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간식,반찬 뭐든 다되는 만능먹거리! '명태껍질볶음 만드는 법'

SINCE 2013

명태는 어획량이 작아서 가격이 비싸다는데..

어찌나 먹을 것이 많은지 장바구니에 안담을 수가 없어요.

생으로 얼려서 말려서도 먹고

알도 먹고 내장도 먹고 또 머리까지 국물내서 먹고 있는데 요즘은 껍질까지 튀겨서 부각으로 먹더라고요.

아이고~ 그 얇디 얇은 껍질이 뭔 맛이 나서 먹을까~~~ 싶었는데

지인집에 가서 얻어먹어보니 수퍼울트라캡숑짱 맛있어요.

처음 만들었을때는

바삭하고 고소함이 손이 자꾸 가서 반찬으로 먹기도 전에 간식으로 다 먹어버릴 정도였어요.

이웃님들도 이런 행복 같이 누려보시라고 맛있게 만드는 레시피 소개해보겠습니다.

 

 

 

 

안주,간식,반찬 뭐든지 다되는 만능먹거리! '명태껍질볶음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4인분 반찬)

 

▣ 주재료 : 명태껍질 20장 (손바닥만한 것), 식용유 400ml, 감자전분 2국자

 * 명태(또는 황태/북어)껍질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 명태껍질은 크기가 제각각인데 손바닥만한 크기 20장입니다.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간장3, 물엿5, 물5, 다진 마늘1, 다진 대파3, 깨 1/2, 참기름1

 * 설탕보다는 물엿을 넣어야 쫀득하고, 강정처럼 식어도 바삭합니다.

 * 올리고당보다는 물엿이 좀더 식감이 쫀득해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뼈제거하기 : 껍질에 붙어 있는 뼈,지느러미,꼬리등은 딱딱하고 뾰족하므로 제거해주세요

 

▣ 명태껍질 : 뼈를 제거한 명태껍질은 => 물에 헹군 후 => 마른 살이 물에 불어 촉촉해지게 10분간 그대루 두세요.

 * 물에 씻어야 깨끗하기도하고 수분때문에 전분가루도 잘 붙고 , 바싹 마른 살점이 좀 더 부드러워져요.

 

▣ 양념만들기 : 그릇에 간장3, 물엿5, 물5, 다진 마늘1, 다진 대파3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참기름, 깨는 요리 마지막 단계에 섞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명태껍질에 꼼꼼히 감자전분을 묻혀주세요.

 * 다른 레피시에선 명태껍질을 한입크기로 자른 후 => 비닐봉지에 감자전분,명태껍질을 넣고 흔들어 주는데요.

 * 간단하긴 하지만 얇은 명태껍질이 여러장 서로 달라붙고 골고루 전분이 묻혀지지도 않습니다.

 

 

▣ 둘째 - 가위로 한입크기 ( 밥숟가락크기)로 잘라주세요.

 * 이때 전분이 떨어지지 않게 살살 잘라주세요.

 

 

▣ 셋째 - 식용유를 170도정도까지 데운 후 => 명태껍질을 넣고 => 대략 1분정도만 짧게 튀겨주세요.

 * 명태껍질 한조각을 식용유에 넣었을때 가라앉지않고 하얀~거품꽃을 활짝~피우는 온도가 적당합니다.

 * 얇아서 오래 튀길 필요없이 짧게 튀겨주세요.

 

 

▣ 넷째 - 튀긴 것은 채에 받쳐 기름을 탈탈 털어야 바삭하고 덜 느끼해요.

 

 

▣ 다섯째 - 약불에 알구어진 팬에 양념(간장+물엿+물+마늘+대파)을 끓여주세요.

 * 센불에서는 금방 타니 약불에서 끓여주세요.

 

 

▣ 여섯째 - 위 사진처럼 양념이 끓어 거품이 일어나기 시작하면 => 튀긴 명태껍질을 넣고 => 부서지지 않게 => 살살 주걱으로 전체적으로 볶아주세요 => 바로 불을 꺼주세요,

 * 얇은 튀김이라 잘 부서져요. 살살 섞어주세요.

 * 약불이라도 오래 볶으면 수분이 적어 금방 타요. 

 

 

▣ 일곱째 - 참기름1, 깨 1/2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한번 먹으면 평생 못잊을 중독성! '명태껍질볶음'입니다.

 

얇아서 가볍게 바삭하면서 쫀득한 식감이 좋고요.

그리고 짭조름하고 단맛도 나고~씹을수록 고소하지요.

생선껍질이지만 전혀 비리지 않아요.

 

 

그래도 무슨 맛인지 모르시겠죠?

자~~ 상상해봅시다~~~

간장양념치킨에서 양념 흠뻑 배인 튀긴 닭껍질맛 아시죠?

이거 사실 순살코기보다 더 맛있잖아요.

딱! 그맛입니다.

얇아서 더 가벼운 식감에 더 바삭하다고 생각하시면 되요.

 

 

얇아서 손바닥만한 껍질 20장이나 튀겼어도

4인분 반찬으로 딱 한번 먹을 것 밖에 안나오는데요.

처음 만들었을 때는 2인분만 만들었어요.

신랑에게 맛보라고 줬더니.. 달걀 후라이 하나 더 하는 그 잠깐동안 거의 다 먹어치웠어요.

스스로 손을 멈출수가 없었다나 뭐라나~~~

그래서 그 다음부터는 넉넉히 만들어두는데요.

물엿이 코팅을 해줘서 식어도 바삭~쫀득합니다.

 

얇은 껍질이라서 오래 튀길 필요도 없이 잠깐 불앞에 서계시면 되요.

튀김요리지만 간단하니  만들어보세요.

인기 폭발 반찬은 물론 간식, 안주로도 아주 좋답니다.

 

 

 

< 반찬은 아니지만 안주랑 간식되는 진미채튀김!>

 

제목 클릭 => 간단한 백종원요리~ '진미채튀김 맛있게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해산물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