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하늘 보러 구름맛집 봉구네로 오세요~'20년8월 봉구네전원일기'

SINCE 2013

해도 해도 너무 한다 싶을 정도로 긴 장마 연속인데요.

이제는 눈이 시리도록 파란 하늘이 그리워지기까지 합니다.

제가 매월 전원일기를 한편씩 쓰고 있는데

날씨가 좋아야 잔디도 깍고, 텃밭 작물도 키우고 할 이야기가 생길텐데...

매일 비만 오니 아무것도 못하고 집콕만 하고 있어 할 얘기가 없네요.

그래서!!

올해 초여름에 그냥.. 예뻐서 찍어두었던 하늘 사진을 대~~공개해보겠습니다.

요즘 휴가철이라서 파란 하늘이 더더욱 보고싶었을텐데

구름 맛집 봉구네에서 예쁜 하늘 보시고 여름 제대로 느껴보세요.

 

 

 

파란 하늘 보러 구름맛집 봉구네로 오세요~'20년8월 봉구네전원일기'

 

 

 

시골에 살면 높은 빌딩이 없다보니

굳이 찾지 않아도 어디서든 창문만 열면 시야의 2/3가 하늘입니다.

언제 하늘이 맑았나 싶었지만 한달전만해도 공기도 깨끗했고 하늘은 파랗기만 했습니다.

 

 

앞마당에서 그대로 고개를 들면 보이는 하늘인데요.

아.. 정말 오랜만에 보는 '작렬하는 태양'이네요.

저때는 빨래도 뽀송 뽀송하게 바짝 말랐고 잔디도 미친듯이 잘 자라서 제대로 여름을 즐기나 싶었었습니다.

 

 

구름 맛집이라고 자랑했으니

예쁜 하늘 사진 몇장 자랑해보겠습니다.

 

'제목 : 여기저기 뿔뿔이 흩어진 솜뭉치들'

 

 

' 제목 : 뽀족하게 똘똘 뭉친 구름 솜사탕'

 

 

'제목 : 어라? 금새 펑~~퍼짐하게 펴진 구름 한덩어리'

 

 

뜨거운 태양을 피해 나무그늘에서 쉬고 있는

아기와  엄마 고양이입니다.

요즘은 어디서 비를 피하고 사는지...

그래도 챙겨주는 밥은 칼같이와서 먹어치우고는 갑니다.

 

 

 

그리고 저녁 노을이 아름답게 물든 붉은 구름.

전원주택으로 이사와서 그와 처음 노을을 구경하던 때가 생각납니다.

너무도 예쁜 하늘에 감탄하며

"우리 여기로 오길 참 잘했다.꽁냥꽁냥~ 키득 키득~"

.

.

.

"여보 우리집 하늘 정말 예쁘지?"

"보고 있나~~~"

 

 

캄캄한 밤이지만 하늘엔 여전히 구름이 있습니다.

그리고 별도 있고요.작은 점들이 별입니다.

 

 

밤에는 문밖으로 나오지 않지만

그 어두운 밤에도 하늘이 예뻐보여 밤산책을 해봅니다.

 

 

그날의 저녁 식사는 '찰옥수수'와 '아이스 다방커피'였습니다.

친정 어머님은 예전보다  더 많은 양의 음식을 챙겨주십니다.

"혼자 어떻게 먹으라고!!"

 짜증을 내지만,

막내딸의 텅빈 마음에 허기까지 지면 안되니까..챙겨주시나봅니다.

그 마음에.. 내 처지에 목이 매였지만

옥수수가 무슨 죄라고 일단 맛있게 먹아보자!!!

우걱 우걱~ 냠냠 쩝쩝~

 

 

본격적으로 여름이 시작되나 싶었는데..

하늘이 심상치 않았습니다.

저기 남쪽 끝에서 거무스름한 먹구름이 밀려오기 시작하더니...

 

 

 

이내 파란 하늘을 검은 구름이 잡아 먹기 시작했습니다.

 

 

마침내 하늘이 먹구름으로 뒤덮히더니

그날부터 지금까지 햇님을 볼 수가 없었네요.

