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맛이 입에 쫙쫙 붙는 채식요리 '깐풍두부'

SINCE 2013

저는 본투비 육식~이지만 요즘 채식하시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채식요리'라고하면 흔히... 접시에 풀 조각만 잔뜩 쌓아둔 것들을 샐러드가 생각나는데요.

좋게 말해서 재료 본연의 맛이지 사실은 밍밍~~하고 아무리 먹어도 허전하게만 느껴집니다.

그런 실망감을 깨는 ~

단짠도 있고 매콤도 있으면서 기름지고 풍미까지 갖추고 있는 '채식요리'를 소개해보겠습니다.

굴소스가 들어가니 '비건'단계까지는 아닙니다.

채소만 씹는 단순한 식감만이 아닌 바삭~쫄깃~부들 다양하게 담아 만들었습니다.

 

 

 

 

화려한 맛이 입에 쫙쫙 붙는 채식요리 '깐풍두부'

 

 

1. 재료 준비 ( 4인분 반찬)

 

▣ 주재료 : 부침용 두부 1모 ( 1팩 = 500g), 감자전분 1종이컵, 식용유

 * 두부는 수분이 덜 있는 단단한 두부 또는 부침용으로 준비해주세요. 

 

▣ 소스재료 : 양파(소)1/2개, 통마늘 4개, 청양고추(빨강)1개, 청양고추(초록)1개, 대파 10cm 한토막, 간장3, 굴소스2, 설탕2, 물엿2, 식초2, 물4, 소금 4꼬집(두부 밑간용)

 * 양념은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양념장 : 그릇에 간장3, 굴소스2, 설탕2, 물엿2, 식초2, 물4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설탕이 녹을 수 있게 요리 첫단계에 만들어 주세요.

 

▣ 두부 : 1cm 두께와 밥숟가락 크기로 썰은 후 => 도마에 펼쳐 놓고 키친타올을 살짝 눌러 수분을 제거해주세요. => 소금 4꼬집을 뿌려 밑간해주세요. (앞면 2꼬집, 뒷면 2꼬집)

 

▣ 대파 & 청양고추 : 0.3cm 굵기로 썰어주세요.

 

▣ 양파 : 0.8cm 크기로 썰어주세요.

 

▣ 마늘 : 0.5cm 크기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두부에 감자전분을 꼼꼼히~ 골고루 묻혀주세요.

 * 두부는 수분이 많아 튀길때 기름이 많이 튑니다. 

 * 감자전분을 꼼꼼히 묻혀 표면의 수분을 최대한 제거해주세요.

 

 

▣ 둘째 - 두부의 수분이 많아 감자전분이 금방 떡지게 되니=> 골고루 묻힌 후에는 바로 튀겨주세요.

 

 

▣ 셋째 - 170도에 가열한 식용유에 => 두부를 겉만 아주 살짝 노릇해질 정도로만 튀겨주세요.

 * 두부 하나를 넣었을때 바로 하얀 거품을 일으키는 정도의 온도입니다. (아래 사진)

 * 낮은 온도에 오래 튀기면 두부가 기름을 많이 흡수하더라고요.

 * 속까지 익힐 필요없으니 겉만 바삭하게 튀겨주세요.

 

 

 

▣ 넷째 - 튀긴 두부는 채에 받쳐 기름을 탈탈 털어야 => 덜 느끼하고 더 바삭합니다.

 

 

▣ 다섯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2를 두르고 => 양파,마늘,대파,고추를 넣고 볶아주세요.

 

 

▣ 여섯째 - 양파가 익었다면 => 양념장을 넣고 골고루 섞으며 한소끔 끓여주세요.

 * 한소끔이란 팬 전체적으로 양념에서 거품이 바글 바글 일어나기 시작하는 정도.

 * 양념을 오래 끓이면 수분이 날아가 맛이 강해집니다.

