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 소스로 만든 색다른 요리 '토마토찜닭 만들기'

SINCE 2013

시중에 파는 파스타 소스는 토마토 함량도 높고~

허브까지 다 들어 있어서 간편하게 조리해도 제법 맛이 좋은데요.

그래서 꼭 파스타에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요리에도 넣어 먹는 편입니다.

게다가 자주 할인 행사를 해서 가격도 저렴해서 여러 병 주방에 쟁여두고~

한식으로 먹기 싫은 날 간단하게 색다른 요리를 해먹기 딱 좋아요.

저는  이 토마토 소스에 소고기와 양파를 볶아 넣고 매운 맛을 더해서 나쵸와 함께 먹기도하고

오늘 소개할 요리처럼 '토마토찜닭'을 만들어 먹는데요.

닭볶음탕 재료에 토마토 파스타소스를 넣고 푹~~ 끓이기만 하면 됩니다.

그런데 이 요리와 밥은 어울리지 않잖아요~

식사도 될겸 푸실리나 펜네와 같이 한입 크기 파스타를 조금 넣으면 한끼식사도 그만이지요.

이제 토마토 소스로 스파게티만 만들지 마시고 색다른 닭요리로 맛있는 한끼하세요.

 

 

 

파스타 소스로 만든 색다른 요리 '토마토찜닭 만들기'

 

 

1. 재료 준비 ( 넉넉한 2인분 )

 

▣ 주재료 : 닭다리살 500g, 감자(중)1개, 당근(중) 1/2개, 양파(중) 1/2개, 푸실리 1종이컵, 마늘 4쪽, 올리브유 3밥숟가락.

 * 뼈가 있는 닭고기도 상관없습니다. 오히려 소스 맛이 더 깊어져요.

 * 대신 뼛 속에 핏물이 있으므로 미리 짦게 삶아내서 핏물과 불순물을 제거한 후 요리하세요.

 

▣ 닭밑간재료 (밥숟가락) : 소금 1/6, 후추 4꼬집, 소주 1/2

 

▣ 소스 : 파스타용 토마토 소스 500g, 물 200ml

 * 기호에 따라 설탕을 1/2밥숟가락 넣으면 맛이 더 좋아지긴 합니다. (저는 음식을 덜 달게 먹고자~ 뺐어요)

 

 

 

2. 재료 손질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닭다리살 : 껍질과 지방을 제거한 후 순 살코기만 남겨주세요 => 밥숟가락 크기로 썰어 준 후 => 잡내를 제거하기 위해 우유 100ml에 담궈 30분이상 재워주세요 => 흐르는 물에 깨끗히 씻어주세요.

 

▣ 닭고기 밑간 : 손질한 고기에 소금 1/6, 후추 4꼬집, 소주1/2를 넣고 조물 조물 무쳐주세요.

 

▣ 양파 : 밥숟가락의 2/3크기로 썰어주세요.

 

▣ 당근/ 감자 : 0.8cm 두께, 밥숟가락의 1/2크기로 썰어주세요.

 

▣ 마늘 : 0.3cm 두께로 저며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약불에 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유3, 저민 마늘을 넣고 => 마늘이 익을때까지 볶아주세요.

 

 

 

▣ 둘째 - 동시에 냄비에 푸실실의 3배의 물을 붓고 => 팔팔 끓으면 => 푸실리1종이컵을 넣고 삶은 후 => 채에 받쳐 물기를 빼주세요. 

 

 

▣ 셋째 - 강불로 조절 한 후 => 밑간한 닭고기를 넣고 => 겉면이 익어 하얗게 될때까지 볶아주세요.

 

 

▣ 넷째 - 여기에 감자,양파,당근을 넣고 볶아주세요.

 

 

▣ 다섯째 -  양파가 익어 투명해지지 시작하면 => 토마토소스 500g. 물 200ml를 넣고 => 강불에서 팔팔 끓으면 => 약불로 조절해서 끓여주세요.

 * 바닥에 타지 않게 주걱으러 계속 저어주세요.

 * 크게 썬 재료가 푹~ 익으려면 오래 끓여야합니다. 오래 끓이면 수분이 날아가 맛이 강해지니 물 200ml를 함께 넣어주세요.

 

 

▣ 여섯째- 감자과 당근이 익었다면 => 푸실리를 넣고 => 3분정도만 더 끓인 후 불을 꺼주세요.

 * 이때 맛을 보고 뭔가~~ 아쉽다하면 설탕을 넣어보세요. 

 * 피자치즈를 올려드셔도 별미입니다.

 

 

 

늘 스파게티만 해먹던 소스로 만든 색다른 요리 '토마토찜닭'입니다.

 

붉은 소스에 큼직한 닭고기, 감자, 당근을 보니 닭볶음탕 같죠?

맛은 전혀 다른 토마토 소스에 채소의 단맛과 닭고기의 묵직한 맛이 어루러진 '토마토찜닭'입니다.

 

 

이 요리가 만들기도 쉽고

시판용 파스타 소스를 넣기만 하면 되니 맛내기도 쉬운데 단점이 있습니다.

밥 반찬도 아니고~ 그냥 닭고기에 채소만 먹자지 허전하고 뭔가 구색이 안맞는데요.

그래서 푸실리나 펜네를 삶아서 넣는것입니다.

약간의 탄수화물을 넣어주면 이 요리 하나로 한끼식사로도 충분하지요.

 

 

요즘 외식음식을 보면 점점 더 단맛이 강해지는 것이 느껴지거든요.

단맛이 강하면 입에 짝짝 붙기는하도 재료 본연의 맛을 죽이거나 .. 그 음식만의 개성이 사라지는 것 같아요.

그래서 올해부터 설탕을 조금 줄이려고 하는데요.

그런데 익으면 단맛이 강해지는 양파나 당근을 넣었기 때문에 설탕은 생략했어요.

좀 더 맛있게 드시고 싶다면 설탕도 조금  넣으시고~ 피자치즈 올려드시면 아이들 입맛 제대로 저격할 수 있지요.

 

 

토마토찜닭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파스타가 들어가니 '파스타요리'라고 할 수도 있지요.

다만 주객이 전도된... 건더기가 더 많이 들어간 파스타?

 

 

이름이야 어찌되었던 만들기 쉽고 맛내기 쉬우면 장땡!

어느날 왠지... 한식이 땡기지 않는날~

쉽게 만들어 맛있게 드실 수 있는 색다른 요리로 추천합니다.

 

 

<여기에 간단한 샐러드 곁들여보세요>

 

제목 클릭=> 자꾸 손이 가는 맛~'콘샐러드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육류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