 

 

처음 비가 왔을때는 '어머 운치 있다~'

창가에서 따뜻한 커피를 마시곤 했습니다.

 

 

비는 밤 낮을 가리지 않고 지겹게 내리고 있네요..

창문만 열면 바로 들이치는 빗방울 때문에

집안에서 감옥살이 하고 있습니다.

 

 

천일홍 한다발에 우울한 기분을 바꿔보기도 하고요.

꽃에 카메라를 들이대기 시작하면 갱년기 시작이라는데... 쩝

 

 

앞마당에 핀 수국으로 식탁을 꾸며보기도 합니다.

 

 

초록 초록한 정원이 참 예쁜 봉구네인데..

지금은 비한테 이리저리 싸다구를 맞는 신세가 되었네요.

아웅... 너무 처절하게 쳐맞고 있네... ㅠㅠ

맑고 파란 하늘을 기다리며...

8월 말에는 봉구네 소식을 한번 더  전해드리겠습니다.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상/봉구네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1개 있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오랜만에... 기다리고 기다리시던 한국행이셨을텐데 날씨가 극과 극이네요.
        그래도 폭염이라 햇빛은 강렬한게 영국과는 좀 색다른 분위기 아닐까요?
        저는 오늘 땡볕에 잔디를 깍고 나니까 차라리 비오던 때가 그립더라고요.
        살이 타들어가는 줄 알았어요. ㅠㅠ

      • 프로필사진 shrtorwkwjsrj

        2020.08.14 21:26

        아...정말 하늘보기가 쉽지않은데,
        올린 사진을 보니 좋네요.

        가끔, 아주 가끔,
        길가다 허리가 견딜수없이 아프면 벤치에 누워서 하늘을 볼때가 있어요.
        얼마나 좋은지....
        그런데, 그것도 잠시
        주위의 눈들이 무서워 바로 일어납니다.
        '민폐충' 소리가 겁나 ~

      • 자전거님 가끔 말씀하실때보면 건강에 그늘이 보입니다.
        나이가 들수록 안좋은 일을 겪을 수록 건강이 가장 중요하고 아픈게 정말 무서운 일인데...
        건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진심으로요.
        저도 지난번 조언대로 어깨는 아끼고있어요.
        덕분에 좀 나아졌습니다. 감사합니다.

      • 지겹게 내리는 비라
        창가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비멍 때리는 것도 질리는 요즘이네요
        잘 계시죠?
        이 집 지으실때 포탈에 뜬 글보고 계속 들락 거렸었는데
        힘드신 일도있으셨던거 같고;;;;
        그래도 앞으론 햇살가득한
        날들만 있으시길 바라봅니다

      • 제가 이맛에 이... 와중에 블로그합니다.
        위로야 친구나 가족들에게 지겹도록 받는데... 문득 이렇게 처음 뵙는 분들이 저를 알아봐주시고 진심이 담긴 위로를 해주셔서 힘이 납니다.
        잘 지내고 있습니다. 지금이야.. 버틴다고하는게 맞지만 제법 잘 버티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 구름 맛집 맞네요. 별들도 많이 보이는 이런 멋진 하늘을 직접 보시다니 부럽습니다. 항상 amyzzung님 집 안팎 사진 볼때마다 나도 저렇게 이쁘고 깔끔하게 치워야지 생각만 하고 또 귀찮아 그냥 이렇게 앉아 있네요. ^^

      • 저야 챙길 사람이 없으니 시간과 체력이 남아 집이라도 치워야죠
        부지런한 사람은 아닙니다
        요즘은 제 눈 앞에 초록한 정원과 파란 하늘이 있어 다행이다 싶어요
        아무생각없이 멍때리기 좋아요

      • 가끔씩 요리찾아 보다 블로그명이 특이해서 기억에 남았는데 오늘 일상글이 있는걸 알고 부러워 읽다 가슴이 아팠습니다. 사진에서 글에서 느끼는 갬성에 ...어찌 견뎌내고 있을지. 이사 잘 하시고 간편한 곳에서 시린 마음보다 일단 어깨랑 허리부터 추스르시길 바랍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