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쉬어 못먹던 것! 밥도둑으로 재탄생~ '총각김치찜 만드는 법'

SINCE 2013

제가 김치중에 총각김치를 가장 좋아해서 친정어머님이 자주~ 넉넉히! 담아주시는데요.

이번에 주신 것은 양이 매우 많아 다 못먹고 시큼하게 쉬어버렸어요. ㅠㅠ

푹 익어~ 시큼하게 쉰 김치는 볶아 먹는게 가장 간단한 재활용 요리법인데요.

총각김치는 무 속까지 신맛이 배어있어 물을 넣고 푹~ 끓여 신맛을 빼내는게 제 나름의 포인트입니다.

이렇게 푹 끓인 총각김치는 그 식감이 말캉해져서 맛이 더욱 좋아집니다.

이번주 저희집 밑반찬 총각무김치찜~ 지금 소개해보겠습니다.

 

 

 

~쉬어 못먹던 ! 밥도둑으로 재탄생! '총각김치찜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주재료 :  묵은 총각무김치 1냉면 그릇 (김치국물은 빼고), 디포리 큰것 2마리( 또는 국물용 왕멸치 10마리), 다시마 10x10cm1장, 물 300ml

 * 너무 익어 신맛이 강한 총각무김치라서 신맛을 줄이기 위해 김치국물을 빼고 요리했습니다.

 * 중간에 건져내기 편하게 크기가 큰 디포리를 사용했어요. 없다면 멸치 사용하시면 되요.

 * 볶음이 아니라 국물이 자작한 찜입니다~

 

양념재료 (깍아담은 밥숟가락) : 설탕2, 들기름1 (또는 참기름)

 * 설탕은 입맛에 맞게 양 조절하세요.

 * 맵게 요리하고 싶다면 고추가루 또는 고추장을 넣어주세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총각김치 : 큰 것은 반으로 갈라 주세요.

 * 반으로 갈라 줘야 빨리 익고,  속까지 배인 신맛을 밖으로 빼낼 수 있어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냄비에 총각무김치 (김치국물 빼고 건더기만), 물 300ml, 디포리2마리 (또는 왕멸치), 다시마1장, 설탕 1숟가락을 넣고 => 냄비 뚜껑을 덮고 => 중불에서 20분간 푹 끓여주세요.

 * 무 속까지 단맛이 배어 들어 신맛을 커버해줄 수 있도록 처음에 설탕 1숟가락을 넣어 준 후 => 마지막에 입맛에 맞게 추가해주세요.

 * 멸치국물을 따로 만들어 넣으면 깔끔한데 게을러서~~~~ 한꺼번에 다 넣고 나중에 건져낼께요! 양해해주세용~

 

 

▣ 둘째 - 20분 후 => 디포리 (또는 멸치)와 다시마는 건져 내고 => 냄비 뚜껑을 열고 => 약불에서 무가 말캉해질 때까지 푹~ 끓여주세요.

 

 

▣ 셋째 - 무가 말캉하게~ 부드럽게 씹히도록 익었다면 들기름1, 설탕1 (또는 입맛에 맞게 양 조절) 을 넣고 => 1분정도 더 끓여 준후 불을 꺼주세요. 

 

 

 

신맛은 줄어들고 고소하고 단맛이 도는 밑반찬 '총각김치찜'입니다.

 

총각김치찜의 맛매력은 양념보다는 말캉한 식감인데요.

생선조림의 무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이 총각김치찜도 좋아하실 것 같네요.

 

 

푹 쉬어 신맛이 강했기에 반으로 갈라 물을 넣어 푹~ 끓여 신맛을 빼냈구요.

(그렇다고 신맛이 완전히 제거 되지 않고 국물에 배어 나오니 전체적으로 시큼해요.)

그냥 맹물이 아닌 디포리와 다시마로 감칠맛을 내는게 훨씬 맛이 좋아집니다.

 

 

묵은 김치요리는 치명적인 신맛을 잡아주는게 중요한데요.

물을 넣어 전체적으로 양념을 희석하고

들기름으로 고소한 맛을 추가하고 설탕을 넣어 단맛을 내면

신맛이 어느정도 잡아지더라고요.

 

하마터면 친정어머님의 사랑이 담긴 이 총각김치를 버릴 뻔 했는데요.

간단하게 요리해서 찜으로 만드니 또 다른 밑반찬이 되었네요.

밥 반찬으로도 좋고 라면이나 칼국수와 같은 면요리와 곁들여 먹어도 잘 어울리는데요.

김치찌개에 넣어 드셔도  별미랍니다.

 

 

< 묵은 배추김치도 맛있는 찜으로 만들어 보아요~>

 

제목 클릭 ==>묵은지를 맛있는 밑반찬으로 변신! '김치찜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밑반찬 & 김치/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8개 있습니다.

      • 이요리 저 집에서도 자주 해먹어요 ㅋㅋㅋ 배추김장김치로도 해먹기도 하구요.. 어렸을적 부터 먹었던 거에요..
        전 저희집만 먹는줄 알았는데 언젠가 먹고 말꺼야 님댁도.. 해드시는군요..아이 반가워라~ ㅋㅋㅋㅋ
        생김치도 맛있지만 이거야 말도 밥도둑이죠.. 전 이것만 있으면 밥한그릇 먹을 수 있어요^^

        언젠가 먹고 말꺼야 님 요리 종종 찾아서 해먹고 있어요 ㅋㅋ 일일이 댓글 못달지만요.
        인절미 토스토도 딸들 해줬더니 아주 잘먹었답니다^^ 감사합니다~

      • 아이고 요즘 요리블로거나... 요리방송이다.. 요리정보다 넘쳐나는 세상인데 제 요리 믿어주시고 만들어드시는것만으로 참 감사하고 저도 기분이 매우 좋아요. 진심!!!
        가은시은맘님은 김장담그셨어요? 저는 어제 친정김장행사에 갔다가..반나절 침대서 못일어나고..지금 겨우 일어났어요.
        아~~ 그냥 각자 조금씩 그때 그때 담궈먹는 김장문화.. 어서 어서 왔으면 좋겠에요.

      • 저희 집은 어제 막 김정 담갔어요~ 사진 보니까 너무 맛있어보여요. 엄마밥 생각나는 하루네요~~

      • 저희집도 지난 주말에 김장했어요. 11월 셋째주에 담그는 김장이 맛있다는... 친정어머니의 출처불명설 사실인가봐요. 지난주 김장담그시는 분들 정말 많았네요~

      • 와, 정말 맛있어보여요. 전 가장 좋아하는 김치가 총각김치, 그중에서도 아주 시어빠진게 좋더라구요.

      • 저도 거의 40평생 총각김치 사랑이 남다른 뇨자였는데...
        시어빠진것은 못먹겠는데.. 춘삼이님게 총각김치 사랑 양보할께요.ㅋㅋㅋㅋ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하고요~감기조심하세용~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