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비요리 - 본연의 맛이 살도록 그냥 찌세요

SINCE 2013

저는 친정어머니도 시어머님도 요리를 잘하셔서 종종 배우기도 했는데요.

고기 좋아하시는 친정어머님께는 주로 고기요리를 배웠고

바닷가에서 오래 사셨던 시어머님께는 해산물 요리를 주로 배웠습니다.

육식파였던 제가 굴비도 결혼을 하고 나서야 먹어본 생선인데요.

시어머님께서 쪄주는 굴비가 참 맛있더라고요.

굴비는 비싸잖아요.

이 비싼 식재료에 이것 저것 넣어 양념맛으로 먹기보다는 본연의 맛으로 먹는게 제대로 먹는 법이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기름진 생선이라 팬에 굽기보다는 찌는게 담백하니 좋아요.

굴비는 생조기를 소금에 절여서 통으로 말렸기 때문에 짜고 살이 딱딱합니다.

그래서 보리굴비처럼 쌀뜨물에 담궈서 짠맛을 빼고 수분을 먹여 부드럽게 해주면 더욱 맛있답니다.




굴비요리 - 본연의 맛이 살도록 그냥 찌세요



1 . 재료 준비 


▣ 주재료 : 굴비 1마리 (길이 25cm 정도), 쌀뜨물 (굴비가 완전히 잠길 정도)



▣ 양념장 (밥숟가락) : 간장1, 참기름1, 참깨1/2

 * 굴비 염장한 것이라서 추가 양념을 하지 않아도 짭잘합니다. 여기에 고소한 참기름 양념장을 더하면 다양한 맛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 굴비가 짜니 양념장은 간장의 비율은 낮춰 만들어주세요.





2. 재료 손질

( 모든 재료의 깨끗한 세척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지느러미 제거 : 깨끗히 씻은 후 =>  가위로 굴비의 지느러미를 모두 잘라 제거해주세요.



▣ 비늘 제거 : 꼬리에서 머리 방향으로 칼로 살살~ 구석 구석 긁어서 비늘을 제거해주세요.



▣ 쌀뜨물에 담그기 : 굴비를 쌀뜨물에 푹 잠기도록 담궈 => 30분이상 담궈주세요.

 * 굴비는 생조기를 소금에 절여서 말린 것이기 때문에 짭니다. 

 * 쌀뜨물에 담궈주면 소금기도 빠지고 부드러워집니다.

 * 뱃살이 말랑 말랑한 반건조라면 30분, 보리굴비처럼 완전히 건조해 딱딱하면 1시간~1시간30분정도 담궈주세요.

 * 말린 생선은 특유 꼬들 꼬들한 식감이 매력이니 입맛에 따라 불리는 시간을 조절해주세요.



▣ 칼집 :  생선살이 잘 떼어지도록 칼집을 넣어주세요.

 * 아주 잘게 많이 넣어주면 좋은 맛이 빠져나가니 큼직하게면 넣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찜기에 물을 넣고 강불에서 팔팔 끓여서=>  수증기가 올라오면 => 굴비를 올려 쪄주세요.



▣ 둘째 - 굴비 1마리기준 10분, 2~3마리는 15분정도 => 강불에서 찜기뚜껑을 닫고 찌고=> 5분정도 그대로 뜸을 들여주세요.



▣ 셋째 - 굴비를 다 쪘다면 => 간장1,참기름1, 참깨1/2를 섞어 양념장을 만들어 주세요.


 


 

본연의 맛이 그대로 살아있는 '굴비요리'입니다.


요리라고도 할게 없죠?

요리 초보님들을 위한 포스팅이라고 생각해주세요.

제가 요리 초보시절에는 딱딱하게 말린 굴비를 그냥 팬에 기름 둘러서 구운 적이 있거든요.

딱딱하고 어찌나 느끼하던지... 참 소금까지 뿌려서 엄청 짰더랬어요.

비싸게 주고 산 것이라서 억지로 억지로 먹었던 흑역사가 있었습니다.



솔직히

아무 양념도 하지 않은 생선 그대로의 모습이라 비리고 맛이 없어 보여요.

그런데 맛을 보시면 

수분이 날아간 건조한 생선이라 조기 고유의 감칠맛이 진하고 기름져서 고소해요.

그리고 뱃살은드러우면서 꼬리부분은 꾸덕 꾸덕한 식감도 맛있고요.

굴비는 요즘 사람 입맛으로는 짠맛인데요.

쌀뜨물에 담궈 짠맛을 빼서 적당히 짭조름합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양념장을 곁들이면 좀 더 다양한 맛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굴비가 짜서 간장보다는 참기름과 참깨를 더 많이 넣었는데요.

기름져서 고소한 굴비 맛을 더욱 더 고소하게 해줍니다.



굴비는 보리찻물에 말은 밥이랑 먹는게 더 맛있는것 아시죠?

아마도 짜기 때문에 물에 말은 밥이 더 잘 맞지 않았나 싶은데요.

저는 종종 누룽밥이랑 먹는데 이 조합도 잘 어울립니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화려한(?) 맛보다는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린 담백한 요리가 좋네요.

뭐든 다 좋아하는 입맛이 되었으니 살은 다음 생애에 빼야 되나봐요.




< 된장찌개랑 굴비랑 먹었습니다>

제목 클릭 =>  단짠하게 입맛을 사로 잡는 '단호박 된장찌개 끓이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해산물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