금방 느끼해서 질린다는 것인데요.

아이들에게 부담없이 매콤한 소스를 더해 중독성있는 '베이컨팽이버섯말이'만들어보겠습니다.

 

 

 

간단하지만 비쥬얼 좋은 집들이음식 '베이컨팽이버섯말이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2인분 )

 

▣ 주재료 : 베이컨 180g 1팩 ( 20cm 길이, 10줄) , 팽이버섯 1/2봉지, 애호박 1/3개, 꼬치용 꼬지 3개

 * 집들이의 경우, 음식이 많으니 이 정도 양은 4인분이라고 계산하시면 되요.

 * 팽이버섯 말이지만 애호박을 말아도 정말 맛있어서 만들어 봤어요.

 * 오로지 베이컨 + 팽이버섯만으로 만들고 싶다면  '베이컨 180g + 팽이버섯 1봉지 '로 요리하세요.

 

 

▣ 양념장재료 (밥숟가락) : 고추장1, 고추가루1, 올리고당1, 다진 마늘 1/2

 * 베이컨이 짜기 때문에 간장을 넣지 않고 약간의 매운 맛, 마늘향만 넣었습니다.

 * 맵지 않게 만들려면 양념장을 생략하고 '머스타드 소스'를 곁들여 찍어드시면 됩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양념장 만들기 : 그릇에 고추장1, 고추가루1, 올리고당1, 다진 마늘1/2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팽이버섯 : 밑부분 3cm를 잘라낸 후 => 갈래 갈래 찢어 => 깨끗히 헹군 후 => 물기를 최대한 털어주세요.

 * 물기가 많으면 구울 때  물이 많이 나오니 최대한 털어주세요.

 

▣ 애호박 : 0.4cm 두께로 반달모양으로 썰어주세요.

 

▣ 베이컨 : 반(10cm 길이)으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을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베이컨에 양념장을 얇게 바르고 => 팽이버섯 새끼손가락만큼 얹어 => 살짝 잡아당겨주면서 틈없이 타이트하게 말아 준 후 => 터진부분이 한방향으로 보이게 꼬지에 꽂아주세요.

 * 베이컨이 짜니까 양념장은 조금만 펴발라주세요.

 * 베이컨이 찢어지지 않게 조심해가며 잡아당기면서 틈없이 말아줘야 나중에 먹을 때 버섯이 빠져나가지 않아요.

 * 팽이버섯에서 물이 나와서 한개씩 구우면 풀이지니 꼬지에 꽂아 고정시켜서 구워주세요.

 * 이때 터진부분을 모두 한방향으로 맞춰 꽂아주세요. => 이유 아래 설명

 

 

▣ 둘째 - 애호박도 마찬가지로, 베이컨에 양념을 얇게 펴바르고=>애호박을 올려 타이트하게 말아주세요.

 * 꼬지에 꽂지 않아도 됩니다.

 

 

▣ 셋째 - 약불에 달구어진 팬에 => 터진 부분이 팬 바닥에 닿도록 놓고 => 앞뒤 노릇하게 구워주세요.

 * 터진부분을 먼저 구우면 => 딱 달라붙어서 => 풀어지지 않고 모양이 잘 잡혀요.

 * 베이컨은 금방 타니 속 채소가 익을 수 있도록 약불에서!!

 

 

▣ 넷째 - 터진부분이 잘 붙을 수 있도록 => 주걱으로 살짝 눌러서 => 앞뒤 노릇해질때 까지만 구워주세요.

 

 

▣ 다섯째 - 베이컨에서 나온 기름은 키친타올로 닦아주세요. (그래야 덜 느끼해요)

 

 

 

간단하지만 비쥬얼 좋은 집들이 음식 '베이컨팽이버섯말이'입니다.

 

누구나 좋아하는 고기 고기 베이컨에

구우면 쫄깃해지고 촉촉한 버섯이 맛있게 어울리는데요.

애호박도 정말 잘어울리니 함께 준비해보세요.

 

 

베이컨 특유 고기맛과 매콤한 양념이 강렬한 첫맛을 보여준다면

씹을 수록 쫄깃하고 수분이 툭! 터지는 버섯이 그 강렬한 맛을 상큼하게 잡아줍니다.

 

 

비쥬얼로 따지면 팽이버섯쪽이 더 좋은데요.

저는 애호박말이도 참 좋아해요.

베이컨과 고추양념의 강렬한 맛과 익으면 말캉말캉 부드럽고 단맛이 생기는 호박도 잘 어울리고 맛있어요.

 

 

저희 집이 전원주택이라서 집들이를 하면 주로 뒷마당에서 바베큐를 하지만

비가 와서 집안에서 식사를 해야할 경우에는 베이컨팽이버섯말이를 하는데요.

아이와 어른에게 모두 인기가 좋았답니다.

 

요즘도 그러나요?

제가 결혼할때는 4월부터 6월이 결혼식이 정말 많았거든요.

그래서 한참 집들이를 할 시기가 지금이 아닐까 싶은데요.

저는 그냥 반찬으로 만들어서 모양을 좀 안낸편인데.. 예쁜 접시에 담아내면 인기 좋은 집들이음식메뉴입니다.

요리에 서툰 초보주부님들께 추천드려요~

 

 

 

< 집들이 음식메뉴로 하나 더 추천해드릴께요>

 

제목 클릭 ==>간단한 집들이음식으로 최고 '해파리냉채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육류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