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내는 잡고 맛은 두배로 살린 보양식 '장어양념구이'

SINCE 2013

장어는 단백질, 불포화지방산, 비타민이 풍부해서 보양식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올해 겨울은 유난히 춥고 눈도 많이 와서 힘든 날이 많다보니 보양식을 자주 먹어 줘야 겠더라고요.

저는 시댁이 거제도라서 민물보다는 바다장어를 많이 먹는데요.

속살이 부드럽기는 둘다 마찬가지지만 저는 바다장어의 살이 야들 야들 탱글해서 맛있습니다.

게다가 가격도 민물보다는 저렴한 편이어서 부담없고요.

신문 기사를 보니 영양도 민물보다는 바다장어가 더 많다고해요.

장어 본연의 맛이 좋아 잘 손질해서 팬에 굽기만해도 맛있는데요. 

이런 그냥~구이는 레시피가 간단하니까~ 양념구이를 소개해보겠습니다.

가격이 더 저렴한 바다장어를 넉넉히 준비해서 담백한 소금구이~ 매콤한 양념구이로~ 겨울 보양식 드셔보세요.

 

 

 

 

잡내는 잡고 맛은 두배로 살린 보양식  '장어양념구이'

 

 

1. 재료 준비 ( 2인분 )

 

▣ 주재료 : 장어 손질 된것 500g, 양파(대) 1/2개,  쪽파 1/2뿌리 ( 또는 대파 4cm한토막), 감자전분 2/3종이컵, 식용유2밥숟가락.

 * 장어는 머리, 내장, 뼈등을 제거한 속살만 500g정도입니다.

 

▣ 장어 손질 재료 : 밀가루 1/2종이컵, 물 500ml

 

▣ 양념장 (밥숟가락) : 고춧가루2, 고추장2, 간장2, 설탕1, 물엿3, 다진 마늘1, 다진 생강 1/4, 소주2, 후추 4꼬집, 물2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세척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양념장 : 그릇에 고춧가루2, 고추장2, 간장2, 설탕1, 물엿3, 다진 마늘1, 다진 생강 1/4, 소주2, 후추4꼬집, 물2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양파 : 0.1cm 두께로 얇게 썰어 => 찬물에 5분정도 담군 후 => 채에 받쳐 물기를 탈탈 털어주세요.

 * 생으로 먹는 양파를 찬물에 담그면 매운 맛은 빠지고 식감은 더 아삭합니다.

 

▣ 장어 손질1 : 장어에 밀가루1/2종이컵, 물 500ml를 넣고 => 바락 바락~ 주물러 주세요.=> 맑은 물이 나올때까지 헹궈주세요. => 채에 받쳐 물기를 털어주세요.

 * 장어 겉면에 붙은 점액질을 제거해야 잡내 (비린내)가 덜합니다.

 * 칼로 점액질을 긁어내기도 하는데요.  냉동이 아닌 생물을 사서 바로 드시면 이정도로만 해도 비린내가 제거됩니다.

 

▣ 장어손질2 : 가위로 지느러미를 잘라주세요.

 

▣ 장어 손질 3 : 2.5cm 간격으로 썰어주세요.

 

▣ 대파 : 반으로 가른 후 0.2cm 굵기로 썰어주세요.

 * 쪽파 : 0.5cm 굵기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 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장어 앞뒤로 감자 전분을 가볍게 묻혀주세요.

 * 가볍게~라는 것은 전체적으로 꼼꼼히 전분을 묻힌 후=> 살살 털어주세요.

 * 감자전분은 양념을 잘 흡수시키기 위해 묻혀줍니다.

 

▣ 둘째 - 중불에 달구어진 불에 식용유1를 골고루 두른 후 => 장어의 껍질부분이 팬 바닥에 붙게 구운 후 => 식용유1을 다시 뿌리고 => 반대쪽 하얀 속살쪽도 구워주세요.  

 * 양쪽면 모두 노릇하게 구워주세요.

 * 하얀 살부분부터 구우면 바로 오그라듭니다.

 

▣ 셋째 -  노릇하게 구운 장어 위에 => 양념을 솔로 골고루 발라준 후 => 앞뒤 1분씩만 굽고 불을 꺼주세요.

 * 오래 구우면 양념이 타니 신속하게 골고루 발라서 잠시만 구워주세요.

 

▣ 넷째 - 접시에 바닥에 양파를 깔고 => 양념구이한 장어 => 대파를 올려주세요.

 * 양파와 양념된 장어를 함께 드시면 더욱 맛있어요.

 

 

비린내는 잡고 맛은 두배로 살린 보양식 ' 매콤 장어양념구이'입니다.

 

매콤하면서 달콤 짭조름한 딱 아는 그 양념맛입니다.

