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띠아로 만든 초간단 돼지고기요리 '경장육사 만드는 법'

SINCE 2013

경장육사는 춘장에 볶은 돼지고기에 채썰은 파채를 올려 얇은 건두부에 싸서 먹는 요리인데요.

제가 양고기를 좋아해서 종종 양꼬치집에 가면 꿔바로우 다음으로 자주 시켜 먹는게 경장육사입니다.

집에서 만들어 먹고 싶었으나 건두부를 쉽게 못구해 포기했는데 얇은 밀가루 전병으로도 싸먹는다네요.

그런데... 밀전병 만드는게 아이고~ 손이 많이 가더이다 ㅠㅠ.

그래서 생각해낸것이 또띠아!!

솔직히 맛은 밀전병이나 건두부가 훨씬 좋으나 상당히 간단하다는 매력이 커서 소개해보겠습니다.

 

 

 

또띠아로 만든 초간단 돼지고기요리 '경장육사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2인분)

 

▣ 주재료 : 돼지곡 안심 잡채용 300g, 당근(소) 4cm 한토막,  대파(대) 흰색부분 1뿌리,  양배추 큰잎 1/2장, 청양고추 1개, 또띠아(6인치=15cm) 4장, 식용유 5밥숟가락.

 * 고기는 0.5cm 두께로 얇게 길쭉하게 썬 것이 좋아요. 잡채용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 채소는 냉장고 사정에 따라 다양하게 준비하는데 파채는 꼭 넣어주세요.

 * 기름기 없는 부위 고기를 싸서 먹는 요리이니 채소는 오이,양파등 수분이 많은 것을 준비하는게 좋습니다. 특히 또띠아일때 꼭!!

 * 원래 먹던 건두부, 밀전병보다는 또띠아는 두껍고 퍽퍽해요. 식용유를 넉넉히 넣어 촉촉하게 고기를 볶고 작은 크기 또띠아로 사용해서 작게 싸서 드세요.

 * 또띠아는 말라서 딱딱해 지지 않게 먹기 직전까지 봉지에 넣어 보관해주세요.

 

▣ 고기 밑간 재료 (밥숟가락) : 요리술 (소주)1, 후추 1/10, 다진 마늘 1/2

 

 양념재료 (밥숟가락 ) :  짜장가루 (분말) 4, 설탕 1/2

 * 경장육사의 고기는 감자전분, 달걀 흰자에 양념해서 넉넉한 식용유에 볶다 춘장으로 양념을 해서 겉면이 미끌 미끌 부드러운데요.

 * 초간단버전으로 만들 때는 시판용 짜장분말을 사용하세요. 이 분말에도 전분이 들어있어 조금이나마 미끌한 식감이 있고 춘장 뿐만 아니라 이미 여러 양념이 되어 있어 간 맞추기 쉬워요.

 * 추가로 찍어 먹는 소스가 없기 때분에 고기 양념을 강하게 한편입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고기 밑간하기 : 돼지고기에 요리술1, 후추1/10,다진 마늘1/2을 넣어 섞어 준후 => 20분간 재워주세요.

 

▣ 당근, 양배추, 대파, 청양고추  : 4cm 길이로 매우 얇게 채썰어주세요 ( 대략 0.2cm 두께)

 

▣ 또띠아 : 6인치 => 4등분, 8인치 => 6등분 해주세요.

 * 또띠아가 건두부나 밀전병보다는 두꺼워서 작게 잘라 싸 먹는게 좋습니다.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짜장분말과 설탕이 빠졌어요~ 꼭 추가해주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5를 넣고 밑간한 고기를 볶아주세요.

 

 

▣ 둘째 - 빨간 고기 겉면이 익어 갈색이 되었을 때 짜장분말4, 설탕1/2를 넣어 주세요. 

 

 

▣ 셋째 - 짜장분말이 뭉치지 않게 주걱으로 비벼서 풀어 주며 볶아주세요 => 고기가 익었으면 불을 꺼주세요.

 

 

▣ 넷째 - 접시에 채썰은 생채소, 4등분한 또띠아, 짜장에 볶은 고기를 담아주세요.

 

 

 

또띠아와 짜장분말로 아주 간단하게 만든  '경장육사'입니다.

 

고기도 감자전분, 달걀 ,춘장 대신 짜장분말로 간단하게 볶았는데요.

제대로 만든 경장육사 맛과는 당연히 차이가 있죠.

그러나 요리법 간단하고 재료 구하기 쉬우니 후다닥 만들어 먹을 만큼 충분히 맛있어요.

 

짜장분말에도 전분이 들어 있어 미끈한 식감이 나고 식용유를 넉넉히 넉고 볶아서  

지방이 없는 퍽퍽한 안심이지만 촉촉하고요.

 

 

채소도 냉장고 사정에 다양하게 준비해줘도 좋으나

파채(흰부분)은 꼭 넣어주세요. 가장 맛있어요~

이왕이면 오이, 양파 등 수분이 많은 채소를 곁들이는데 쌈이 촉촉해요.

 

 

손이 많이 가는 밀전병! 구하기  힘든 건두부 대신

구하기 쉽고 바로 만들어 먹는 또띠아로 싸서 먹었습니다.

또띠아가 두꺼워 퍽퍽할 수 있으니 최소한의 쌈을 쌀 수 있는 크기로 작게 썰고 마르지 않게 해주세요.

 

 

4등분한 또띠아에 볶은 고기, 채소를 올려서 싸서 드시면되요.

짜장에 볶은 고소한 고기와 아삭하고 상큼한 채소가 잘 어울립니다.

또띠아가 있으니 포만감이 있어  별도로 식사를 준비하지 않아도 되는데요.

간단하게 식사를 하고 싶을 때 추천해드리고 싶은 초간단버전 '경장육사'였습니다.

 

 

< 다양한 또띠아 요리~ 이번엔 멕스코 스타일로!! >

 

제목 클릭 ==> 불고기로 만든 멕시코요리 '불고기 퀘사디아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육류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이번에 tv 음식프로그램보니 홍석천씨 던가? 또디아를 만두피로 대체 하더군요.
        방법은 못봐서 모르겠는데 구경하던 요리사들도 괜찮은 방법이라고 하더군요.
        만드릭 귀찮다면 만두피로 대신 하는 법을 안다면 나름 쉽게 만들수도 있을 듯 합니다.

        아..또디아 생각나고 먹고 싶네요. 사진에 재료 놓는 걸 잊으셨네..ㅋㅋ

      • 세상에는 정말 처음보는 음식들도 많네요.^^ 요리에 관심도 많고 잘하셔서 그런 거겠지만, 그래도 매번 새로운 요리를 하시는 먹고말거야님이 존경스럽습니다~ 주위의 가족이랑 친구분들, 특히나 남편분은 정말 복 받으셨네요^^

      • 저는 요리도 지식이다라고 생각해요. 새로운것 많이 먹어보다보면 이것 저것 얻어지는 지식이 있거든요. 그래서 일부러 이국적인 음식 먹으러 다니고.. 입에 맞으면 만들어보곤해요.
        술상까지 포함해서 하루 4끼를 먹는 신랑덕분에... 다른분께는 요리해드릴 여력이 없어요~ 신랑은 확실히 복받았다고 생각해요ㅋ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