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큰하고 칼칼한 맛이 좋은 "돼지고기 고추장찌개 만드는법'

SINCE 2013

얼큰하고 칼칼한 맛이 좋은 "돼지고기 고추장찌개 만드는법'

 

요즘같이 더운날은 찌개나 국을 어떤것으로 끓여야할지 고민이 되기도하는데요.

순간 이열치열~ 이란 말이 떠올라~

깊은 생각없이 그냥 땀흘리며 먹어보자해서 얼큰하고 칼칼한 맛이 특징인 '고추장찌개'를 만들기로했습니다.

된장찌개나 김치찌개만큼 자주 해먹는 찌개는 아니지만

어느집이나 고추장은 꼭 있는 재료잖아요.

야채도 쉽게 구할 수 있는것으로 끓여서 한끼 해결할 수 있다면

주부로써 얼마나 편한데요.

 

고추장이 들어가 국물은 좀 걸쭉하면서 재료를 푸짐하게 넣어서 밥에 비벼먹기 좋게 만들어보겠습니다.

자~보글보글 맛있게 끓이러 고고!!

 

 

 

1.재료준비(4인분)

주재료 :  돼지고기삼겹살 300g(다른부위도 상관없어요), 감자(중)1/2개, 양파1/2개, 호박1/2개, 느타리 버섯반팩(또는 감자와 같은 비율),

대파 반뿌리, 육수 냉면그릇2/3 (물도 상관없음),      *두부도 넣으면 더 좋아요.

 

양념재료(밥숟가락): 고추장2,  고추가루1/2,  국간장1,  다진마늘1/2 

 *집마다 고추장이 맵기도 짜기도 달기도 하니까 고추가루와 국간장의 양은 기호에 따라 조절하세요.

 

2.재료손질

육수 - 멸치와 다시마를 우려낸 육수를 냉면그릇의 2/3양만큼 준비. 번거로우시면 그냥 맹물~쓰세요.

* 멸치는 보통 해산물요리에 국물낼때 쓰이는데요. 음식의 감칠맛을 내는 화학조미료 MSG와 멸치의 성분이 거의 흡사해서 감칠맛을 가지고있답니다. 그래서 저는 고기찌개에도 멸치를 조금 쓰고 있어요.

 

돼지고기 - 한입크기로 썰어 놓고 요리술과 소금약간으로 밑간해두기.

감자,양파,호박 - 양파를 1/4로 썰고 감자와 호박도 같은 크기로 썰어두기.

버섯 - 한입크기로 썰어놓기.

대파 - 얇게 썰어놓기

양념장 - 양념재료를 모두 한그릇에 넣어 골고루 섞어놓기.

 

 

다 준비된 재료 전체샷입니다.

모든 재료가 빠짐없이 준비되었는지 크기와 모양은 어떻게 썰었는지 사진보고 확인하시면됩니다.

 3.요리만들기

첫째 - 달궈진 냄비에 밑간한 고기를 넣고 3분간 볶다가 육수를 넣고 끓여줍니다.

 

둘째 -  육수가 끓어 오를때  감자,양파,버섯,양념장을 넣고 5분간 끓여준 후 호박넣고 5분간 더 끓여줍니다.

*고추장,된장,간장등 장류는 오래 가열하면 유산균이 파괴된다해서 중간부터 넣어 끓여줍니다.

*호박이 너무 익으면 녹는것처럼 되어서 나중에 넣어줍니다.

 

셋째 -  감자와 고기가 익었으면 마지막으로 파를 넣고 30초간 더 끓여주고 불을 꺼주세요. 

 불끄기전에 맛있어 보여 한장 더 찍었어요.

주방조명이 붉은계열이라서.. 그런데 실제로는 좀더 빨간색입니다.

 

 

 

먹기좋게 작은 그릇에 담아 점심에 먹은 돼지고기 고추장찌개입니다.

위에서 말씀드렸듯이 국물을 좀 진하게 걸쭉하게 끓였구요.

재료는 푸짐하고 큼직하게 넣었습니다.

 

돼지고기 말고도

어묵이나 스팸을 넣어 특별하게 먹는 레시피도 있어요.

얼큰하고 칼칼하면서도 고추장의 단맛때문에 살짝 달달한 맛의 찌개입니다.

된장찌개처럼 밥에 비벼먹어도 좋습니다.

 

된장찌개와 김치찌개에 질리셨다면

고추장찌개 후다닥~ 끓여서 맛있게 드셔보세요.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국물요리/찌개 & 탕'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8개 있습니다.

      • 저기 실례지만, 중간에 유산균은 오래가열하면 파괴 된다는데서 빵터져서 뿜었음...
        유산균도 균이라서 100도씨 이상 끓는물에 가열하면 몇초도 안되서 죽어요... 된장찌개에서 유산균은 기대하지 않는게 좋아요.

        유산균을 먹으려면 된장을 생으로 먹어야죠

      • 제 주위에 있는 고수주부님들도 똑같은 말씀하셨는데~ 차라리 생된장을 요구르트에 말아먹으라고ㅋㅋㅋ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맘에 왠만하면 장류는 늦게 넣는것이 제 요리습관이예요~

      • 뭔가 좀 기분나쁘게 만드는 어투네요.
        좀 더 다정하게 알려드릴 수도 있을 거 같은데요.

      • 그래도 애독자님덕분에 기분이 좋으네요. 으흐흐흐흐흐 감사합니다.

        괜찮아요~ 저 멘탈이 좀 강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