 적당한 비율이 많이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맛이지요.

여기에 장어 특유의 맛과 탱글 부드러운 식감이 더해졌는데요.

강렬한 양념맛 뒤에 담백한 장어의 맛이 은은하게 퍼집니다.

 

 

 

매콤 짭조름한 장어에

매운 맛을 쏘옥 빼서 청량감이 있는 양파채를 곁들여 드셔보세요.

아주 찰떡 궁합입니다.

여기에 매운 맛을 더 내고 싶다면 다진 청양고추를 곁들이는게 깔끔합니다.

 

 

 

장어의 껍질은 미끈거려서 양념이 잘 먹히지 않는데요.

감자 전분을 얇게 입혀 구우면 양념이 잘 배여서 진한 맛으로 드실 수 있어요.

기름을 넉넉히 튀기듯 구우면 약간의 바삭한 식감도 생깁니다만,

먹다보면 느끼합니당.

 

 

장어는 본연의 하얀 속살 맛이 좋아서

그냥 팬에 구워서 참기름장에 찍어드셔도 맛있는데요.

이때는 감자전분을 입히지 않고 약간의 식용유만 두른 팬에 노릇하게 구워주기만 하면 됩니다.

장어는 항상 껍질쪽부터 구워주세요.

살부분부터 구우면 바로 오그라듭니다.

 

 

 

결혼하기 전 서울 깍쟁이로 살때는 장어는 민물장어밖에 없는줄 알았어요.

거제도 시댁으로 가서야 바다장어의 맛을 보게 되었는데요.

저는 속살이 더 야들 야들~ 탱글한 바다장어가 더 맛있더라고요.

시아버님께서 양식이 아닌 낚시로 잡은 싱싱한 장어만 골라주셔서 맛있었나?

생각해보니 장어를 제가 직접 사먹은 적이 없네요. 으흐흐흐흐

 

 

 

장어는 노릇하다... 싶게 바싹 굽는게 맛있더라고요.

비린내도 날려서 잡내도 제거되고요.

 

 

 

벌써 2월의 끝이라 겨울도 이렇게 지나가나 싶은데요.

유난히 추웠던 겨울이라 이대로 순순히 끝나지 않을 것 같아요.

꽃샘추위도 매섭게 올 것같은데

단백질~ 비타민~ 풍부한 장어로 보양하시고 겨울 끝자락 건강하게 보내세요.

 

 

 

<겨울 국물 보양식은 바로 이것!>

 

 

애주가들의 겨울 별미! 본연의 맛을 제대로 살려~ '물메기탕 끓이는 법'

12월부터 3월까지 제철인 물메기는 딱 지금밖에 못먹는 겨울별미인데요. 경상도에서는 물메기, 강원도에서는 곰치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옛날에는 생선으로 쳐주지도 않아 잡자마가 바로 물에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해산물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똑똑~ 잘 지내시죠?^^에이미님~요즘 저는 무럭무럭 살을 키우며~ 다시 백조가 되어~ 집에서 잘 쉬고 있어요~ㅋ지난 포스트에 새해 인사했었는데 아무답이 없으셔서 어디편찮으신건가.. 여행가셨나.. 연구중이신가.. 걱정반 기대반의 원맨쇼를 했었어요~ 이렇게 감사한 레시피가 올라오니 막 신나 뜀뛰기를...^^ 오늘 레시피도 잘 먹겠습니다~ 쉐프님^^

      • 미쉘님 죄송합니다.
        설날 때는 거제도 시댁 내려가는 길 휴게소에서 읽고... 몇일 쉬고 올라오는 동안 깜빡했어요.
        잘 지내고 있습니다.
        제가 좀 블로그가 뜸하긴 하죠.
        예전만큼 입맛이 좋은 것도 아니고.. 먹을 사람이 없으니 잘 안하게 되더라고요.
        올해는 좀 활기차게 살고 싶은데 마음처럼 될지 모르겠어요.
        어렵게 구하신 직장이신데 왜 백조가 되셨나요~
        윗분이... 비전문가여서 소통이 조금 힘들다고 하셨었는데 스트레스 많이 받으셨나요?
        그렇다면 백조~ 환영 축하드립니다.
        맘 편한게 참 소중하더라고요.
        저는 아직도 편의점 알바를 하는데 벌이는 작아도.. 맘이 편해서 하길 잘했다싶어요.
        아파트 단지 안에 있는 곳이라 손님들이 매일 보는 이웃들이라 잘해주시기도하고 정도 들고.. 머리 쓸일이 없이 시간보내기 좋더라고요.
        미쉘님 건강에도 스트레스는 안좋잖아요. 아쉽지만~ 능력있으시니 곧 좋은 직장 얻을 수 있을겁니다.
        힘내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