얇은 겉옷은 바삭! 꽉찬 속은 부들부들~ '감자고로케 만들기'

SINCE 2013

감자가 요즘 제철이라 맛도 좋고 가격 착할 때죠?

집짓기 스트레스로 입맛이 없는 마흔둥이 큰아드님을 위해 제철감자로 '감자고로케(크로켓)'을 만들었어요.

튀김옷은 얇으면서도 바삭하고 꽉찬 속은 부드럽게 만들어줬더니 맛있게 잘 먹어 보람있는 요리였는데요.

경고!! 손이 많이가요. 이거 만들고 쇼파 붙박이로 뒹굴다 정작 밥을 못차려줬다는거~

그러나... 또 만들게 되는 치명적인 매력 맛이 있답니다.

감자,치즈,옥수수맛 3가지로 소개할께요~

 

 

 

얇은 겉옷은 바삭! 꽉찬 속은 부들부들~'감자고로케 만들기'

 

 

1. 재료 준비 ( 2인분 )

 

▣ 주재료 : 감자 3개 (여자주먹 크기), 양파(소)1/2개, 맛살(크래미)5개,  통조림옥수수1국자(=8밥숟가락), 모짜렐라 피자치즈 1국자(=8밥숟가락),식용유

 * 기본 감자반죽 감자+양파+맛살에 각각 옥수수, 치즈를 추가했어요.

 * 맛살 또는 햄을 잘게 다져 넣어도 맛있어요.

 * 양파를 많이 넣으면 물이 생겨 반죽이 질고 아이들이 안좋아해요. 그런데 넣으면 느끼한 맛을 잡아주고 맛도 좋으니 조금만 넣어주세요.

 

▣ 양념재료 (밥숟가락)  : 마요네즈5(수북히 담은), 소금 1/6, 후추 1/8

 * 마요네,우유, 생크림등을 넣으면 고소하고 부드러운 맛이 나는데 많이 넣으면 반죽이 질어요.

 

▣ 튀김옷재료 : 달걀(소)2개, 튀김가루 1.5국자, 빵가루3국자

 * 1국자 = 8밥숟가락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감자 : 껍질은 벗긴 후 => 작게 썰어 => 푹~ 삶아 준 후 => 곱게 으깨어주세요. 

 

▣ 양념감자만들기 : 으깬 감자에 잘게 다진 맛살(크래미), 잘게 다진 양파, 마요네즈5, 소금1/6, 후추 1/8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모짜렐라치즈 : 냉장고에서 미리 꺼내 상온에 해동시켜주세요.

 * 고로케는 이미 삶은 감자를 사용해서 오래 튀길 필요없이 겉만 바삭하게 잠시만 튀기면되요. 이때 치즈가 차가우면 덜 녹으니 상온에 두어 말랑하게 해동시켜주세요.

 

▣ 옥수수 : 흐르는 물에 2~3번 헹군 후 => 채에 받쳐 물기를 빼주세요.

 

▣ 달걀 : 곱게 풀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감자맛,치즈맛,옥수수맛 3가지)

 

▣ 첫째 - 양념감자를 한입크기로 둥글게 빚은 후 (감자맛) => 넙적하게 펼쳐서 치즈를 넣어 준 후 다시 둥글게 빚어주세요. (치즈맛)

 *처음부터 둥글게 모양잡지말고 일정한 양으로 대충 빚어주세요. 둥근 모양은 나중에 빵가루 묻힐 때 잡으면되요.

 

 

▣ 둘째- 감자맛과 치즈맛을 다 만든 후 => 남은 양념감자에 옥수수를 섞어 => 둥굴게 빚어주세요 (옥수수맛)

 

 

▣ 셋째 - 3가지 맛으로~ 한입크기로 만든 후 , 감자맛=>옥수수맛=>치즈맛 순서대로 튀김옷을 묻혀주세요.

 

 

▣ 넷째 -  두근 양념감자를 튀김가루 => 달걀물 => 빵가루 순서대로 묻혀주세요.

 * 빵가루를 묻힌 후 동그랗게 모양을 잡아주세요.

 

 

 

▣ 다섯째 -  식용유가 적당한 튀김온도로 데워졌을때,  고로케를 넣고 겉을 노릇~하게 튀겨주세요.

 * 적당한 튀김온도란? 엄지손톱만한 재료를 식용유에 넣었을 때 바닥에 가라앉지 않고 하얀 거품을 내면서 바로 위로 떠올랐을 때

 * 속은 이미 익어 있으니 겉만 노릇하게 튀기면됩니다.

 

 

▣ 여섯째 - 노릇하게 튀긴 고로케는 망에 담아 살살 쳐서 식용유를 빼줘야 덜 느끼하고 바삭해요.

 * 튀김옷이 얇아서 세게 치면 속이 터져요. 살살 쳐주세요.

 

 

 

제철 감자로 만든 간식 '감자고로케'입니다.

 

튀김옷이 얇고 속은 꽉찬 것이 특징인데요.

바삭하면서도 꽉찬 속이 부드럽고 고소합니다.

아이들 간식으로도 좋고 시원한 맥주안주로도 좋아요.

 

 

겉모습은 같아도 속맛은 다 달라요.

치즈맛은 치즈를 넣다보니 크기가 커져서 가운데 통통하게 자리잡고 있네요.

하니씩 맛 좀 볼까요?

 

 

우선 감자맛!

튀김옷 정말 얇죠?

제과점에서 파는 고로케는 밀가루 반죽에 넣어 빵과 같은 식감이라면

집에서 만든 고로케는 얇고 바삭한게 특징입니다.

겉은 바삭~ 감자 특유 고소한 맛과 맛살의 감칠맛이 좋아요.

 

 

두번째를 모짜렐라치즈를 넣은 치즈맛!

속이 엄청 연하고 부드러워 칼로 반듯하게 자를 수가 없네요.

양념감자에 마요네즈를 넣어 고소하지만 치즈를 넣어 고소함 대 폭발~

 

 

그리고 마지막으로  옥수수맛인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옥수수맛이 가장 맛있었어요.

부드러운 양념감자속에서 씹는 맛도 있고 통조림 옥수수 특유 단맛이 나서 좋았어요.

 

손이 많이 가서 힘들긴했어요.

그런데 사먹는 고로케와는 차원이 다른 고급지고 정성어린 맛이라 수고가 아깝지 않았습니다.

이번주말 아이들에게 특별한 간식을 해주고 싶다면?

감자고로케 추천합니다.

 

 

<감자만 제철인가? 요즘은 고구마가 대세~>

 

제목클릭 ==> 맛있다고 난리~ 아이들 간식 '고구마 샌드위치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한그릇요리/간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치즈가 흘러내리는 치즈고로케도 맛있겠고, 씹으면 톡톡 터질 것 같은 옥수수가 들어있는 고로케도 역시나 맛있어 보여요~
        저는 이떄까지 딱 한 번 고로케를 만들어봤는데요. 그 이후로는 너무 힘들어서 한 번도 만든 적이 없어요.ㅎ
        저는 좀 게을러서 뭐든지 간단한게 좋은데, 손이 많이 가는 건 잘 안되더라구요.-_-

      • 맞아요 손 많이 가요. 저도 만들고 나서 잠시 기절했다 일어났어요.
        저는 신랑하고 단 두식구라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을 해도 양이 많지 않으니 만들만 하거든요.
        식구가 많은 집은 누가 도와줘야 만들 수 있어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