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6월 봉구네전원일기 - 혼자서도 잘해요.

SINCE 2013

드디어 본격적인 전원생활....아니 노동이 시작되었습니다.

'오늘 뭐했니?'라고 안부를 묻는 언니한테 그저 '일했어'라고만 대답할 정로로...

딱히 무슨 일이라고 말할 것도 없습니다.

그러나 하루 종일 마당과 집에서 꽁냥 꽁냥.. 할일이 많은 나날이지요.

쇼파에 늘어져 낮잠을 잘 시간도~

새우깡 껴안고 드라마 볼 시간도 없이

혼자 바쁘네요.

전 무얼하고 사는 걸까요?

 

 

 

20년 6월 봉구네전원일기 - 혼자서도 잘해요.

 

 

작년에는 봄 가뭄 때문에 잔디가 이렇게 빨리 자라질 않았는데

올해는 비도 자주 내리고 햇살도 쨍~~~해서

잔디가 어찌나 잘 자랐던지..

거기에 잔디 무서운줄 모르고 비료까지 뿌려줬으니

영양제 먹고 무럭 무럭 자라났네요.

 

 

내가 힘이 없나~ 시간이 없나~~ 잔디깍는 기계가 없나~~~

길게 자라났다면 깍아주면 될 것을...

뒷마당 창고에서 저 무거운 기계를 들고 앞마당에 온 순간

'할 짓이 아니구나'

좌절하며 10여분간 멍을 때리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우두커니 서있기만 하면 뭐하겠어요.

내 잔디 ... 굳이 영양제까지 먹여가며 키운 내 새끼들... 내가 다듬어 줘야죠.

 

 

무거운 기계를 울퉁불퉁한 바닥에 밀어가면 1시간 고생하니

이리 고운 잔디 카페트가 되었네요.

 

 

잔디 깍는 일은 전원노동의 시작에 불과합니다.

다음 날은 데크에 기름칠(오일스텐)을 했습니다.

기름을 먹어야 나무가 뒤틀어지거나 깨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거든요.

색을 입히는 것이 아니라 그냥 기름을 먹이는 것이니

기술이랄것도 없이 그냥 듬뿍 듬뿍 발라주면 됩니다.

이런 단순 노동 제대로 취향저격입니다.

 가볍게 30분만에 해결했습니다.

 

 

앞마당만 관리해주면 뒷마당 아이들이 서운해합니다.

저의 일용할 양식들이 잘 자라게 다시 정리해줬습니다.

키가 크게 자라는 토마토는 가지가 꺽이지 않게 기둥을 박아서 줄로 묶어주고

상추는 크게 자라라고 작은 것들을 뽑아 솎아주고...

또 여기서 1시간 훅~ 그냥 지나갔습니다.

 

 

 

앞마당의 노동은 눈으로 즐기는 보람이 있다면

뒷마당의 노동은 먹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시장에 파는 토마토는 덜 익은 상태에서 수확해서 유통과정에서 익게 되는데

집에서 키운 것은 충분히 빨갛게 익은 후에 따먹기 때문에 훨씬 달아요.

 

 

그리고 의문의 깻잎...

들깨는 심어 본 적이 없는데 어디서 씨앗이 날아 왔는지

제 텃밭에 자리를 잡아 미친 듯이 자라더라고요.

처음엔.. .그냥 쌈채소정도로만 따먹자.. 했는데

아주 잘 자라줘서 제대로 자리 잡아주고 깻잎장아찌용으로 본격적으로 키우고 있습니다.

 

 

혼자서.. 사고도 쳤습니다.

전에 타고 다녔던 차는 사고 한번을 안냈는데 두번째 차는 저 때문에 고생이 많네요.

이왕 사고 나는거 누가 와서 박아주면 좋을 것을...

가만히 있는 벽에 제가 스스로 가서 박았습니다.

박은데 또 박았으니 크게 손해랄것도 없다며  더 박고 깔끔하게 갈아치우기로~~~~~

요즘 찌그러진 차 타고 다닙니다.

 

 

앞마당과 뒷마당은 초록 초록한게 여름이라고 말하는데...

집안은 칙칙한 것이 아직 겨울입니다.

 

 

절대 물 빨래하지말라고 경고했던 카페트~

가뿐히 무시해주고

비누 거품물 풀어서 솔로 빡빡~ 문대서 속 시원하게 빨았습니다.

모양이 변형 될 수 있다는 경고와 달리

모양 반듯하고 칼라 선명하게 잘 빨았습니다.

이런 쓸데 없는 경고보다는

물을 흡수한 카페트가 얼마나 무거운지 허리가 나갈 수 있다는 것을 경고했었어야 했어요.

저렇게 빨래줄에 널기까지

8번의 시도 끝에 .. 겨우 성공해서 쇼파까지 기어왔답니다.

 

 

 

허리가 풀어 질때쯤

마당에 있는 남천이를 화분에 심었습니다.

'전화위복'이라는 꽃말이 좋아서 집에다 심었어요.

이때 또한 저 무거운 화분을 들고 들어오느라고..

다시 허리는 나가고~

쇼파가 바로 앞에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그렇게 집 안도 여름 분위기로 바꿨습니다.

13년 동안 사용한 가죽쇼파를 작년에 바꾸기로 했었는데..

