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국물맛이 겨울 밤 술안주로 최고! '어묵탕(오뎅탕) 만드는 법'

SINCE 2013

 제 시댁분들은 거제도에 사시지만 사실은 부산영도 토박이분들입니다.

부산 영도에는 삼x어묵이라고 전국적으로 유명한 부산어묵집이 있는데요.

지인이 영도에 많이 사시기 때문에 왕래가 잦아 부산어묵을 자주~많이 사오시는데요.

덕분에 저도 시댁으로부터 맛있는 부산어묵을 얻어먹곤 합니다.

마트표와는 차원이 다른 고급지고 불지 않는 쫄깃한 식감이 정말 맛있는데요.

이 맛있는 부산어묵의 맛을 제대로 살려 단순하게 끓여보겠습니다.

 

 

 

시원한 국물맛이 겨울 밤 술안주로 최고! '어묵탕(오뎅탕)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4인분)

 

▣ 주재료 : 어묵 400g, 무 한토막 (지름10cm, 두께 3cm),  대파 20cm 한토막, 디포리(또는 멸치)& 다시마 국물 1000ml

 * 디포리 (또는 멸치) & 다시마 국물 = 물 1100ml + 디포리 3마리 (또는 왕멸치 10마리) + 10x10cm 다시마 1장 + 양파(소) 1개

 * 어묵탕은 단맛이 살짝 나는게 좋아 밑국물에 양파를 넣었고, 무,대파도 많이 넣은 편입니다.

 * 멸치맛이 강하면 어묵 맛이 죽어 멸치맛을 약하게 내거나 디포리/건새우/가쓰오부시등 비린 맛이 적은 재료를 사용해주세요.

 * 매운 맛을 원한다면 고추가루보다는 청양고추 1~2개 넣는게 깔끔해요.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국간장3, 소금( 입맛에 맞게 추가간), 후추 한꼬집 (아주 조금이라는 뜻~)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무 : 1cm 두께, 밥숟가락 2/3크기로 썰어주세요.

 * 살캉하게 씹히는 무 맛이 좋아 두껍게 썰은 편입니다.

 * 너무 얇게 썰면 익었을 때 뭉그러지고 부서져요.

 

▣ 어묵 : 어묵을 썰어서 끓이면 속의 맛이 밖으로 빠져나와 고유 맛이 안나니 통째로 넣고 끓이세요.

 * 특히 당면,맛살,우엉, 채소 등 다양한 맛의 어묵은 썰어서 끓이면 속 재료가 밖으로 빠져나와 국물은 지저분하고 고유의 맛을 내지 못하죠.

 * 통째로 끓인 후 => 먹기 직전에 잘라 먹는게 가장 맛있어요.

 

▣ 대파 : 큼직하게 어슷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물 1100ml, 디포리3마리, 다시마1장 , 양파(껍질째 대충 썰어)1개를 넣고 => 20분간 팔팔 끓인 후 => 건더기를 모두 건져주세요.

 

 

▣ 둘째 - 여기에 무를 넣고 한소끔 끓여주세요.

 * 한소끔이란? 처음으로 팔팔 끓어 거품이 일어나기 시작 할 때

 * 무를 두껍게 썰어서 먼저 끓였습니다.

 

 

▣ 셋째- 한소끔 끓은 국물에 => 어묵을 통째로 넣고 => 퉁퉁 부풀어 오를 때까지 충분히 끓여주세요.

 * 어묵이 충분히 부풀어 오르면 둥둥 뜨면서 국물이 넘쳐요 => 큰 냄비 사용하시고 뚜껑을 열고 넘칠라하면 숟가락으로 저어주세요.

 

 

▣ 넷째 - 어묵이 충분히 끓었다면 => 국간장 3을 넣고 싱거우면 소금으로 추가간을 해주세요.

  * 어묵에서도 짠맛이 배어 나오니까~ 충분히 끓은 후에 간을 맞춰주세요.

 

 

▣ 다섯째 - 마지막으로 대파를 넣고 1분정도 푹~ 끓여 준 후 불을 꺼고 => 후추를 조금 풀어주세요.

 * 대파의 단맛을 내려고 푹 끓였습니다.

 

 

 

▣ 여섯째 - 먹기 직전에! 먹을 만큼만! 잘라 드셔요. 

 * 통째로 끓여서 속재료가 빠져 나가지 않고 살아 있는것 보이죠? 

 

 

 

국물맛 시원하게 끓인 '어묵탕'입니다.

 

예전에도 어묵탕을 포스팅한 적이 있는데

그때는 마트표 사서 끓일 때라 만두, 맛살, 떡... 이것 저것 잔뜩 넣고 푸짐하게 끓여 먹는 걸 좋아했어요.

그런데 말입니다~

부산어묵을 맛을 보니 다른 것 넣지 않고 심플하게 끓여 먹는게 더 맛있더라고요.

그만큼 어묵 고유의 맛과 식감이 아주 훌륭합니다.

 

 

위에서 여러번 강조했듯이

어묵은 통째로 넣고 끓여야 속 맛이 빠져 나가지 않는데요.

여기에 두툼하게 썰어 살캉하게 씹히는 무~

무를 푸짐하게 넣어 국물맛은 시원하면서 은은하게 단맛이 나게~

대파도 푸짐하게 넣고 푹 익혀 특유 향과 단맛을 끌어내고~

비리지 않게 멸치보다는 디포리,건새우,가쓰오부시로 국물을 내는게 좋더라고요.

 

 

오뎅탕은 4계절 언제 먹어도 맛있지만

뜨끈하고 시원한 국물이 겨울밤에 특히 잘 어울리는데요.

한 냄비 푸짐하게 끓이면 아이들 간식도 되고 아빠 술안주도 되는 기특한 요리입니다.

성인용으로 맵게 드시고 싶다면  청양고추 쏭쏭 썰어넣으면 되고요.

 

부산어묵은 끓여도 불지 않을 정도로 식감이 탱글 탱글 쫄깃한데요.

그래서 자꾸 먹고 싶어지는 매력이 있습니다.

겨울밤~ 술안주로 최고인 '어묵탕'이었습니다.~~

 

 

< 어묵탕에 간단 안주 하나 더 추가할까요? >

 

제목 클릭 ==> 재료&요리법 간단~ 맛은 환상적~ '백종원레시피 만두전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국물요리/찌개 & 탕'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떡볶이랑 순대도 같이 주문해서 먹고 싶어요~^^
        요새 몸에서 해산물을 원하는지 먹고말고야님 포스팅 보면서 다른 것보다 해산물이 들어간 음식들이 자꾸 눈에 띄네요.^^
        지금 카레해서 밥먹었는데, 저 뜨끈한 국물을 같이 먹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상상만 한답니다.^^

      • 가까운데 계시면 부산어묵 나눠드리고 싶네요.
        한국 마트에서 파는 것보다 훨씬 맛있어요. 질 좋은 생선살을 사용하고 함량이 70%이상이라서 맛도 좋고 식감도 탱글 탱글해요. 국물요리하면 사골같이 뽀얗게 나오기도하고..
        ㅋㅋㅋ 못드시는 분한테 심하게 자랑했나보네요.
        가까운데 계시면 나눠드리고 싶은맘은 진짜랍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