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이라 완전 맛좋은 굴! 상큼한 채소를 넣어 '굴무침 만들기'

SINCE 2013

제가 육고기를 좋아해서 고기만 먹다보니 자꾸 비릿한 바다요리가 먹고 싶더라고요.

너무 안먹어면 영양이 부족하면 먹고싶은 충동으로 나타나기도 한다는데

요즘 체절이라 살이 통통하고 오른 굴로 감기를 좀 떨쳐볼까~합니다.

무,사과(배)를 함께 썰어서 매운 양념에 슥슥 무치기만 하면 끝!

매콤~상큼~ 바다향 가득한 저희집 저녁메뉴! 소개해보겟습니다.

 

 

 

제철이라 완전 맛좋은 ! 상큼한 채소를 넣어 '굴무침 만들기'

 

 

1. 재료 준비 ( 2인분 )

 

▣ 주재료 : 굴 200g (1봉지), 무 한토막 (지름8cm, 두께2cm), 사과 (또는 배) 큰것 1/4개, 대파 7cm 한토막

 * 사과 또는 배를 넣으면 상큼 달달해서 맛이 좋은데요. 없다면 생략!!

  * 굴 200g 한봉지 = 1밥그릇정도 됩니다.

 

▣ 굴 손질재료(소금물)  : 물4종이컵, 소금 1밥숟가락

 

▣ 무 밑간재료(밥숟가락) : 식초1, 소금1/2

 *  식초를 넣어 새콤하게 또는  새콤하지 않게 먹을 수 있어요. 입맛에 맞게 선택하세요. 저는~ 새콤한 강력추천!!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고추가루2, 간장1, 다진마늘 2/3, 참깨 1/4

 * 참기름을 넣기하는데 개운하고 시원한 맛을 위해 안넣었어요. 아무래도 넣으면 살짝 느끼해요.

 * 사과나 배를 생략했다면 설탕을 조금 (대략 1/2)넣어주세요. 단것이 싫다면 생략!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굴 씻기 :소금물(물4종이컵+소금1밥수저)에 굴을 넣고 살살 흔들어 주다가 => 흐르는 물에 헹궈 => 물기를 빼주세요.

  * 갈은 무로 굴을 씻기도하는데요 . 굴 구석구석에 박힌 무조각을 제거하기 번거로와 소금물로 씻었어요.

  * 굴을 세게 주무루면 터지니 손으로 살살 흔들어주세요.

 

 

▣ 무채 밑간하기 : 두께 0.5cm ,길이 4cm로 채썰기 => 식초1,소금1/2을 넣고 조물조물 섞어준 후 =>5분간 밑간하기

 * 5분간 짧게 밑간해서 간(식초&소금)을 세게 넣었어요.

 * 밑간한 무채는 헹구지 말고 그대로 건더기만 사용하세요 ( 그릇 바닥에 고인 무즙은 빼고~ )

 

▣ 사과 :두께 0.5cm ,길이 4cm로 채썰어주세요.

 

▣ 양념장 만들기 : 그릇에 고추가루2, 간장1, 다진 마늘 2/3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대파 : 잘게 다져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참깨가 사진에서 빠졌네요~~ 죄송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양푼에 밑간한 무채, 사과채,양념장을 넣고 골고루 무쳐주세요.

 * 무채와 사과채를 먼저 양념에 무쳐 골고루 배이게 한 후 굴은 나중에 살살~ 무쳐줘야 터지지 않아요.

 

 

▣ 둘째 - 여기에 굴, 다진 파를 넣고 살살~ 골고루~ 무쳐주세요.

 * 고소한 맛을 원한다면  참기름1/2밥숟가락을 넣어주세요. 저는 개운하고 시원한 맛을 위해 참기름 생략!

 

 

▣ 셋째  - 마지막으로 참깨를 뿌려주세요.

 

 

 

 

요즘 제철이라 살이 통통하게 오른  '굴무침'입니다.

 

매콤~짭조름한 양념에 아삭~새콤한 무~ 상큼 달달한 사과, 통통하고 시원하게 씹히는 굴!!

굴무침 하나로 식탁 전체가 싱싱해졌어요.

 

 

채소를 넣지 않고 굴만 무치는 요리법도 있는데  무와 사과 (또는 배)를 꼭 넣으라고 추천합니다.

물컹물컹한 굴만 넣는 것보다 아삭한 무! 달콤한 사과를 넣는게 훨씬 맛있어요.

바다음식을 싫어하는 신랑도 맛있게 잘 먹는 이유가.. 무랑 사과가 자꾸 땡긴다네요~

 

 

굴무침이 생각보다 레시피가 여러가지 있어요.

일단 매운맛은 고추가루 한가지고  짠맛은 간장,소금,액젓 3가지로 낼 수가 있고

무채에 식초를 넣어 새콤하게도 하고 안넣기도하고

설탕을 넣어 단맛을 내기도하고 사과나 배를 넣기도하고

여러가지 해봤는데

저는 새콤한 무채! 사과를 넣어 상큼하게 단맛을 내고 액젓보다는 깔끔하게 간장으로 짠맛을 내는게 좋더라고요.

 

 

요리법은 여러가지여도 맛이 확~ 달라지는 큰 차이는 아니니까 일단 제 방법으로 해보세요.

이미 여러사람 입맛을 사로 잡은 요리법이라 무난하게 입 맞을 것같아요. 에헴~~

식탁에서 바다향이 솔솔 올라와서 군침이 사르르 도는 굴무침!! 오늘 저녁메뉴로 추천합니다.

 

 

 

<매콤한 굴무침에는 계란찜이 잘 어울려요>

 

제목 클릭 ==> 부드럽고 촉촉하게 '계란찜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해산물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1개 있습니다.

      • 크아아악 -
        이런 비주얼이라니... @_@

        이런 건 김장때만 먹을 수 있는줄 알았는데, 언젠간님 댁에서는 언제나 맘 먹으면 드실 수 있군요. ㅎㅎ
        군침이 아주 뚝뚝 흘러서 혼났습니다. ㅠㅠ

        참깨야 울지마.. ㅎ

      • 저의 시댁이 거제도쪽이라서 종종 통영산 통통한 굴을 얻어 먹곤해요. 자주 먹다보니 이렇게도 해먹고 저렇게도 해먹고하네요.
        참깨를 뿌리고 안뿌리고 요리가 많이 달라보이는거 아시네요~ ㅋㅋㅋ 역시 민경아빠님이셔~

      • 오마나~ 굴이 통통하고 엄청 신선해 보여요.
        어리굴젓만 먹어봤는데 굴을 무채와 사과채와 무쳐서 이렇게 맛있게 먹을 수 있군요.
        와~ 사진 진짜 쥑입니다. 너무 맛있어 보여요. ^^*

      • 유럽 어디에서는 굴이 참 비싼 식재료던데 미국은 어때요? 한국은 제철일때는 아주 저렴해요. 저렇게 한접시에 3천원어치예요. 그래서 자주 먹을 수 있는데 그냥 초고추장에 찍어서도 먹고~ 무쳐도 먹고~ 전으로 부쳐먹기도하고~ 국으로 끓여먹기도해요

      • 미국에도 굴 많이 나와요. 태평양 연안에서도 나오고 대서양쪽이나 멕시코만쪽에서도 많이 나오구요. 가격도 괜찮은 편인데, 제가 사는 피닉스는 내륙사막이라 신선도나 가격은 뭐 사막만큼 기대하면 되구요.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