 

 

▣ 일곱째 - 튀긴 두부를 넣고 골고루 섞은 후 => 불을 꺼주세요.

 * 두부가 찢어지니 살살 섞어주세요.

 

 

고기반찬 못지않게 화려한 맛을 가진 채식요리 '깐풍두부'입니다.

 

'화려하다'라는 것은 맛을 표현하는 수식어는 아닙니다.

맛과 식감이 '단순하지 않다'는 말을 하고 싶어 선택한 단어인데요.

 

 

 

 

풍미를 담당하는 일반적인 향신채는 모두 넣어서 감칠맛이 진합니다.

구운 마늘과 대파의 향, 양파의 단맛, 고추의 매운 맛.

그리고 양념도 달고 짜고 새콤해요.

마지막으로 기름진 맛이 부드럽고요.

이정도라면 단순하지 않은 것 맞죠?

 

 

 

식감을 보자면,

 바삭하게 시작해서 쫄깃하게 넘어가고.. 부드럽게 마무리합니다.

아쉬운 점은 두부가 수분이 많아 초반에만 바삭해요.

쫄깃~부들부들한 요리입니다.

 

 

 

채식요리라고하면 간이나 조리를 최소화한 밍밍~~한 샐러드만 생각했는데

깐풍두부는 다양한 맛과 식감, 묵직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앞전에 소개한 요리도 '깐풍소스'를 이용한 것이었는데

사실 이 깐풍두부를 만들려고 재료를 준비했다가

탕수육이 남아서 아이디어를 급~땡겨썼습니다.

 

 

육식파인 저도  맛있게 먹은 채식요리입니다.

이렇게만 요리할 수 있다면 고기를 덜 먹어도 아쉽지 않을것 같아요.

그동안 제가 고기요리를 많이 소개했는데

채소나 해산물쪽으로 좀 더 다양하게 지지고 볶아보겠습니다.

 

 

 

<깐풍소스에 비벼먹음 꿀맛~>

 

 

냉장고에 늘 있는 재료로 딱 15분만에~'계란볶음밥 만들기'

재료 간단하고, 만들기 매우 쉽고, 여러 반찬 필요없이 맛까지 좋은데 게다가 다양한 요리에 곁들이기 좋은 만능! 계란볶음밥을 소개할께요. 재료,요리법이야 간단하게 아래 소개해드리고요.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비건
        락토
        오보
        락토오보
        ---------
        여기까지가 실질적으로 채식요리이고
        굴소스가 들어가면 페스코라고 해서 채식요리로 분류하지 않습니다.
        제목이 낚시인 것 같아 글 남깁니다.

      • 요즘 코로나로 요리 네이밍에 탁월하신 전문가분이 많으셔서 또 하나 배우게 되네요~^^ 감사합니다~우리 쉐프님~ 요리 레시피 보러 와서 이런 보너스까지~~역시~^^ 적어 놓겠습니다. 그리고 괜찮으시면 한가지만 더~ !^^ 못믿으실 수도 있으시겠지만~~ 건강한 맛~ 맛있는 맛~ 그 어느것이든~ 이곳 쉐프님 레시피 중 취향대로 골라~ 더도 말고~ 딱 한기만 해드셔 보세요~ 꼭~ 이요~^^ 낚시가 아닌 요리에서 나오는 사람의 진심을~ 오랜만에 찐한 사골국의 맛처럼 느끼실거에요~ (좋은건 나누고자 하는 마음으로^^) 이건 어디가서 돈 주고도 절대 경험 못하세요~~^^ 플리즈~~~~ 항상 건강한 먹거리~ 식탁을 고민하는 모든분들 화이팅이에요~~^^(애정듬뿍 담아~~^^)

