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향이 입맛 살려주는 봄봄봄요리 '냉이전'

SINCE 2013

요즘 입맛이 없는데  TV에서 '냉이전'을 보게 되었어요.

특유 그 향긋함이 상상이 되면서 군침이 꼴딱~ 넘어가더라고요.

지금 냉이 제철이라 쉽게 구할 수도 있고

만들기도 간단해서 다 썰어서 반죽에 때려넣고 부치기만 하면 되니

'당장' 만들어 먹으라는 시츄에이션이었던거죠.

냉이로 국을 끓일때는 열에 오래 조리헤사 뿌리가 연해지고 쓴맛이 국물에 희석되기도 합니다.

부침개는 잠깐 조리하니 딱딱할 수도 있고 쓴맛도 느낄 수가 있는데요.

뿌리를 제거하지 않고 봄의 향은 그대로 담고

양파와 당근의 단맛으로 쓴맛도 제거해서 만들어 보겠습니다.

 

 

 

 

봄의 향이 입맛 살려주는 봄봄봄요리 '냉이전'

 

 

1. 재료 준비 ( 2인분 간식)

 

▣ 주재료 : 냉이 2/3냉면그릇, 양파(소) 1/2개, 당근 (지름 3cm x 길이 3cm) 한토막

 * 손질한 냉이를 냉면그릇에 담았을때 2/3정도 차는 양.

 

▣ 기타재료 : 부침가루 1.5종이컵, 물 130ml, 소금 1/6밥숟가락.

 * 부침가루에 어느정도 간이 되어 있으니 밀가루 사용할 때보다는 소금은 적게 넣어주세요.

 * 양념간장에 찍어 드신다면 소금은 생략하셔도 됩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세척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냉이 1 : 큰 볼에 물을 가득 담아서 => 냉이를 푹~~ 담근 후 살살 흔들어서 씻어주세요 (3~4번정도 반복) 

 * 냉이에 흙이 많이 붙어 있으니 꼼꼼히 씻어주세요.

 

▣ 냉이 2 : 물기를 탈탈 털은 후 => 반으로 가른 후 2cm 간격으로 썰어주세요.

 * 뿌리와 줄기가 만나는 부분이 두꺼워서  식감이 질길 수 있어요.

 * 뿌리와 함께 줄기를 모두 반이상 갈라주시고 특히 손가락처럼 두꺼운 것은 4등분 해주세요.

 

▣ 반죽 : 양푼에 부침가루1.5종이컵, 물 130ml, 소금 1/6밥숟가락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채소를 듬뿍~ 밀가루반죽은 조금 넣은 비율입니다.

 * 반죽을 미리 만든 후 채소를 섞는 것이 골고루~ 빨리~ 잘 섞입니다.

 

▣ 양파 : 0.5cm 크기로 굵게 다져주세요.

 

▣ 당근 : 0.3cm 굵기로 얇게 채썰어주세요.

 * 양파와 당근은 푹 익을 수록 단맛이 진해집니다.

 * 빨리 익어서 그 단맛이 나오도록 얇게 작게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반죽(부침가루+물+소금)에 냉이, 양파, 당근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이때 숟가락보다는 손으로 살살 섞어주는게 골고루~빨리 섞여요.

 * 냉이를 씻을 때 물기를 많이 머금고 있었다면 반죽이 묽을 수 있습니다.

 * 반죽이 묽다면 부침가루를 조금 더 섞어주세요.

 

 

 

▣ 둘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 식용유를 두르고 => 냉이반죽을 한입크기로 올려서 얇게 펼쳐주세요.

 * 한입크기의 양은 밥숟가락으로 1번 뜬 양입니다.

 

 

▣ 셋째 - 뒤집어서 주걱으로 꾹 눌러 주면서 => 양쪽 노릇하게 부쳐주세요.

 

 

향긋한 봄의 향기가 입맛을 돋궈주는 '냉이전'입니다.

 

한장 크게 부치는 것보다 한입크기로 부치는 것이

속까지 골고루 익고 더 바삭해요.

요리는 손이 많이 갈수록 맛이 좋아지는.. .야속한 법칙이 있잖아요.

 

 

 

냉이전을 할때는 주의할 것은 '손질'입니다.

뿌리와 줄기가 만나는 부분이 두꺼워서 얇게 썰어주지 않으면 질길 수 있습니다.

