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콤하게 입맛 돋궈주는 밑반찬 '새우젓애호박볶음'

SINCE 2013

 

춥다고 몇일을 집밖에 나가지도 않고 간단하게 차려먹었더니

방금 지은 밥에 따뜻한 국물 그리고 소박한 여러가지 반찬을 차린.. 백반이 먹고 싶었어요.

그래서 날이 풀리자마자 장을 봐서

깍두기를 담그고 된장국도 끓이고 밑반찬으로 애호박도 볶았지요.

주로 순하게 양념을 하지만 매운 것이 먹고 싶어서

고춧가루 팍팍 뿌려 새우젓의 감칠맛을 듬뿍 담아 볶았습니다.

여기에 고등어까지 구워 한상 차리니 오랜만에 밥맛이 꿀맛이어더라고요.

맛있게 매운 맛이 입맛을 슬쩍 슬쩍 건드려 밥맛을 살려주는 밑반찬 ' 매콤한 새우젓애호박볶음' 소개해보겠습니다.

 

 

 

 

 

매콤하게 입맛 돋궈주는 밑반찬 '새우젓애호박볶음'

 

 

1. 재료 준비 ( 4인분 )

 

▣ 주재료 : 애호박 1개, 대파 5cm 한토막, 식용유2밥숟가락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고춧가루1.5, 간장1, 새우젓1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2 .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애호박 : 0.4cm 굵기로 썰은 후 => 반으로 갈라 반달모양으로 썰어주세요.

 

▣ 대파 : 0.3cm 굵기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2를 두르고 => 대파, 애호박을 넣고 볶아주세요.

 

 

▣ 둘째 - 애호박이 익어 겉면의 색이 진해졌다면 팬 한쪽에 몰아넣고 => 간장1, 새우젓1을 팬에 부워 => 10초미만으로 잠시만 끓여주세요.

 * 잠시만 끓여주면 간장은 풍미가 살아나고 새우젓의 비린맛과 냄새도 날아갑니다. 
 * 소량이라 금방 타니 잠시만 끓여주세요.

 

 

▣ 셋째 - 고춧가루 1.5를 골고루 뿌린 후 => 전체적으로 골고루 섞으며 볶아주세요.

양념이 금방 타니 주걱으로 계속 저으며 짧게 볶아주세요.

 

▣ 넷째 - 애호박이 익었다면 불을 꺼주세요.

 

 

매콤한 맛이 밥맛을 잘 살려주는 밑반찬 '새우젓애호박볶음'입니다.

보통은 고춧가루 없이 순하게 볶지만

고춧가루를 넣고 국물없이 바싹 볶아도 맛있는 밑반찬이 됩니다.

 

 

매콤한 맛은 기본이고요.

대파의 풍미가 있고 무엇보다 새우젓이 깊은 맛을 내줍니다.

새우젓도 새우라고 구운 새우맛이 나서 훨씬 더 맛있어요.

 

 

국물없이 바싹 볶아서

양념 맛이나 호박 본연의 맛이 진합니다.

특히, 애호박의 단맛이 새우젓과 단짠단짠하게 입맛을 돋궈줘요.

 

 

 

 그냥 밑반찬으로 드셔도 좋고요.

양이 많다싶으면 비빔밥의 고명으로 드셔도 됩니다.

채썰면 국수의 고명으로도 잘 어울리고요.

 

 

바로 양념하는 것보다

팬에 새우젓과 간장을 짧게라도 끓여서 볶아보세요.

수분이 날아가면서

간장은 풍미가 더 살아니고  새우젓은 비린맛과 향이 날아갑니다.

 

 

오랜만에 밥이랑 국, 반찬 이렇게 차려먹으니

속이 든든해서 군것질도 안하게 되더라고요.

새삼 느껴요.

잘 차려먹는것 만큼 쉬운 행복이 어디겠어요.

이웃님들 언제나 맛있는 식사하세요.

 

 

 

<된장국 곁들여서 냠냠쩝쩝>

 

제목 클릭 =>버리는 김장 배추잎으로 한끼해결 '들깨배추된장국 끓이는 법'

 

버리는 김장 배추잎으로 한끼해결 '들깨배추된장국 끓이는 법'

요즘 전국적으로 김장하느라 주말마다 바쁘게 지내시죠? 김장을 하고 나면 가장 많이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가 '배추잎'인데요. 배추잎 버리지마시고 된장국, 감자탕, 무침등 맛나게 요리해보세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밑반찬 & 김치/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