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럽고 든든한 브런치메뉴 '달걀 크레페(크레이프) 만들기'

SINCE 2013

제가 먹방~쿡방 보는것을 좋아하는데요.

수요미식회를 보다가 달걀을 올린 크페이프를 봤어요.

그전까지는 크페이프는 그냥 달달~~하게 먹는 줄 알았는데

TV를 보니 달걀,햄, 채소등 다양하게 올려서 먹더라고요.

원래는 진짜 맛집의 음식을 먹어보고 따라해보곤 하는데

왜~~~ 제가 가고 싶은 핫한 맛집은 죄다 서울에 있냐구요.

그래서 그까이거 대충~ 따라해봤지요.

부드러운 크페이프에 짭조름한 베이컨, 달달 촉촉한 양파, 고소한 치즈에 든든한 달걀까지 넣으니

가벼우면서 부드러운 식감이 부담스럽지 않고

이것 저것 넣어 든든해서 브런치로 딱! 좋더라고요.

 

 

 

부드럽고 든든한 브런치메뉴  '달걀 크레페(크레이프) 만들기'

 

 

1. 재료 준비 ( 2인분 )

 

▣ 크레이프 반죽 재료(밥숟가락)  : 밀가루5, 버터2, 소금 1/6, 달걀(소)1개, 물 50ml, 우유 50ml

* 살짝 볼록~하게 올라오는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총 4국자정도 나오는 양인데요. 1장당 2국자씩 얇고 크게 부쳤어요.

 

▣ 나머지 재료 : 베이컨 8장 (길이 10cm), 양파 (중) 1/2개, 달걀(소) 2개, 슬라이스 치즈 1장, 식용유 1밥숟가락

 *  크레이프 1장( 반죽 2국자) => 베이컨 4장, 양파(중)1/4개, 달걀(소)1개, 슬라이스치즈 1/2장 소요됨.

 *  왕달걀 사용하면 안익으니 작은 달걀 사용하세요.

 *  슬라이스 치즈 대신 피자치즈도 좋은데요. 냉동되었다면 미리 꺼내 말랑하게 상온해동시켜주세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크페이프 반죽 : 버터는 전자렌지에 돌려서 녹여주시고 => 그릇에 밀가루5, 녹인 버터2, 소금 1/6, 달걀(소)1개, 물 50ml, 우유 50ml를 넣고 곱게 곱게 풀어주세요.

 

▣ 베이컨 : 1cm 두께로 썰어주세요.

 

▣ 양파: 0.2cm 두께로 얇게 채썰어주세요.

 

▣ 슬라이스치즈 : 총 8등분으로 썰어주세요. ( 크페이프 1장당 치즈 4조각씩)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1/3밥숟가락만 두르고 => 양파의 겉면이 약갈색이 되도록 볶다가=> 베이컨이 넣고 볶은 후 => 접시에 따로 담아주세요.

 * 구운 양파의 단맛~ 풍미~를 살리려고 오래 볶았어요.

 

 

▣ 둘째 - 가장 약한 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를 1/3 밥숟가락을 두룬 후 => 키친타올로 닦아 주세요.

 * 크레이프나 핫케익(팬케익) 구울 때 이렇게 식용유를 키친타올로 닦아줘야 타지않고 고운 색깔로 구워져요.

 

 

▣ 셋째 - 여기에 크레이프 반죽 2국자를 천천히 부운 후 =>국자바닥으로 원을 그리면서 얇고 동그랗게 펼쳐주세요.

 

 

▣ 넷째 - 크레이프 위에 볶은 베이컨,양파=> 달걀 =>치즈를 신속하게 올려주세요.

 * 반죽이 얇기 때문에 금방 익어요. 그런데 달걀까지 익을려면 시간이 오래 필요해서 반죽이 타게 되거든요~

 * 재료를 아주 재빨리 올리거나 잠시 불을 끄고 재료를 다 올린후 다시 약불로 익혀주세요.

 

 

▣ 다섯째 - 크레이프 반죽을 아래 사진처럼 접어 준 후 => 뚜껑을 덮고 달걀이 반숙(흰자만 익는정도)으로 익을 때까지 구워주세요.

 * 꼭 아래 처럼 접을 필요없고요. 그냥 부침개처럼 펼처서 만들어도 되요.

 * 펼쳐서 만든 크레이프는 포크로 썰어 드시거나, 김밥처럼 돌돌 말아서 김밥 썰듯 썰어 드시도 됩니다.

 * 노른자까지 익힐려면 크레이프가 타거나 바싹 구워지니 , 접시에 옮겨 담아 전자렌지에 돌려줘야해요.

 

 

 

브런치로 먹기 딱~ 좋았던 '달걀 크레페(크피에프)'입니다.

 

신랑과 저는 일하는 시간이 자유로운 재택근무자이기 때문에

밤 늦게까지 일하고 하루 시작을 10시반쯤 시작하거든요.

ㅋㅋㅋ 늦은 시간에 늘 커피와 빵으로 아침 식사를 하니. .브런치 맞죠?

 

 

흰자는 익혀야 날달걀 비린내가 없고 노른자는 덜 익혀야 전체적으로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이 됩니다.

반숙으로 익힐려면 얇은 크레이프때문에 달걀을 오래 익힐 수가 없는데요 

그래서 뚜껑을 꼭! 덮어줘야합니다.

 

 

반죽을 보시면 이게 맞나~~ 싶을정도로 묽은데요.

팬에 부치고 나면 녹는다~라고 표현할 정도로 식감이 아주 부드럽습니다.

크페이프, 달걀,치즈는 고소하고 아주 부드럽고요~

베이컨은 짭조름하고 쫄깃하며

그 짭조름함 속에서 구운 양파의 단맛이 좋답니다.

 

식감이 부드러워서 아침에 먹기 부담이 없고

얇은 크레이프지만 크게 부치기도 했고

달걀,베이컨이 있어 든든하기까지 한데요.

그래서 아침식사나 브런치메뉴로 좋은 '달걀 크레이프'였답니다.

 

 

< 달콤한 크레이프도 브런치로 좋아요>

 

제목 클릭 ==>  촉촉하고 부드러운 '바나나크레페(크레이프)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샌드위치 & 샐러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0개 있습니다.

      • 먹음직스럽습니다

        만드는 방법까지 자세히 설명해주시니..따라 만들어서 여친한테 점수를 따고 싶습니다.

      • 상세해도 달걀 익히는데 은근 어려운데요.
        달걀이 잘 익지 않으면 살짝 터트려서 흰자와 섞어 주시면 좀 빨리 익고요.
        (반숙으로 익혀야 맛있어요)
        네모로 접는 시점도 너무 안익을때 접으면 안익어서 달걀 비린내가 나고~ 너무 익으면 뻣뻣해져서 찢어지니
        접지말고 피자처럼 드셔도 되요.
        원래 크페이프는 김밥처럼 돌돌 말아서 썰어먹기도한다고하네요.
        이런 따뜻한 남친을 가지신 여친 심학세 부럽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