특히 유난히 냉이 뿌리가 두꺼운게 있잖아요.

4등분정도로 잘게 썰어주시면 질기지 않고 향긋하고 쌉사름한 맛도 덜해요.

 

 

 

 

냉이전의 매력은 향이고요.

기름에 부쳐서 씹을 수록 고소한 것인데요.

이때 양파와 당근이 자연의 단맛을 내줘서 맛을 한층.. 아니 두층 업그레이드 시켜줍니다.

 

 

 

부침개는 자주 뒤집어서 수분을 날려야 바삭해진데요.

얇게 부치는 것이 더 바삭하기도 하고

식었을때도 식감이 떡지지 않고 쫄깃해요.

 

 

 

안그래도 예전에 살단 전원주택이 그리웠는데

냉이를 보니.. 그때 그시절 냉이랑 쑥을 캐러 다니던 때가 생각나더라고요.

입은 맛있으나 마음은 쓰디쓴~ 나의 냉이전 ㅠㅠ

 

 

 

오랜만에 가스불 켜서 만들어 봤어요.

역시 요리는 손맛이 들어가야 하나봐요.

사먹는 것은 질리네요.

자연의 맛을 진하게 살려서 직접 먹으니 맛도 좋고 소화도 잘되었어요.

주말에도 열심히 요리해보겠습니다.

 

 

<봄인데~ 아직 냉이된장찌개 안끓여드셨어요?>

 

식탁에서 미리 즐기는 봄의 맛~'달래된장찌개 맛있게 끓이는 법'

자주 만들어 먹는 찌개종류로는 된장찌개가 있는데요. 늘~먹던 된장찌개에  달래만 넣으면 봄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날씨는 아직 쌀쌀하지만 시장에는면 냉이며~달래며~ 봄동이며~ 봄이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부침 & 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쪽똑~ 봄비가 내려 상쾌함과 차분함이 함께하는 주말이었어요~( 봄비때문이 아니라 넑놓고 잠만 잤더니^^;)오늘은 에이미쉐프님의 달래비빔밥을 해서 식구들이 오랜만에 포식하고있어요~^^ 경력직이라 신입의 도발(?)도, 상사의 폭풍 일거리 포탄도 함께 맞느라 좀 고됐지만..에이미쉐프님의 강력한 경남사천의 봄기운을 받아 끝내주게 마무리했습니다.얏호~ ^^ 사천의 강력에너지 샤워~ 짱♥ 1년치 에너지 풀로 적립해 놨습니다. 감사해요~^^

        올해 시작하시는 일은 어떻게 되가고 계신가요? 혹시 유튜브나 비메오, 다른 채널로 에이미쉐프님을 만나뵐 수 있는 건가요? 너무너무 기대되고~무슨 플랜이든 잘해내실 수 있다고 믿는 초강력 에너자이저 확신의 지지자 1 추가~요~^^ 공개해 주실때까지 참아야 하는데.. 못참고 이렇게...ㅎㅎㅎ

        우리이모가 전화나 메세지 마지막에 항상 하시는 말로 오늘 인사드려요~ " 우야든동 잘 지내래~~~이~요~"

      • 저도 시댁이 모두 경상도라서.. 우야든동~ 자주 듣는 말씀입니다.
        어르신들이 저만보면 하시는 아직도 하시는 말씀이기도하고요.
        서울말로 어쨌든 잘 지내라...라고도 할 수 있는데.. 사투리가 더 걱정과 위로의 의미가 진하게 담겨있어요.

        저는 요리쪽은 그냥 블로그만하려고해요.
        신랑이 있을때 유튜브를 진행하려고 준비했었는데.. 저 혼자는 그냥 블로그까지만이 최선인것 같아요.
        이정도가 즐기면서 기꺼이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저희 부부의 꿈은 바닷가에서 게스트하우스하며 큰 강아지를 키우거 였는데..
        그 계획은 천천히 준비하면서 살려고해요.
        지금은 친정어머님을 돌봐야해서 떠날수가 없고요.
        미쉘님은 어떤 일을 하세요? 여쭤봐도 될까요?
        왠지 이공계~엔지니어쪽일 것 같기도하고~
        올해 계획하셨던 것 그것만 딱 이루시고 무리하지 않고 즐기며 일하셨으면 좋겠네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