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끼한 속을 개운하게 잡아줄 김치요리 '김치수제비 만드는 법'

SINCE 2013

지금쯤이면 느끼한 명절 음식을 먹다 먹다 지칠 때가 되었을텐데요.

오늘 점심은 개운한 김치와 시원한 멸치육수를 넣은 '김치수제비'한그릇 추천합니다.

우리가 느끼한 음식에 김치를 곁들여 먹는 이유가 있잖아요.

푹 익은 김치를 넣어 칼칼하게 끓인 국물에 쫄깃한 수제비를 한 숟가락 떠먹으면

어때요? 상상만 해도 개운~~~하니 느끼해서 답답했돈 속이 시원하게 풀릴 것 같죠?

명절이 끝나는 즈음~ 점심메뉴로 추천합니다.

 

 

 

느끼한 속을 개운하게 잡아줄 김치요리 '김치수제비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2인분 )

 

▣ 수제비 반죽 재료 : 밀가루 4국자, 물 2국자 + 2밥숟가락,  콩가루 1/2국자, 식용유 2밥숟가락, 소금 1/4밥숟가락

 * 1국자 = 8밥숟가락

 * 수제비 반죽에 콩가루를 넣으면 고소하니 맛있어요. (없다면 콩가루 + 물 2밥숟가락 생략)

 * 고소한 맛을 내려면 밀가루3:콩가루1비율이 적당하지만 대신 쫄깃하고 매끈한 식감은 떨어집니다.

 * 들깨 수제비할때는 3:1 비율로 하면 고소하니 좋고요. 다른 수제비로 할때는 조금만 넣어주세요.

 * 반죽에 식용유를 넣으면 더욱 쫄깃해지고 떼어 낼때 손에 덜 달라붙어요.

 

▣ 건더기재료 : 김치 (묵은지) 1종이컵, 맛느타리버섯 2줌, 감자 1개, 청양고추1개, 대파 10cm 한토막, 멸치&다시마육수 1200ml

 * 김치를 썰어서 1종이컵 정도 담은 양입니다.

 * 멸치 & 다시마 육수 1200ml = 물 1300ml + 국물용 왕멸치 10마리 + 10x10cm 다시마 1장

 

 

▣ 양념재료 : 고추가루1밥숟가락, 김치국물 1국자 , 소금 (입맛에 맞게)

 * 김치의 맛은 집집마다 다르므로 김치국물의 양은 입맛에 맞게 조절하세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수제비 반죽 : 양푼에 밀가루 4국자, 물 2국자+2밥숟가락, 콩가루1/2국자, 식용유2밥숟가락, 소금 1/4밥숟가락을 넣고 => 손으로 10분간 열심히!! 치대서 반죽해주세요.

 * 오래~ 힘있게~ 치대야 반죽이 쫄깃해요.

 * 이때 손가락보다는 손바닥으로 꾹꾹 눌러야 덜 힘들고, 늘려서 비틀어 찢었다가 눌렀다가~~ 반죽을 많이 괴롭혀야 글루텐이 마구 마구 생겨서 쫄깃해요.

 

▣ 반죽 숙성시키기 : 완성 된 반죽은 봉지에  담아 => 냉장고에 넣어 1시간 숙성시켜주세요.

 * 반죽은 꼭 숙성시켜주세요. 더욱 쫄깃하고 윤기가 흐르며 표면이 매끈해서 식감이 좋아요.

 

▣ 김치 (묵은지) : 1cm 간격으로 썰어주세요.

 

▣ 감자 : 0.5cm 두께 반달 모양으로 썰어주세요. (밥숟가락의 2/3크기)

 

▣ 버섯 : 한입 크기로 찢어주세요.

 

▣ 대파/청양고추 : 어슷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냄비에 물 1300ml, 왕멸치 10마리, 다시마 1장을 넣고 => 20분간 팔팔 끓이다가 => 건더기를 모두 건져주세요.

