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료를 듬뿍 넣어 빈틈없이 진한 맛 '해물부추전'

SINCE 2013

요즘 친정어머님을 모시고 있어요.

퇴원하시던 날 해물파전이 먹고 싶다고 하셨는데 동네에 쪽파가 없어서 부추를 사왔지요.

입맛이 없으셔서 적게 드시는데 이왕이면 맛있고 영양을 더 담아보려고 재료를 푸짐하게 넣어봤어요.

'푸짐하게'라면~ 밀가루를 적게 넣고 해물과 부추를 넉넉히 넣은 레시피인데요.

부추의 향긋함~ 해물의 감칠맛~ 탱글한 식감~이 진합니다.

부침개 한장이라도 맛~영양 꾹꾹 눌러담아 호랑이 기운이 솟아나게 드셔보세요.

 

 

 

 

 

재료를 듬뿍 넣어 빈틈없이 진한 맛 '해물부추전'

 

 

1. 재료 준비 ( 4인분 ) 

 

▣ 주재료 : 부추 2줌, 오징어(큰것) 1마리, 새우살 1종이컵, 홍합살 2/3종이컵, 식용유

 * 부추 1줌은 100원짜리 동전 둘레만큼 쥔 양

 * 홍합살 대신 바지락살을 넣어도 됩니다.

 

▣ 반죽재료 : 부침가루 2종이컵, 물 200ml, 소금 1/6밥숟가락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반죽 : 큰 양푼에 부침가루 2종이컵, 물 200ml, 1/6밥숟가락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부추나 해물에서 물이 나오니 반죽은 살짝 수분이 부족하게 만들어 주세요.

▣ 부추 : 깨끗히 씻어 물기를 탈탈 털은 후 => 3cm 길이로 씻어주세요.

 

▣ 오징어 : 껍질을 벗긴 후 => 0.5cm 두께와 3cm  길이로 썰어주세요.

 * 꼭 껍질을 벗길 필요가 없으나 요리 후 더 검게 변해 지저분해 보이긴 합니다.

 

▣ 새우살 : 1cm 크기로 썰어주세요.

 

▣ 홍합살 : 조갯살을 다지면 검은 내장이 터저 지저분해 보이니 그냥 물기만 털어주세요.

 * 모든 해물은 깨끗히 씻은 후 물기를 탈탈 털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미리 만들어 놓은 반죽에 => 부추, 해물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둘째 - 처음 섞으면 물이 부족해 보여도 => 몇분만 지나면 부추에서 물이 나옵니다 => 부칠 때마다 아래 가라앉은 부침가루반죽을 골고루 섞어주세요.

 

 

 

▣ 셋째 - 약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를 두루고 => 해물부추전 반죽을 팬에 얇게 펼쳐 올려주세요. 

 * 부침개를 동그랗게 모양을 내고 싶다면 팬을 작은 것을 써서 꽉차게 부쳐주세요.

 

 

▣ 넷째 - 부침개는 자주 뒤집어 줘야 수분이 날아가서 바삭하지만 => 해물을 많이 넣어서 자주 뒤집으면 해물이 떨어져 나갑니다 => 국자로 살살 눌로가며 앞뒤 노릇하게 부쳐주세요.

 

 

부추면 부추~ 해물이면 해물~ 푸짐하게 넣어 만든 '해물부추전'입니다.

 

제철이라 향도 맛도 진한 부추에

새우, 오징어, 홍합살을 서운하지 않게 넣어서 

입안 가득 맛이 진합니다.

 

 

 

해물의 비율은 좋아하는 것대로 넣으면 되는데요.

저는 오징어를 가장 많이 넣고 두번째로는 새우 그리고 홍합살을 가장 적게 넣습니다.

홍합살의 경우, 안드시는 분들도 있는데

시원한 맛을 내서 약간 넣어주시는 것도 좋고 대신 바지락살을 넣으셔도 됩니다.

 

 

 

 

 

오징어는 쫄깃 쫄깃~ 새우는 탱글 탱글~

식감도 맛있어요. 

 

 

 

조갯살을 넣을 때는 다지지 말고 깨끗히 씻어서만 넣어주세요.

내장이 터져서 부침개가 검게 보입니다.

또한 내장 특유 쓴맛도 더 나는 것 같고.

 

 

 

부침개는 얇게 펼쳐 부쳐서 바삭하게 부치는게 맛있는데요.

부침가루 비율을 적게 넣어 조금 두꺼워도 괜찮습니다.

 

 

 

부침개 한장이지만 부추랑 해물을 듬뿍 넣어서 맛과 영양이 

보통의 ~ 한장과는 다릅니다.

봄철 간식~야식~ 식사대용으로 빨리!! 부쳐주세요.

 

 

 

 

<먹고 남은 부추는 비빔밥으로 2차하세요>

 

향을 제대로 살린 부추요리 '부추비빔밥 만들기'

부추가 제철이라 향도 진하고 식감도 부드러운데요. 얼마전에 햇살 좋은날~ 텃밭 옆에서 새참으로 간단하게 '부추비빔밥'만들어 먹었지요. 재료도 간단하고 비빔밥이니까 만들기도 쉬운데요.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부침 & 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8개 있습니다.

      • 이건 맛없을 수가 없네요. 진짜 아낌없이 들어간 해물이랑 부추랑..캬.. ^^

      • 안녕하세요.
        요즘 배달 안되는 음식이 없어서 쉽게 쉽게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데요.
        그래도 집에서 지지고 볶아 먹는 이유는 재료를 푸짐하게 담아 먹는 맛이 아닌가 싶어요.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안그래도 오징어 썰면서 토닥스님 생각했어요.
        귀한 재료인데 제가 너무 무심하게 팍팍 넣었죠?
        저는 반면 토닥님이 만드신 빵을 보면 말씀은 .. xx을 만들었다.. 라고만 표현하시는데 하나같이 다 제과점에서 파는 것 같아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