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지않고 순하면서 단짠단짠한 ~ '굴소스 오징어볶음'

SINCE 2013

오징어를 볶는다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맛이 '매콤'인데요.

이미 맵게 여러번 볶아서 소개했으니 오늘은 전혀 맵지 않고 순하게 양념해보겠습니다.

아무래도 아이가 있는 집은 양념이 순해야  온 가족 모두 먹을 수 있어서 요리하기 편하기도 하죠.

꼭 아이가 없어도 저처럼 매운 것을 잘 못드시는 분도 계실 수 있으니 이런 레시피는 유용할 것 같아요.

순한 양념이라고 하면 '간장과 설탕'을 넣어 단짠단짠한 맛을 기대하실텐데요.

오징어의 바다 맛을 진하게 살리려면 '간장'보다는 '굴소스'를 추천합니다.

그런데 굴소스만 넣으면 조미료 맛이 나서 느끼할 수 있으니 간장을 적당히 섞었습니다.

여기에 단맛 나는 채소를 섞어 깔끔~단짠한 맛으로 볶아보겠습니다.

 

 

 

 

맵지않고 순하면서 단짠단짠한 ~ '굴소스 오징어볶음'

 

 

1. 재료 준비 ( 4인분 반찬)

 

▣ 주재료 : 오징어 (큰것 ) 2마리, 양파(큰것) 1/2개, 당근 지름(3cm x 길이 4cm) 한토막, 대파 10cm 한토막, 마늘 3쪽, 식용유3밥숟가락.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굴소스2, 간장1, 올리고당2, 소주1, 후추 2꼬집, 참깨1/6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오징어 : 껍질을 벗긴 후 => 몸통을 세로로 반을 갈라 => 1cm 두께로 썰어주세요.

 * 다리는 한쪽씩 썰어주시면 됩니다.

 

▣ 당근 : 0.5cm굵기로 채썰어주세요. 

 

▣ 양파 : 0.7cm 두께로 채썰어주세요.

 

▣ 마늘 : 0.2cm 두께로 저며주세요.

 

▣ 양념장 : 그릇에 굴소스2, 간장1, 올리고당2, 소주1, 후추2꼬집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약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3을 두른 후 => 대파, 양파, 마늘을 볶아주세요.

 * 채소의 수분 때문에 기름이 튈 수 있으니 약불에서 시작하세요.

 

 

▣ 둘째 - 양파의 겉면 투명하게 익어가면 => 강불로 조절 한 후 당근, 오징어를 넣어 볶아주세요.

 

 

▣ 셋째 - 오징어 겉면이 투명한 하얗게 되기 시작했을 때=> 양념장을 넣어주세요.

 * 양념장을 처음부터 넣으면 탑니다.

 

 

 

▣ 넷째 - 이때 양념장이 타지고 골고루 배이도록 => 주걱을 재빨리~ 많이 많이 저어주세요.

 

 

▣ 다섯째 - 오징어가 다 익었다면 => 불을 끄고 => 참깨를 뿌려주세요.

 * 오래 볶으면 오징어가 질겨지니 짧게 볶고 오징어가 익자마자 바로 불을 꺼주세요.

 * 올리고당은 오래 볶으면 단맛이 줄어들기도 합니다.

 

 

 

맵지 않고 순하고 단짠단짠한 '굴소스 오징어 볶음'입니다.

 

순하다고 해서 그 맛이 단순한 것이 아니고 풍부한 맛을 가지고 있는데요.

굴소스와 올리고당의 단짠한 양념.

대파&마늘 기름의 깊은 맛.

양파,당근이 주는 자연의 단맛이 씹을수록 입맛을 돋궈줍니다.

 

 

 

큰 오징어를 큼직하게 썰어서 제대로 쫄깃하고

강불에 짧게 볶아 질기지 않고 야들 야들해요.

그리고 채소를 많이 넣어 전체적으로 촉촉하고요.

 

 

 

 

 

채소를 많이 넣었기 때문에 먹다보면 접시 바닥에 자작하게 국물이 생기는데요.

여기에 밥을 비벼 드셔도 좋고

먹고 남은 것은 볶음밥으로 드셔도 잘 어울립니다.

 

 

 

오징어를 볶을때 

양념 국물을 최대한 없이 바싹 볶고 싶다면 채소를 넣지 않는게 좋고

촉촉~자작하게 드시고 싶다면 채소를 듬뿍 넣어주세요.

특히 수분이 많은 양파가 좋습니다.

 

 

 

단짠한 음식은

단맛이 진할때 첫맛은 맛있게 느껴지지만 먹을 수록 질립니다.

이때 설탕이나 올리고당의 양을 줄이고 양파나 당근처럼 단맛나는 채소를 듬뿍 넣어주세요.

자연의 단맛이 질리지 않고 단짠함을 깔끔하게 살려줍니다.

 

 

 

전혀 맵지 않으니 아이반찬 따로 만들지 않아도

온가족이 맛있게 드실 수 있는 레시피입니다.

이번주 반찬고민 해결에 쬐금~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19금 매콤 화끈한 맛도 있지요>

 

 

국물없이 바싹 볶아 진하게 매콤하다! '애호박 오징어볶음 만드는 법'

자주 요리하는 오징어요리로는 오징어볶음이 있는데요. 대부분은 양념장에 오징어를 미리 재워 국물 자작하게 요리하잖아요. 저는 재우지 않고 센불에 재빨리 볶아 살짝 탄듯한 국물없이 바싹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해산물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예전에도 한번 말씀하신 것 같아요.
        싱싱한 오징어를 구하기 힘드시다고요~

        한국에서도 오징어는 주로 냉동을 먹습니다. 제철일때 잠깐 생물로 나와요.
        '선동오징어'라고해서 오징어를 잡자마자 배안에서 급속냉동을 시키더라고요.
        그래도 같은 냉동이라도 국내에서 작업한 선동오징어가 훨씬 맛이 좋긴해요.
        한국은 손질을 안한 오징어 찾기가 더 힘들정도인데.. 손질 안되어 있으면 요리하기 불편하시겠어요.
        저도 먹고 싶어도 안사게 되더라고요.
        할머니표 음식은 평생 좋은 추억거리인 것 같아요.
        1~2년에 한번씩은 한국에 나오시는 것 같은데 아이가 한국 올때마다 맛있는 기대를 하고 오겠네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