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 쓰는 태국여행기#35 '치앙마이에서의 마지막'

SINCE 2013

 

요즘 날씨가 더워지는 것이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려나 봅니다.

아시는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요리블로거~ 저의 신랑은 여행블로거였습니다.

저야.. 그냥 블로그에 끄적 끄적대는 수준이었습니다.

신랑은 회사, 관공서에 글과 사진을 제공하는 여행작가였는데요.

그가 애정과 열정을 갖고 일했던 직업이라 마무리하지 못했던 태국여행기를 제가 써볼까합니다.

잊혀지지 않고 오래 기억되도록...

대신 저는 전문 작가가 아니기 때문에 여행정보보다는

그냥 그때의 추억을 기록할 예정입니다.

 

(출처 : 블로그 언젠가 날고 말거야)

 

진작부터 쓰고 싶었으나

지난 사진을 보는 것은 아직.. 너무 슬픈 일이었기에

이제서야 앨범을 들쳐보게 되었습니다.

 

일주일에 한번 신랑의 블로그 '언젠가 날고 말거야'에 포스팅을 할 예정이고요.

불편하시더라도 오늘 방문해 주신 이웃님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해서

제 추억의 여행기를 들어주셨으면 압니다.

 

저희는 매년 한번씩 장기로 해외여행을 가는데요.

작년에는 한달동안 태국의 북부 빠이부터 남부 끄라비까지 일주를 했습니다.

 

 

(출처 : 블로그 언젠가 날고 말거야)

 

여행 초반인 치앙마이에서부터 제가 이어서 이야기를 합니다.

궁금한 여행정보는 아래 블로그에 질문을 올려주시면 최대한 대답해드리겠습니다.

그냥 편안하게 읽어주셨으면 합니다.

 

 

아래 링크 클릭!!

 

https://unzengan.com/2056

(출처 : 블로그 언젠가 날고 말거야)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여행/해외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