 * 이때 다시마는 오래 끓이면 끈적이는 액체가 나와 지저분하므로 10분만 끓이고 먼거 건져주세요.

 

 

▣ 둘째 - 멸치&다시마 국물에 김치를 넣고 한소끔 끓여주세요.

 * 한소끔이란 ? 처음으로 팔팔 끓어서 아래 사진처럼 거품이 일어나기 시작할 때

 

 

▣ 셋째 - 여기에 감자를 넣고 끓여주세요.

 

 

▣ 넷째 - 감자를 넣고 팔팔 끓기 시작하면 => 수제비를 한입크기 (밥숟가락의 2/3)로 납작하게 떼어 넣어주세요.

 * 미리 반죽을 길쭉하고 납작하게 모양을 잡아놓으면 떼어 넣기 쉽고 빨라요.

 * 수제비의 크기는  밥숟가락의 2/3크기로 하는게 국물과 함께 떠먹기 적당한 크기입니다.

 * 수제비는 신속하게 빨리 넣어야지 속도가 느리면 처음 넣은 것은 푹 익어 퍼지고, 나중에 넣은 것은 안익게되요.

 

 

▣ 다섯째 - 수제비를 다 떼어 넣은 후 => 바로  버섯을 넣고 => 전체적으로 골고루 휘저어 준 후 => 끓여주세요.

 

 

▣ 여섯째 - 중간에 생기는 거품은 거둬내야 국물 맛이 깔끔해요.

 

 

▣ 일곱째 - 김치국물1국자 (신맛이 강하다면 1/2국자)를 넣고 소금으로 입맛에 맞게 간을 맞춰주세요.

 

 

▣ 여덞째 - 수제비와 감자가 다 익었다면 => 대파,청양고추를 넣고 => 섞어 준후 => 불을 꺼주세요.

 

 

 

칼칼한 국물이 좋은 김치요리' 김치수제비'입니다.

 

멸치육수로 시원하게 김치로 칼칼하고 맵게 만든 국물이

느끼한 명절음식으로 더부룩한 속을 개운하게 풀어줍니다.

 

 

여기에 수제비가 쫄깃하면서 든든하게 속을 채워주는데요.

구수한 감자와 시원한 맛을 내는 버섯을 함께 먹는 맛도 좋지요.

 

 

이렇게 얼큰하고 시원한 한그릇요리는 먹다보면 또 명절내 먹다 지친 전이 다시 먹히기도해요.

아직도 처리 못한 전이 남아있다면

김치 수제비 옆에 쓰윽~~~ 곁들여서 마저 처리하기!!

 

 

예전에는 수제비 반죽에 당근이나 시금치같이 단맛이 나는 채소를 갈아 넣기도했는데요.

시어머님의 비법에 따라 콩가루를 넣으니 씹을수록 고소한 수제비 맛이 좋더라고요.

 

명절 내내 먹던 고기, 전이 질리고 질리는 오후!! 점심메뉴가 고민이라면

개운한 '김치수제비' 추천합니다.

 

 

 

< 김치가 싫다면 고소한 들깨수제비도 좋지요>

 

제목 클릭 ==> 국물맛 끝내주는 한그릇요리 '들깨수제비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한그릇요리/분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맞아요.. 수제비는 얇게 납작하게 떼어 넣어서... 매끈한 촉감과 쫄깃한 식감이 생명이지요.
        그런데 한편 미표백 유기농을 드실 수 있다니 부럽기도하네요.
        요즘 먹거리 정말 신경써야지.. 건강에 안좋은게 많더라고요

      • 어머나....이 새벽에 요리 포스팅만 찾아다니면서...봤더니 배고파서 잠이 안 오네요
        개인적으로 들깨수제비 좋아하는데 수제비만들때 꼭 언젠간님 레시피 참고할게요!!:)

      •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들깨수제비 좋아해서 진작에 만들어 놨지요~
        http://amyzzung.tistory.com/660
        레시피 도움 되셨음 좋겠네용.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