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남은 탕수육의 매콤한 변신 '깐풍육'

SINCE 2013

언제부터인가.. 짜장면과 짬뽕만 시키기에는 왠지 허전한게 먹다 말은 느낌적인 느낌~

셋뚜~셋뚜~마냥 탕수육까지 시키고 말아야 식사가 완성된 것 같은 만족감~

저만 겪어보는 감정인가요?

사실 배고픔을 해결하기에는 짜장면 한그릇이면 되는데

굳이 탕수육까지 시키고 나면 남게 되는데요.

치킨은 먹고 남은 것도 맛있는데 탕수육은 차갑게 식은 것이 참 맛이 없어요.

달콤한 소스가 두번 먹기에는 질릴 때도 있고요.

탕수육이 좀 많이 남았다~~싶을 때 재활용해서 맛있게 드실 수 있는 레시피 소개해보겠습니다.

깐풍육이라는 것인데요.

많이 아시는 깐풍기는 튀긴 닭고기를 매콤한 고추소스에 볶아낸 것이고요.

깐풍육은 돼지고기를 이용한 것입니다.

탕수육 소스에 단무지와 함께 서비스로 나온 양파까지 알차게 재활용해보겠습니다.

 

 

 

 

먹고 남은 탕수육의 매콤한 변신 '깐풍육'

 

 

1. 재료 준비 ( 2인분 )

 

▣ 주재료 : 먹고 남은 탕수육 3종이컵, 대파 흰부분 4cm 한토박, 통마늘 2개, 청양고추1개, 양파 1/4개, 식용유2밥숟가락

 * 양파는 단무지와 함께 서비스로 배달 된 것 사용하시면 됩니다.

 * 대파는 생략가능 합니다.

 * 청양고추는  청색 홍색~ 1/2개씩 준비하면 요리의 색감이 좋아집니다.

 

▣ 소스(밥숟가락) :  탕수육소스 6, 간장2, 물 2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깐풍기의 새콤 달콤한 맛은 탕수육소스로 대체합니다.

 

 

 

 

2 .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소스 : 그릇에 탕수육소스6, 간장2, 물2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대파 & 청양고추 & 마늘 : 0.3cm 굵기로 썰어주세요.

 

▣ 양파 : 0.7cm 크기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탕수육을 오븐이나 에어프라이, 후라이팬에 올려 => 약불에서 구워서 속까지 뜨겁게 익혀주세요.

 * 탕수육은 고기를 튀김가루가 아니라 전분으로 튀겼기 때문에 강불에 데우면 더 딱딱해집니다.

 * 고기가 속까지 데워져 말랑한게 중요합니다. 겉만 데우면 속은 여전히 딱딱해요.

 * 미니 오븐 기준 140도에서 10분정도 구웠습니다.

 

 

▣ 둘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2를 두르고 => 청양고추, 마늘, 양파, 대파를 넣고 볶아주세요.

 

 

 

▣ 셋째 - 채소가 익었다면 => 소스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3~4분간 짧게 볶아주세요)

 * 소스가 타지 않게 주걱으로 계속 저어주세요.

 * 오래 볶으면 수분이 날아가 소스가 타고 맛이 강해집니다.

 

 

▣ 넷째 - 소스에 데운 탕수육을 넣고 골고루 버무린 후 불을 꺼주세요.

 * 소스가 타니 오래 버무리지 마시고 재빨리 주걱질을 해서 골고루 섞였다면 불을 꺼주세요.

 

 

 

먹고 남은 탕수육을 매콤하게 재활용한 '깐풍육'입니다.

 

사실 깐풍~요리는 간장을 팬에 직접 볶아 풍미를 살려야합니다.

먹고 남은 탕수육을 재활용하는데 목적을 두고

소스까지 쓰다보니 간장의 풍미는 빠지긴 했습니다.

 

 

 

그러나 깐풍요리만의 각종 향신채의 맛이 살아있어요.

볶은 대파,양파, 마늘에서 깊은 맛이 나고 청양고추의 매콤한 맛이 입맛을 살려줍니다.

 

 

 

 

새콤 달콤하기만한 탕수육 소스에

향신채의 풍미와 매콤한 맛, 짠맛을  더해서 

두번째 먹어도 맛있게~ 새롭게 만들어 봤습니다.

 

 

 

 

탕수육을 재활용할때 중요한 것은

고기 튀김을 속까지 데워야 하는 것인데요.

겉만 대충 데우면 소스가 아무리 맛있어도 속이 딱딱해서 맛이 없어요.

 

 

 

지난 주말에 짜장면만 시키기엔 왠지 허전하고 배달시키기도 미안해서

탕수육까지 주문했었어요.

역시나.. 짜장면 한그릇 먹으니 배불러서 탕수육은 남기게 되더라고요.

 

 

 

바로 그날 저녁에 깐풍육으로 재활용해서~

두번째 먹어도 여전히 맛있게 '먹고 남은 탕수육' 다 먹었습니다.

탕수육이 많이 남아서 향신채를 여러가지 넣을만 할때가 맛있습니다.

 

 

<사실... 깐풍육보다는 김피탕이 더 맛있어요>

 

 

남은 탕수육 빨간 맛으로 대변신 '김피탕(김치피자탕수육)'

공주에 가면 명물~ '김피탕'이 있습니다. '김치 피자치즈 탕수육'의 줄임말인데요. 말 그대로 한접시에 김치! 피자치즈!! 탕수육!!! 모두 담긴 요리입니다. 처음에 이 조합을 들었을 때 '괴식'같은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육류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