추억이 많은 물건이라 미련이 남아 몇개월을 더 고민하다 바꿨어요.

 

 

무심히 던져 놓은 부채하나...

이거슨~ 발리 스타일???

아니 아니 태국 치앙마이 스타일입니다.

 

 

그리고 창가에 멍자리 하나 마련했습니다.

네, 멍때리는 자리입니다.

비오는 날 창가 바닥에 앉으면 기분이 차분해 지고 좋거든요.

이소라 ' 바람이 부네요'를 들이면 눈물 한방울 뚝~

청승 청승 개청승 떠는 자리입니다.

 

 

이젠 좀 쉴까했는데..

잔디가 또 무럭 무럭 자랐습니다.

영양제를 줬던 제 손모가지를 탓해봅니다.

 

 

마지막으로... 실리콘 도전 해봅니다.

집 안팎의 작은 구멍을 깔끔하게 매꿔주었습니다.

처음 하는 것인데 어찌나 매끄럽게 잘 하는지..

재밌어서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한통 다 때려넣었습니다.

그렇게 잘지내고 있습니다.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상/봉구네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2개 있습니다.

      • 전원주택의 이로움을 만끽하기 위해서는 이렇게
        보이지 않는 노력이 필요하군요 ^^
        그래도 바로 자연을 가까이 할 수 있어서 부러워요.
        요즘은 코로나때문에 직장 집만 무한반복하고 있어서요 .~~

      • 자연이 좋긴한데 어쩔땐 감옥같은 느낌도 살짝 듭니다.
        안보는듯 하면서도 동네분들이 참 큰 관심을 갖고 계셔서 행동이 조심스러워요.
        전원생활하면 사회적거리두기가 200미터쯤 될겁니다.
        마주칠 사람이 없어용~

      • 잘 지내고 계셔서 다행입니다.
        항상 응원하고 기도할께요
        건강한 하루 행복한 하루 만들어보세요!!

      • 다행이란 말에 왜 이렇게 따뜻하게 느껴질까요?
        눈물이 조금 나네요.
        참 먼 곳에 계신분이 걱정해주시고 위로와 응원을 주시니 힘이 납니다.
        감사합니다.
        네... 건강한 나날 보낼께요.
        님도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집짓기에 관심이 많아서 처음 집 짓고 글 올리기 시작할 때부터 다니는 이곳인데 그동안 뜸한 소식에 궁금하기도 했었습니다. 다시 글을 보게 되어 좋지만 마음은 또 슬프네요. 제가 잘못 생각하기만을 바라면서요...
        이 곳을 정말 좋아하지만 그동안은 눈팅만 하다가 글을 남겨봅니다. 이 곳이 들러 즐거웠던 누군가들을 기억하며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기를... 앞으로 좋은 날만 오기를 바랍니다.

      • 집 짓는게 정말 힘든 과정이었어요.
        40대 초반에 대상포진에 걸렸을 정도 였으니까요.
        그렇게 힘들게 지은 집에 그와 함께 오래 살지 못해서 마음이 아픕니다만,
        요즘은 이웃님들 응원 덕에 잘 나아가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똑똑~~^^ 그 동안 병원 침상의 머리끄뎅이 잡고 사투하다 드뎌 탈출~ 속 시원한 하루 시작은~~ 아마이쩡 쉐프님과 함께~~^^ '언젠간 날아갈거야' ~ 남편님 블러그글도 잘 봤습니다. 여행을 많이 다니지 않는 집콕족이라 두려워 시도를 몇번 못했는데, 블로그 글보고 가고싶다는 마음이 한가득 들었습니다^^( 이불밖은 위험하다고 나름 강력 주장하며 살아온 왕겁쟁이라서요^^) 타이음식점에서 밥은 먹어도 그 나라는 가보지 못한... 코로나덕에 여행 겁쟁이임을 감추고 있지만, 이제 용기를~~~~ "아냐 못할것 같아요 ㅠㅠ "좀 더 블로그 글을 섭렵한후 마음을 단디해서~~(제 안에 다중이들이 또 또^^)
        점점 뜨거워지는게 올 여름도 만만찮겠죠?^^ 항상 건강하시고요~~ 눈물 찔끔 말도 울고 싶을땐 속 시원해질때까지 우시고요(전 기운 빠질때까지 울고나면 "다시 도전!"의 마음이 솟구치더라구요~) 충전 만땅 풀충전된 행복 바이러스 팍팍~ 드리고 가요^^

      • 미쉘님 안그대로 한동안 뜸하신다 생각했는데 병원에 계셨군요.
        탈출하셨다니 그리고 이렇게 밝은 댓글 주신것 보니까 건강을 되찾으셨나봅니다.
        덕분에 어제 오늘 글보며 웃었어요.
        감사합니다.
        여행은 중독이라고... 한번 여행의 맛을 들이면 계속 가게되더라고요.
        행복한 중독이죠
        뭐가 되었든 현재 있는곳에서 행복하면 그게 최고라고 생각해요.
        집콕만 하면 어때요. 내마음이 편하면되지
        늘 건강하시고요. 이렇게 밝게 행복하셔 사셨으면 좋겠어요.
        본의 아니게 이별인사같네요. 그건 아니고요. 아시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