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에 단짠을 더한 맛나는 업그레이드 '전복버터구이'

SINCE 2013

작년부터인가 전복 가격이 많이 저렴해졌다고해서 종종 사먹곤 했는데요.

봄까지는 날씨가 쌀쌀한 탓에 따뜻한 전복죽으로 만들었습니다.

불현듯~ 스치는 생각이

언제까지 전복값이 이렇게 착할까 싶어서 다양한 요리법으로 자주 먹어둬야겠더라고요.

대표적인 전복요리로.. 죽 다음으로는 버터구이를 해서 많이 드실텐데요.

보통은 마늘,전복,버터를 함께 볶다가 소금으로 간을 하고 후추를 살짝 뿌려줍니다.

고소하고 짭조름한 맛이지요.

간단한 요리법이라 이미 해드셨을 만한 레시피라서 쬐금~ 기술을 써봤습니다.

단짠한 간장양념에 생강즙으로 풍미를 살렸는데요.

밥반찬부터 술안주까지 아주 맛있게 감당해줍니다.

 

 

 

 

고소에 단짠을 더한 맛나는 업그레이드 '전복버터구이'

 

 

1. 재료 준비 ( 2인분 반찬) 

 

▣ 주재료 : 전복 10마리

 * 전복크기(껍질포함) 5~6cm 정도입니다.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간장2, 올리고당2, 버터1.5, 생강즙 1/2, 물 1, 소주1, 참깨 1/4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다진 생강은 보기에 지저분하니 즙을 사용해주세요.

  * 설탕보다는 올리고당이 윤기가 흘러서 더 맛있어 보입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전복씻기 : 껍질이 있는 그대로 전복살, 전복과 껍질사이, 껍질 모두 구석 구석~ 솔로 문대서 씻어주세요.

 

 

▣ 껍질제거하기 : 전복 '입' 부분에 숟가락을 힘있게 가운데까지 넣어 껍질과 살이 붙은 부분을 떼어내고 =>  그대로 시계 반대방향으로 돌려가면서 => 12시와 9시방향쪽에 내장까지 떼어내주세요.

 

 

▣ 내장제거하기 : 내장은 쓴맛을 내니 가위로 잘라 제거해주세요.

 * 내장은 냉동보관했다가 전복미역국이나 전복죽 끓일때 참기름에 볶으면 더욱 고소합니다.

 

 

▣ 전복입 제거하기 : 전복 입속에는 작은 물렁뼈가 있어요 => 입주변을 가위로 자른 후 => 살짝 눌러 물렁뼈를 제거해주세요.

 * 전복의 부드러운 식감에 입뼈가 상당히 거슬립니다. 꼭 제거해주세요.

 

 

▣ 씻기 - 손질은 마친 전복은 깨끗히 씻은 후 물기를 탈탈 털어주세요.

 

 

▣ 칼집내기 : 양념이 골고루 배이도록 전복에 칼집을 넣어주세요.

 

 

 

 

▣ 양념장 : 그릇에 간장2, 올리고당2, 생강즙 1/2, 물1, 소주1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전복, 양념장을 넣고 조려주세요. ( 2~3분정도)

 * 이때 전복의 양에 딱 맞는 팬을 사용해주세요.

 * 팬이 너무 크면 수분이 빨리 증발해서 양념도 빨리 탑니다.

 

 

▣ 둘째 - 뒤집어서 반대편도 2~3분정도 조려주세요. 

 

 

▣ 넷째 - 버터를 넣어 => 팬을 전체적으로 돌려서 골고루 섞어주세요.

 

 

▣ 다섯째 - 전복을 다시 뒤집어 버터의 맛과 향을 골고루 입혀주세요.

 

 

▣ 여섯째 - 양념이 타지전에 불을 끄고 => 참깨를 뿌려주세요.

 * 전복 껍질을 그릇처럼 사용하고 싶다면 끓는 물에 껍질을 넣어 소독한 후 사용하세요.

 

 

 

 

단순 고소한 맛에 단짠함을 더한 '전복버터구이'입니다.

 

소금간에 버터를 더하기만 하니  짭조르함하고 고소한 맛이 

기존의 전복버터구이였다면~

 

 

 

풍미를 지닌 간장의 짠맛과

그 짠맛을 맛있게 받쳐주는 단맛이 있습니다.

 간장과 고소한 맛은 특히나 더 잘 어울리는데요.

소금으로 간을 했을때보다 더욱 버터 맛이 진해요.

여기에 입안 가득 전복살이 부들 부들 탱글하게 씹힙니다.

 

 

맛의 차이는 하나 더 있는데요.

바로 생강즙입니다.

마늘보다 생강이 더 맛있다는 것이 아니고 말그대로 '차이' .. 색다른 맛이라는 것입니다.

생강도 비린 맛을 제거하는 향신채이기도 하고 간장양념에 종종 쓰이기도 하잖아요.

기존에 먹어 왔던 전복버터구이와는 색다르지만 역시나 맛있다는 것이지요.

 

 

 

생강즙이 없다면 마늘즙 사용하셔도 되요.

즙을 사용하는 이유는 깔끔하게~ 보이기 위해서입니다

그래야 윤기가 더 좌르르르르~~ 흘러서 먹음직스럽게 보이거든요.

 

 

 

전복손질이 좀 손이 가서 그렇지

그 다음 과정은 쉽고 간단해서 손님상차림 메뉴로 좋은데요.

전복 껍질에 담아내면 더욱 고급스럽고 정성이 담겨보입니다.

 

 

 

적당히 단짠한 맛이라 밥반찬이랑도 어울리고요.

요즘 같은 날씨라면 맥주랑 드셔도 좋을 것 같아요.

다음에 전복을 산다면... 튀김을 해볼까합니다.

튀겨서 타르타르소스를 올려볼께요.

 

 

< 전복죽 말고 전복밥!!!>

 

 

비린내없이 고소하기만한 전복요리 '전복밥 만들기'

몇개월전부터 전복 가격이 많이 내려갔다고 해서 먹어야지...생각만하다 드디어 맛있는 전복요리를 해먹었지요. 개인적으로 오독 오독 단단하게 씹히는 생전복보다는~ 익혀서 부들 부들 쫄깃하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해산물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토닥님~ 댓글이 늦었네요. 죄송합니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거제도와 친정을 오가며 효도를 하다보니.. 체력이 딸려서 컴퓨터 앞에 이제야 겨우 앉았어요.
        영국도 전복이 비싼 식재료인가요?
        유럽에서 굴값이 비싸다는 말을 듣고 좀 이해가 안가긴했어요.
        거기도 바다는 있는데 왜 비쌀까 싶기도해서요.
        양식할 환경이 안되서 그런걸까요?
        그동안 아시아쪽만 여행해보고.. 유럽은 한번도 못가봤어요.
        원래 작년쯤에 신랑하고 물가저렴한 동유럽쪽을 쫘악~ 돌아보고
        50살에 서유럽이랑 북유럽.. 가려고했는데
        전혀 다른 세상일것같은 유럽에 사시니까 부러워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