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끼함은 1도 없는 상큼 고소한 '유자청 타르타르소스(생선까스) 만들기'

SINCE 2013

냉동실에 지난 명절때 쓰고 남은 동태포가 있었고

마흔둥이지만 여전히 초딩입맛을 가진 신랑을 위해 생선까스를 만들기로 결심했지요.

생선까스는 고소한 타르타르소스가 천생연분이라

마요네즈를 꺼내는데... 그 옆에... 겨울내내 먹다 남은 유자청이 똬악! 있더라고요.

어차피 이 소스에 레몬도 설탕도 들어가니... 유자청 하나로 해결해보기로 했습니다.

그랬더니 유자 특유 향이 어찌나 타르타르와 잘 어울리던지~

마요네즈가 많이 들어가는 소스인데도~

유자의 진한 상큼함이 더해져 전혀 느끼하지 않더라고요.

그리하여... 기름에 튀긴 생선까스까지 더했는데도 느끼함을 1도 못느끼며 냠냠 쩝쩝 맛있게 먹었습니다.

유자청을 넣은 타르타르 소스에 생선까스 만드는 법까지~ 완벽하게 한접시요리 소개하겠습니다.

 

 

 

느끼함은 1도 없는 상큼 고소한 '유자청 타르타르소스(생선까스) 만들기'

 

 

1. 재료 준비 ( 4인분 )

 

▣ 유자청 타르타르소스 : 유자청 2, 마요네즈6, 우유2, 양파(중)1/4개, 머스타드1, 삶은 달걀1개, 소금 2꼬집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우유를 넣으면 마요네즈를 조금 줄여도 고소함이 그래로인 반면, 단점은 질감이 묽게 됩니다.

 * 머스타드 소스는 허니머스타드, 스테이크용 머스타드... 다 괜찮습니다.

 * 머스타드를 새로 사실꺼면 이왕이면 피클을 다져 넣은 것이 훨씬 맛있습니다.

 

 

▣ 생선까스 : 동태포 600g, 달걀(소)2개, 밀가루1종이컵, 빵가루3종이컵, 식용유400ml

 

 

▣ 동태포 밑간재료 : 소금1/6밥숟가락, 후추 4꼬집

 * 동태포에서 살짝 짭잘한 맛이 나야 달콤한 타르타르 소스랑 단짠하게 더욱 맛있습니다.

 * 또한 동태포에 전혀 간이 안되어 있으면 타르타르 소스를 많이 올려 먹게 되서 금방 질려요.

 

 

 

 

2. 재료 손질(유자청 타르타르 소스)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유자청 : 0.4cm 크기로 잘게 다져주세요. (과육까지 함께 넣어야 향이 진합니다)

 

 

▣ 달걀 : 완숙으로 삶은 달걀도 0.4cm 크기로 다져주세요.

 

 

▣ 양파 : 0.4cm 크기로 잘게 다진 후 => 채에 받쳐 찬물에 한번 헹궈 매운 맛을 제거한 후 => 물기를 최대한 탈탈 털어주세요.

 

 

유자청 만들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재료준비 (생선까스)

 

▣ 냉동 동태포 : 하루전에 냉장실로 옮겨서 천천히 해동시킨 후 => 키친타올로 살짝 눌러 물기를 제거해주세요.

 * 냉동 해산물이나 육류는 냉장실에서 천천히 해동시키는 것이 맛있습니다.

 * 물을 꼼꼼히 제거해야 튀길때 기름이 튀지 않습니다. 

 

 

▣ 동태포 밑간 : 동태포 600g에 소금1/6, 후추 4꼬집을 앞뒤 골고루 뿌려주세요.

 

 

▣ 달걀 : 넓은 그릇에 2개를 곱게 곱게 풀어주세요.

 

 

생선까스 만들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4. 요리 만들기

 

▣ 첫째 - 밑간한 동태포에 => 밀가루를 꼼꼼히 구석구석 묻혀주세요.

 * 밀가루를 꼼꼼히 묻혀서 수분을 제거해야 더 바삭하고 기름이 덜 튑니다.

 * 밀가루가 동태포의 수분을 흡수하도록 3분정도 두었다 달걀물 묻히세요.

 * 그래야 밀착력이 높아져서 달갈물도 잘 흡수해요.

 

 

▣ 둘째 - 밀가루 입힌 동태포를 달걀물에 푹~ 담궈주세요.

 

 

▣ 셋째 - 동태포의 달걀물을 살살 털어 준 후 => 바로 빵가루를 뿌려서 살살 눌러 꼼꼼히 구석 구석 입혀주세요.

 

 

▣ 넷째 - 튀김냄비에 식용유 400ml를 넣고 => 160도가 되었을때 => 생선까스를 노릇하게 튀겨주세요.

 * 생선살은 육류보다 빨리 익으니 살짝 낮은 온도에서 ~ 겉보기에 노릇한 정도로만 튀겨도 속은 잘 익어있습니다.

 * 엄지손톱만한 생선까스를 식용유에 넣을때 바로 하얀 거품을 마구 일으키며 튀겨질때! 그때가 적당한 온도입니다.

 * 한꺼번에 많은 재료를 넣고 튀기면 기름온도가 내려가 튀김이 눅눅해요. 하나씩 천천히 넣고 공간의 80%만 채워 튀겨주세요.

 

 

▣ 다섯째 - 생선까스는 채에 받쳐 기름을 탈탈 털어여 덜 느끼하고 더욱 바삭해요.

 

 

▣ 여섯째 (생선까스를 채에 받쳐 기름을 빼는 동안) - 그릇에 유자청 2, 마요네즈6, 우유2, 양파(중)1/4개, 머스타드1, 삶은 달걀1개, 소금 2꼬집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일곱째 - 접시에 생선까스를 담고 유자청 타르타르소스를 끼얹어 드시면 됩니다.

 * 간단한 샐러드로 어린잎채소와 양상추, 오리엔트 소스 추천합니다. 간장소스라 밥이랑 잘 어울려요.

 

 

 

 마요네즈가 들어간 소스인데 1도 느끼하지 않은 '유자청 타르타르소스'입니다.

 

명절때 먹고 남은 동태포로~

초딩입맛 사로잡는 생선까스 한그릇요리 만들었습니다.

 

 

하얀 마요네즈에 노란 유자청이 콕콕~ 박혀있어 색감도 예쁘고요.

유자 특유 진한 향과 상큼~달콤한 맛이

기존의 타르타르소스와 다른 특별한 맛을 냅니다.

 

 

그 색다른 맛이 느끼하지 않게 해주는데요.

상큼~ 고소한게 생선까스의 맛을 몇배는 더 좋게해줘요.

시댁이 유자가 유명한 거제도라서 매년 유자청을 먹곤 하는데~

왜 이제서야~ 이 소스를 만들었나 싶네요!!

 

 

초록 초록~ 노랑 노랑한 것이 색감도 봄처럼 화사해서~

맛~ 비쥬얼 둘다 좋은 한그릇요리입니다.

 

요즘 날씨도 따뜻하고~ 공기도 깨끗한 것이~ 제대로 봄이 느껴지는 때인데요.

오늘은 봄요리로 상큼한 식사하세요.

 

 

<달래만든 향긋한 봄요리!>

 

제목 클릭 => 봄전용 한그릇요리 '달래비빔밥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