      • 저도 덕분에 하나 배웁니다.
        제가 이 글을 쓰기전에 공부한바로는 '흐려진'님 표현대로 비건부터 페스코까지를 '채식주의 단계'라고 통칭합니다.
        (공부는 그냥 포털싸이트 검색정도.)
        채식에 대한 처음 알아보는 사람입장에서는 채식주의 단계로 통칭하는 것 중 하나에 페스코가 들어가니 이 또한 채식주의 식단이라고 생각하겠죠.
        게다가 페스코를 '세미베지테리언'이라고도 칭합니다.
        쎄미란 말이 거시기합니다만, 베지테리언이 붙긴 붙습니다.
        흐려진니의 짧은 글로는 '페스코'가 채식요리에 분류되지 않는다라는 것이 일반적인 의견이라고는 설득이 안되네요.
        저도 공부를 제대로해보게 좀 길고 상세하게 설명해주세요.

      • 에이미쉐프님~ 저 백조였다가~ 15일부터 다시 출근해요^^이번엔 조금 더 나은 곳이에요~ 초딩 막내가 걱정이지만.. 잘 되겠죠^^ 봄기운이~~~ 우아~~~ 한강에~ 똥물냄새가~ 우아~~~ 오늘 새벽에 집앞 한강에 조깅 갔다가~~ 양화대교 밑에 왠 학생가방이 둥둥 떠 있는거에요.. 바로 이상해서 119에 신고 했어요.. 답답한 세상이지만.. 그래도.. 많은 이야기가 있지만.. 가방 주인은 제 망치 주먹과 기운쎈 힘으로~ 아무 문제없이 구조됐어요~~ 그 뒤엔 119아저씨들과 112에서 모두 맡아주셨고요~~ 아름다운 봄날~ 싱그러운 미소 크게~ 쉐프님 있으신 곳에 지어 보내봅니다^^ 오겡끼데스까~~쉐프님^^

      • 오늘도 장거리 운전을 하는 중에 '미쉘'님 의 글을 봤습니다.
        (신랑이 경남사천에 있어서 자주 장거리합니다.)
        이번에는 늦지않게 댓글을 써드릴려고 도착시간에 맞춰 알람까지 설정해두었네요.
        잘했죠?

        우선.. 재취업 축하드립니다.
        더 좋은 곳으로 이직하시는 과정이셨구나~~ 이 어려운 세상이 참으로 대단하십니다. 부러워요.

        저같았으면 가방만 떠다녔으면 그냥.. 무개념인간이 가방을 버렸구나~~했을텐데 구조까지 이것도 대단하시네요.
        (이 와중에 한강변 아파트에 사시는것을 대단히 부러워도 합니다. 특히 집값이용)
        이렇게 적극적으로~ 늘 에너지 넘치게 사시니 어려운 일도 거뜬히 헤쳐나가시나봅니다.
        올해는 저도 좀 제대로 살아보려고하는데... 기운을 좀 내볼께요.

        주말에 경남에 내려가니 거긴 완전 봄이더라고요. 매화, 산수유, 목력 .. 심지어 개나리까지 다 피었더라고요.
        땅에서는 초록초록한것이 올라오고..
        그 활기찬 봄 기운 그대로 경기도 오산에서 미쉘님 양화대교 근처까지 쏴드릴께요.
        새로운 직장에서 즐겁고 힘들지 않게 일하셨으면 좋겠네요.

        저도 30대까지는 구로구에 살아서 홍대나 신촌 놀러갈때 양화대교 참 자주 건너 다니긴했어요.
        (동탄에 이어 인연 억지로 만들어 봅니다.)

        늘 좋은 말씀해주셔서 위로가 됩니다.
        감사해요.
        함께 '오겡끼데스~해요.

      • 밥 차려 먹지 않다가 밥 차려주고 싶은 사람이 생겨서 검색하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
        읽기만 하다 가끔 댓글로 여쭈고 싶은게 생기지 않을까 하는 맘에 구독까지!
        맛있는 메뉴 많이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뭔가 너무 어렵거나 하지 않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집밥 메뉴에 자세한 설명과 사진까지 있어 너무 좋아요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