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안에서 팡팡 터지는 겉바속탱!! '새우볼 튀김'

SINCE 2013

제가 친정어머님을 몇일 모시고 있다고 말씀드렸는데요.

80을 훌쩍 넘기신 나이에도 '초딩입맛'이셔서 매끼니 백반을 차려드리면 싫어하십니다.

아침은 밥보다는 빵이나 떡에 우유,과일을 드시고요.

암턴~ 백반으로 5번쯤 끼니를 차려드리니 슬슬 질려하시길래 '새우볼튀김'을 해드렸습니다.

새우튀김과 달리 새우살만 다져서 둥글게 뭉쳐 튀긴 것인데요.

겉은 빵가루를 입히기 때문에 튀김가루 반죽보다는 더 바삭하고요.

오로지 새우살만 큼직하게 뭉쳐 만들기 때문에 속은 탱글 탱글합니다.

볼로 만들었을 뿐 새우맛은 똑같지만 식감이 또 다른 맛매력을 보여주는데요.

양념간장보다는 요거트 소스를 끼얹은 샐러드, 스위트 칠리소스를 곁들이면

지금까지 드셨던 새우 튀김과는 전혀 다른 새우요리를 맛볼 수 있습니다.

 

 

 

 

입안에서 팡팡 터지는 겉바속탱!!  '새우볼 튀김'

 

 

 

1. 재료 준비 ( 2인분 )

 

▣ 새우반죽 재료  :  새우살 3종이컵, 소금 4꼬집, 후추 2꼬집, 감자전분 2밥숟가락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새우살 3종이컵은 다졌을 때 2종이컵보다 살짝 적게 나오는 양입니다. (대략 1.7종이컵)

 

▣ 튀김재료 : 밀가루1종이컵, 빵가루2종이컵, 달걀(소)2개, 식용유 400ml

 

▣ 기타재료 : 스위트 칠리소스에 찍어드시는게 맛있어요.

 * 샐러드로 드신다면 고소~상큼한 요거트소스 추천합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새우살 : 깨끗히 씻은 새우는 물기를 탈탈 털어낸 후 => 칼로 다져주세요.

 * 육류보다는 살이 연해서 쉽게 금방 다져집니다.

 

▣ 새우반죽 : 다진 새우에 소금4꼬집, 후추 2꼬집, 전분2밥숟가락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달걀 : 그릇에 달걀 2개를 넣고 곱게 곱게 풀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새우반죽으로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1밥숟가락'을 떠서 대충 둥글게만 만들어주세요.

 * 모양은 나중에 밀가루나 빵가루 묻힐때 둥글게 잡으면 됩니다.

 * 튀김옷을 입히고 튀기면 새우볼이 커지니 처음부터 크게 만들 필요없습니다.

 

 

▣ 둘째 - 새우반죽에 밀가루를 전체적으로 꼼꼼하게 묻힌 후 => 털어내면서 모양을 둥글게 잡아주세요.

 * 밀가루, 달걀물, 빵가루 묻히는 과정은 젓가락/숟가락 말고 손으로 직접하는게 빠르고 쉬워요.

 

 

 

▣ 셋째 - 달걀물을 골고루 묻혀주세요.

 

 

▣ 넷째 - 마지막으로 빵가루를 골고루 묻혀주세요.

 

 

▣ 다섯째 - 170도로 데워진 식용유에 => 새우볼을 넣고 겉이 노릇하게 될때까지 튀겨주세요.

 * 빵가루를 식용유에 넣었자마자 흰거품을 일으키면 튀겨질때  '새우볼'을 넣으시면 됩니다.

 * 새우는 금방 익으니 겉이 노릇하기만 하면 꺼내주세요.

 

 

▣ 여섯째 - 튀김은 채에 받쳐 식용유를 탈탈 털어야 덜 느끼하고 더 바삭하게 됩니다.

 

 

▣ 일곱째 - 양념간장보다는 '스위트 칠리'소스에 찍어드세요.

 * 샐러드로 드신다면 샐러드 채소,토마토 등을 섞고 요거트와 같은 유제품소스를 끼얹어 주세요.

 

 

겉은 바삭~ 속은 탱글 탱글한 새우요리 '새우볼튀김'입니다.

 

새우맛은 다 똑같은데 굳이 다져서 튀긴 이유는 식감의 맛 때문인데요.

빵가루로 튀겨 더 바삭바삭하지만 가볍게? 경쾌하게? 바삭합니다.

그냥 1마리 새우보다 살만 단단하게 뭉친 볼이라 더욱 탱글하고요.

 

 

 

양상추와 토마토를 곁들여 샐러드로 드셔도 잘 어울려요.

아무래도 튀김이니 느끼해서 금방 질릴 수 있잖아요.

채소의 수분감이 입안을 깔끔하게 정리해주고

유제품 소스가 튀김의 맛을 더욱 고소하게 해줍니다.

 

 

 

저는 친정엄마와 저녁겸 야식으로 먹었는데요.

만약 신랑이랑 먹었다면 당연히~ 맥주랑 먹었겠죠.

술안주로도 추천합니다.

 

 

 

그냥 튀기나 다져 튀기나 새우 맛은 똑같지만요.

새우볼이 더 밀도 있는 식감? 맛?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더 탱글 탱글하고 새우맛이 진해요.

 

 

 

빵가루로 튀길때는 금방 타기 때문에

더디게 익는 고기보다는  빨리 익는 해산물이나 채소 튀김할때 쓰는 것이 좋습니다.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는 것이 

매일 밤 시원한 맥주라 생각날 때가 오나봐요.

후라이드 치킨말고 새우볼로 색다른 안주를 만나보세요.

 

 

 

<맥주를 부르는 또 다른 새우요리>

 

주말 더위는 시원한 맥주에 이것! '매콤크림새우'

저는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되었는데 여름 더위가 훅~ 치고 들어오네요. 그늘 찾기 힘든 시골마을이라 마당에 나갈 때마다 땀을 삐질 삐질 흘리고 있어요. 낮에 텃밭 정리 좀 하고나면 온몸에 땀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해산물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