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오랜만입니다 - 봄... 봉구네 전원일기

SINCE 2013

이웃님들... 정말 정말 오랜만에 제가 사는 이야기를 들려드릴까합니다.

그동안.. 지옥속에서 우두커니 서서 아무것도 못하고 있었어요.

시간이 지나면서 이러면 안되겠다 싶었는데

여전히 기다려주시는 이웃님들 덕분에

블로그라도 하니.. 지옥에서 한걸음 빠져나온 느낌입니다.

걱정과는 달리 아담하고 따뜻한 봉구네에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오늘은 밥하지 마시고 봉구네서 저랑 수다같이 떨어봅시다!

 

 

 

정말 오랜만입니다 - ... 봉구네 전원일기

 

 

 

 

5월의 봉구네는 이렇게 알록달록 화려하게 변신을 하는데요.

지들이 스스로 저렇게 예뻐진것은 아닙니다.

팔뚝만한 정원가 위로 몇일을 싹둑싹둑~ 정리한 결과입니다.

가위질을 하지 않으면 바람이 휘날리는 처녀귀신 머리처럼 축축 늘어집니다.

늘 하는 말씀입니다만

저렇게 정원을 가꾸는 정성으로 농사를 지냈다면 수입이라도 짭잘했겠지요~

보기 좋으나 먹을 것 하나없는....실속없는 노동입니다.

 

 

그래도 이 아름다운 정원이 있기에 전원생활하는 맛이납니다.

콘크리트 집이야... 그냥 아파트랑 다를 바가 없지요.

 

 

벌레는 없고 햇살이 따갑지 않은 지금이야말로 정원놀이하기 딱 좋습니다.

주먹만한 불두화도 풍성하게 자라서 눈을 즐겁게하고요.

 

 

제 한몸 포옥~ 감싸주는 나무그늘 아래서 마시는 커피 한잔이

입을 즐겁게 해줍니다.

 

 

그러나!!!

봄에 태어난 생명이 다 반갑지는 않습니다.

소나무에서 미친듯이 뿜어내는 송진가루가 골치 아픈 요즘입니다.

 

 

 

매일 날라오는 이 노란 가루때문에

하루에 안팎으로 청소를 두번씩 해야하고~

쥐색 자동차는 청소하기 무섭게 노란색으로 바뀌어서 이젠 포기했습니다.

 

 

송진가루가 사라지길 바라며 다시 집콕~생활하고 있는데요.

기분 전환 좀 할겸.. 분위기를 바꿔봤는데 차이가 날까요?

 

 

마음이 아픈 저에게 언니가 올때마다 꽃을 사옵니다.

꽃이 무슨 소용인가 싶었는데

활짝 핀 꽃들을 보면 그냥 멍~~해지는게 마음이 편해지긴 하더라고요.

 

 

제가 꽃을 보고 기운을 좀 내니 언니가 신이 나서 꽃을 자꾸 사옵니다.

몇일 반짝 예쁘고 말겠지 하던 것들이 눈치없이 한달째 예뻐지고 있는 중입니다.

더워진 날씨에 물을 매일 줘야하는데...

이젠 좀 시들어주면 안되겠니?

 

 

이렇게 과하다~~ 싶을 정도 예쁘고 있네요.

지나다니는 사람없어 봐줄 눈이 없는 시골동네인데.. 쩝~

 

 

 

집콕 생활하면서 재봉질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앞치마, 쿠션커버, 방석,,,, 매일 이자리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선물할 일이 있어서 만들다보니 앞치마를 10개나 만들었습니다.

미친듯이 만들다보니..

이거 당근에 팔아볼까? 장사욕심도 좀 나긴했습니다만...

그정도 실력은 아닌걸로~

 

 

재봉질하고 남은 천으로.. '패브릭 액자'도 만들어 봅니다.

이 패브릭은 베트남의 고산지대 사파에서 사온 것인데요.

원래는 베낭의 장식인데 찢어져서 액자로 재활용했어요.

저 액자를 보면 신랑과 함께 오토바이타고 산골짜기를 돌아다닌 추억이 생각납니다.

눈물도 나고요.

 

 

 초록색 액자도 쿠션을 만들고 남은 패브릭으로 만들었어요.

그 쿠션을 둘째형부네 선물했었는데.

저 액자를 보시고는 누가 그린거냐고 실력이 좋다고..처음 보는 그림처럼 말씀하시네요.

언니한테 또 혼나는 형부를 저는 바라만 봐야했습니다.

 

 

마지막 취미는 텃밭가꾸기입니다.

혼자 가꾸기 힘들것 같아서 올해는 상추만 심어 먹자고 했지만

심다보니...

토마토, 깻잎, 상추, 대파, 옥수수, 부추까지~

일이 더 커졌습니다.

창고에 씨앗이 있길래 아무 생각없이 심었습니다.

 

 

뒷마당 지킴이 고양이는 집을 나갔습니다.

