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파크림치즈'- 생뚱맞은 조합이 꿀맛!!

SINCE 2013

저는 아침은 간단하게 빵과 커피를 먹는데요.

두툼해서 한개만 먹어도 든든하고 쫄깃한 식감이 질리지 않는 베이글을 가장 좋아합니다.

베이글하면~ 찰떡 궁합이 '크림치즈'이잖아요.

아무리 좋아하는 베이글이라도 매일 같은 것만 발라 먹으면 쉽게 질리는데요.

이 크림치즈에 다양한 재료를 섞으면 새로운 크림치즈의 맛을 느끼게 됩니다.

과일쨈이나 견과류가 크림치즈와 섞어먹기 무난한데요.

의외의 식재료 '대파'도 크림치즈랑 아주 잘 어울립니다.

풍미가득한 향신채인 대파가 크림치즈의 맛을 덜 느끼하고 산뜻하게 살려주거든요.

아주 간단하니 후다닥 만들어 냠냠쩝쩝 맛있게 먹어보겠습니다.




'대파크림치즈'- 생뚱맞은 조합이 꿀맛!!



1 . 재료 준비 ( 1인분 )


▣ 주재료 : 크림치즈 3밥숟가락, 대파(흰부분) 2cm 한토막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대파는 성인 엄지손가락정도의 굵기입니다.



▣ 부재료 : 베이글 1개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세척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대파 - 깨끗히 행군 후 물기를 탈탈 털어내고 => 반으로 갈라 0.2cm 굵기로 얇게 썰어주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딱딱하게 굳은 베이글은 반으로 가른후 => 찜기에 넣고 수증기로 쪄줘야 촉촉 말랑합니다.

 

 

▣ 둘째 - 그릇에 크림치즈, 잘게 썰은 대파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셋째 - 말랑~ 따뜻한 베이글에 '대파크림치즈'를 골고루 펴발라주세요.

 

 

 

쌩뚱맞은 조합이지만 맛은 꿀맛은 '대파크림치즈'입니다.

 

크림치즈에 잘게 썰은 대파만 섞으면 되나까 정말  간단하죠?

맛은 보장합니다.

향신채의 대파의 풍미가 크림치즈의 맛을 산뜻하게 해줍니다.


 


대파를 볶아넣은 것도 아니고 생것을 섞었으니 매울 것 같지만

초록줄기가 아니라 흰 몸통부분을 사용해서 전혀 맵지 않습니다.

 


부드럽고 고소한 크림치즈에 대파의 풍미와 

아삭한 식감이 잘 어울립니다.



대파를 섞어서 크림치즈를 듬뿍 발라도 전혀 느끼하지않고

자꾸 먹고 싶은 감칠맛이 있어요.



크림치즈에 다양한 재료를 섞으면 새로운 맛으로 즐길 수가 있는데요.

과일쨈이나 견과류도 참 잘어울립니다.

이것 저것 섞어서 다양하게 드셔보세요.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한그릇요리/간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우와 부추맛이랑 후추맛 궁금해요.
        한국에서는 지금 부추가 제철이거든요.
        겨울을 버티고 처음으로 자란 부추는 누구도 안주고 혼자 먹을 만큼 맛도 영양도 좋다는데~
        제 텃밭에 그런 귀한 부추가 있어요.
        부추맛~ 크림치즈 만들어 봐야겠어요!!!

      • 크림치즈 너무 맛있어~~ 대파랑 크림치즈~~색다른 조합이네요^^
        봄꽃은 흐드러지게 피었는데~~ 건강하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

      • 예전에는 봄꽃이 순서대로 피었는데 요즘은 날씨가 따뜻해서인지 비슷한 시기에 다 피는것같아요.
        어디를 가나 화사한 꽃들이 많아서 눈이 즐겁기는 합니다.
        jmk 님도 늘 건강하세요.
        그것만큼 소중한게 없더라고요.

      • 레시피 보자마자 베이글 주문했는데, 아직 감감 무소식이어서 입맛만 다시고 있어요^^
        4월의 첫날~ 만우절이라고 친구들과 장난치던 옛날생각이 나네요~
        3월보다 4월에 쉐프님께 더 좋고 행복한 한달이시기를 기원하며.. 저희집에 소중한 레시피로 요리다운 요리를 맛보게 해주시는 쉐프님께 감사드려요^^
        항상 쉐프님과 남편분을 위해 기원합니다.

      • ㅋㅋㅋ 쉐프라니요. 부끄러워요.
        저 지난 몇개월 요리를 안했더니 감이 상당히 많이 떨어졌어요.
        슬슬 요리레벨 좀 올려보겠습니다.
        저도 미쉘님 그리고 미쉘님이 사랑하는 사람이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기를 기원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