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식집 생선조림처럼 깔끔하게~'통참치 무조림 만들기'

SINCE 2013

일식집에 가서 생선조림을 먹으면

우리게에 익숙한 간장양념이지만 뭔지 모르게 색다른 맛을 느끼는데요.

여러가지 차이가 있겠지만 향신채 차이가 좀 있는 것 같아요.

한국은 마늘을~ 일본은 생강을 써서 비린내를 잡거나 맛의 풍미를 담는데요.

저에게 회로 먹으려다가 생으로 먹을 시기를 놓친 통참치가 있어서~

생강 향을 담은 일본식 깔끔한 참치조림을 만들었습니다.

생선조림에서 빠지면 안되는 무도 두툼하게 썰어서 부드럽게 조렸습니다.

익숙하면서 색다른 맛의 생선조림이고요~

전혀 맵지 않고 순해서 아이들도 잘 먹을 수 있답니다.

 

 

 

일식집 생선조림처럼 깔끔하게~'통참치 무조림 만들기'

 

 

1. 재료 준비 ( 4인분 반찬 )

 

▣ 주재료 : 통참치(살코기) 600g, 무 한토막( 지름 8cm x 길이 5cm)

 * 대형마트 냉동식품 코너에가면 동원에서 나오는 통참치 구입할 수 있습니다.

 

 

▣ 밑국물 : 물 900ml, 양파(중)1/2개, 대파 10cm 한토막, 다시마 1장(10x10cm)

 * 양파 껍질이 잡내도 잡아주고 영양도 풍부하다니 함께 넣어주세요.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간장10, 설탕2, 다진 생강1/2, 후추 2꼬집, 소주2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국물을 넉넉히 만들어 무나 생선살을 찍어먹을 수 있게 물 많이~ 양념 많이~넣은 레시피입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무 :  5cm 두께 무를 반으로 갈라 2.5cm 두께로 만든 후 => 4등분으로 썰어주세요.

 

▣ 통참치 : 3~4등분으로 썰어주세요.

 * 제가 사용한 통참치는 횟감용으로 4cm 두께 x 30cm 길이정도 됩니다.

 * 작게 썰면 푹~ 조리는 과정에서 가장자리가 부서지니 큼직하게 썰어주세요.

 * 두께가 4cm 이상 두꺼운 통참치는 양념이 속까지 안배이고 퍽퍽하니 길이도 4cm 정도로 작게 썰어 주세요.

 

▣ 양파/대파 : 국물용이니 작게 썰 필요없이 반정도로만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냄비에 물900ml, 양파, 대파, 다시마를 넣고 => 약불에서 20분간 끓인 후 => 건더기를 모두 건져주세요.

 * 물의 양이 적은 편이기 때문에 센불에서 뚜껑을 열고 끓이지마세요. 증발해서 양이 많이 줄어요.

 

 

▣ 둘째 - 밑국물에 간장10, 설탕2를 섞어주세요.

 

 

▣ 셋째 -  바로 이어서 무를 넣고 => 약불에서 15분간 끓여주세요.

 *두툼하게 썰은 무는 익는 시간이 오래 걸리니 먼저 넣어 익혀주세요.

 

 

▣ 넷째 - 15분 후에 => 중불로 조절 하고 참치를 넣어주세요.

 * 이때 무는 위로 올리고 참치를 양념 속에 넣어주세요.

 

 

▣ 다섯째 - 바로 이어서 소주2을 골고루 뿌려 준 후 => 냄비 뚜겅을 열어 놓은 채로 그대로 조려주세요.

 * 고기나 생선요리의 소주는 그 자체가 화학반응을 일으켜 직접적으로 잡내를 제거해주는 것이 아닙니다.

 * 수분증발과 함께 잡내를 공기 중으로 날려주는 촉진제? 역할이니 뚜껑을 열어야 효과를 봅니다.

 

 

▣ 여섯째 -  무 거의 익었다면 => 다진 생강을 채에 걸러 => 생강즙만 넣어주세요.

 * 다진 생강을 그대로 넣으면 국물이 지저분해 보이니 채에 받쳐 뜨거운 양념국물 여러번 부은 후 꾹 눌러 생강즙만 넣어주세요.

 * 지저분해 보여도 상관없다면 다진 생강 1/3만 그대로 넣어주세요.

 * 생강이나 마늘과 같은 향신채는 향이 금방 날아가므로 거의 마지막에 넣어주세요.

 * '무가 거의 다 익었다는 것'은 아주 살짝 힘을 주어 숟가락을 넣어서 반으로 갈라질 때!

 

 

▣ 일곱째 - 무가 완전히 부드럽게 익었다면 => 후추를 2꼬집 섞어준 후 => 불을 꺼주세요.

 * 무가 완전히 부드럽게 익었다함은~ 힘을 주지 않고 숟가락으로 갈라지는 정도

 * 일식집처럼 진한 갈색을 내고 싶다면  30분정도 그대로 양념국물에 두면 색이 좀 더 진해집니다.

 

 

 

일식집 생선조림처럼 깔끔하면서 색다른 맛~'통참치무조림'입니다.

 

한국식처럼 대파도~ 고춧가루도~ 다진마늘도 없이~

생김새부터가 깔끔한데요.

 

 

맛도 전혀 맵지 않고 짭조름하면서 단맛이 좀 더 진합니다.

그리고 멸치육수를 쓰지않고 채소와 다시마로 깔끔하게~

은은한 생강향이 배여있지요.

 

 

통참치살이 살코기이다보니 식감이 퍽퍽해요.

그래서 국물을 바싹~ 조리는 것보다 여유있게 조려서~

양념국물에 살코기를 찍어서 촉촉하게 드세요.

 

 

방금 조린 것은 일식집처럼 색이 진하게 배이지 않으니

진한 색을 내고 싶다면 30분이나 1시간정도 후에 드세요.

그사이 물들어 진한 색이 됩니다.

 

원래는 시댁에서 참치회로 먹으라고 주신 귀한 참치살인데~

제가 냉장실로 옮겨 놓으면서 깜빡하고 몇일을 그냥 두어서.. 생으로 먹기에는 좀 그렇더라고요.

겉부분만 해동시켜서 썰어 먹었어야하는데~

그렇게 해서 조림으로 바뀐 요리지만~

무를 넣어 더 맛있게 냠냠쩝쩝 먹었답니다.

 

 

 

<일본식 비빔우동도 맛있어요>

 

제목 클릭 => 재료 본연의 맛이란 이런 것~ '가쓰오부시 비빔우동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해산물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