오랜 병원생활로 추운 겨울에 밥을 못챙겨줬더니...

새로운 밥집을 찾아 떠나서 다시는 오지 않더라고요.

안그래도 외로운데.... 야속한 것들...

 

코로나 때문에 지구가 멈춰서 공기가 맑았날이 많았죠?

하늘이 참 예쁜 봄입니다.

저는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상/봉구네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0개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shrtorwkwjsrj

        2020.05.08 12:53

        나는 이렇게 따뜻한 봄바람에도 가슴에 생채기가 나고 외로운데, 세상은 아름다워지고, 풍요로워지고 잘도 돌아가지요?
        무슨일 인지는 모르나 , 결국은 우리가 헤쳐나가야 할 인생길 위에 놓인 일들이니 마음을 다져가며 다시 힘을 내시기 바랍니다.
        그 외에 더 할 말이 없어요. 오지랖이 아닌지 . . . 조심스러워서.

      • 오랜 이웃님이신데 오지랖이라니요.
        날씨가 좋으면 좋아서 싫고 안좋으면 안좋아서 슬프고... 뭘해도 마땅치 않네요.
        그래도 블로그라도해서 소소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잘 ..헤쳐나가보겠습니다.

      • 힘든 일도 많으셨던 거 같은데 저 맑은 하늘처럼 언젠가 흘러지나갈 고난이다 생각하시고 풍요로운 전원생활속에 행복 만끽하며 살아가셨으면 좋겠습니다. ^^

      • 토리님 감사합니다.
        저도 그런날을 맞이할 수 있도록 노력 중입니다.
        그런 날이 오겠지요. 시간이 약이라고들 하니...

      • 비밀댓글입니다

      • 퍼즐... 잘 맞추신것 같네요.
        정말 노력 많이하고 간절히 기도했지만 그렇게 되었습니다.
        블로그라도 하니까 소소하게 시간 보내기도 좋고 이렇게 위로도 받고 다시 하길 잘했다 싶어요.
        감사합니다. 덕분에 힘이 나요.

      • 프로필사진 지나가던이

        2020.05.09 12:59

        항상 눈으로만 보고 지나가다가 마음이 안쓰러워 남겨봅니다.. 항상 힘내시고 소식 많이 남겨주세요

      • 지나가시는 길에 마음 쓰시게해서 죄송하네요.
        그대로 따뜻해지는 글이 힘이 좀 납니다.
        감사합니다.
        요리든 뭐든 소식 많이 남기도록 노력할께요.

      • 타고난 재능이 많으셔서 항상 부럽습니다. 저희집에 발을 디딘 생명들은 모두 얼마안가 시들시들 ㅠㅠ 물도 주고 누가들으면 간지러울 수 있는 진심어린 대화도 건내는데 왜... ㅠㅠ 결론은 전 똥손 ㅠㅠ
        인테리어 잡지에 소개된 쉐프님의 하우스~~ 이제 중3, 초5인 두 아들도 부러워하며, 매일 레시피가 열려있어 " 엄마 친구예요? 우와~ 우와~ "남발^^ 울집 큰 아들은 엄마요리의 업그래이드 비밀을 알았다며, 20살에 독립하면 꼭 필수라며, 쉐프님 블로그 주소와 자취생 레시피를 컴퓨터에, 전화에, 일기장에,차곡차곡 저장해 놓고 있어요~ 수프림 덕분에 큰아들도 계란볶음밥정도는 뚝딱^^ 오랜만에 봉구네 정원을 보며.. 제가 방언이 터졌내요^^; 아마이쩡의, 봉구네의 주인장~ 쉐프님~ 이번 컨텐츠도 감사합니다^^

      • 미쉘님의 기분 좋은 글 덕분에 요즘 호랑이 기운이 솟아납니다.
        제가 요즘 시간이 많이 남아서 할일이 청소밖에 없다보니 이러네요.
        저도 화초 안키우다가 선물받아서 ... 나름 공부하고 키워보고 있어요.
        동그란 화분에 있는 핑크 꽃들은 이미 죽었어요. ㅋㅋㅋㅋ
        오늘도 덕분에 기분 좋게 마무리합니다.
        감사합니다.

      • 2020년 봉구네 봄 소식 반가워요^^
        벌써부터 초여름의 봉구네도 기대되네요.
        조용하고 차분한 전원생활이 눈에 그려집니다.
        봄날 행복하시길~~~

      • 네... 마음은 폭풍속인데 몸은 아주 조용하고 고요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jmk님도 편안한 날이 빨리 오시길 바라겠습니다.

      • 계속해서 소식이 없으셔서 조용히 기다리면서 좋은소식 기다렸습니다.
        이렇게 다시 오셔서 좋지만 왠지 마음은 ....
        조용히 응원합니다.

      • 나나나님 마냥 좋기만한 소식 못드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덕분에 위로가 되네요
        감사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