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두고 맛있게 먹는 밑반찬 '두부 장아찌 만들기'

SINCE 2013

두부는 어느집에서나 자주 먹는 밑반찬인데요.

보통은 조림으로 요리하는데 요즘 '두부장아찌'라는 것이 자주 인터넷에 소개가 되더라고요.

장아찌라면 채소를 오래두고 먹으려고 푹~ 절여(?)두는데

두부를 오래 절이면 어떤 맛인지 궁금하더라고요.

어차피 두부조림 양념과 비슷한데 굳이 오래 절여주고 먹는 맛이 무슨 차이가 있을까? 했는데요.

이게 뭐랄까~ 조림보다는 맛이 깔끔해서 매력있어요.

벌써 3번째 연이어 만들어 먹고 있을 정도로요~

그리고 금방 쉬는 두부조림보다는 더 오래두고 먹을 수 있는 장점도 있어요.

이웃님들도 흔한 두부반찬을 오늘은 색다르게 만들어보세요.

 

 

 

오래두고 맛있게 먹는 밑반찬 '두부 장아찌 만들기'

 

 

1. 재료 준비 ( 2인분 x 6회)

 

▣ 주재료 : 부침용 두부 2모(1모= 300g), 홍고추1개, 청양고추1개, 식용유1밥숟가락

 * 수분이 많은 찌개용보다는 단단한 부침용으로 준비해주세요.

 * 홍고추는 색감을 내기 위한 것이고요. 없다면 청양고추2개(매운 맛) 또는 일반 고추 2개(개운한 맛)를 준비해주세요.

 * 고추를 넣으면 개운해서 더욱 깔끔하고 매콤한 맛이 입맛을 살려줍니다.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간장10, 설탕1, 액젓1, 물300ml, 대파 5cm 한토막, 다진 마늘1, 다진 생강 1/6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다른 채소 장아찌처럼 많이 짜지 않은 양념의 양입니다.  

 * 액젓을 넣으면 감칠맛이 생겨요. 양념을 한번 끓이기 때문에 비린내는 날아가니 걱정하지마세요~

 * 멸치액젓보다는 까나리액젓이 좀 더 깔끔합니다.

 * 저는 마늘과 생강이 다진 것밖에 없어서 사용한 것이고요. 통마늘 4개, 생강1쪽(통마늘1개크기)로 준비해도 됩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두부 : 반으로 가르고 => 대략 0.8cm 두께로 썰어주세요.

 

▣ 청양고추 : 0.2cm 간격으로 썰어주세요.

 

▣ 양념 : 냄비에 간장10, 설탕1, 까나리액젓1, 물 300ml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제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간장10+설탕1+까나리액젓1+물300ml' 섞은 물에 대파를 넣고 약불에서 끓여주세요.

 * 만약 통마늘(반으로 썰어서)과 통생강을 사용하다면 대파와 함께 처음부터 넣어주세요. 

 

 

 

▣ 둘째 - 양념 국물이 팔팔 끓으면=>  다진 마늘과 다진 생강을 채에 받쳐 살살 풀어주면서 5분간 끓이다 불을 꺼주세요.

 * 다진 마늘과 생강의 경우 물에 바로 풀으면 가루처럼 지저분해지니 채에 받쳐 풀어주세요.

 * 통마늘이나 통생강의 경우는 커서 맛이 우러나오는데 시간이 걸려 처음부터 넣어 끓여주고요.

 * 다진 마늘이나 생강은 곱게 분쇄된 상태이므로 맛이 빨리 우러나오니 나중에 넣어주세요.

 

 

▣ 셋째 - 대파, 마늘, 생강을 건져내고 => 따뜻할 정도로 식혀주세요.

 

 

▣ 넷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1을 두르고 => 두부를 앞뒤 노릇하게 부쳐주세요.

 * 깔끔한 맛을 위해 식용유를 적게 넣은 편인데요. 그래서 코팅팬을 이용해야합니다.

 

 

▣ 다섯째  - 저장용기에 두부, 양념국물, 청양고추를 넣고 => 냉장고에 두고 24시간 이후부터 드시면 됩니다.

 

 

 

금방 쉬는 두부지만 오래두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레시피 '두부 장아찌'입니다.

 

저는 딱 27시간까지 두고 꺼낸 두부장아찌입니다.

흔한 두부반찬인 두부조림처럼 요리서 바로 먹는게 아니라

장아찌처럼 양념국물에 재워두었다 먹는... 의미에서 두부장아찌라고 부르는 것 같아요.

 

 

 

 

진짜 장아찌처럼 몇일씩 익혔다가? 재웠다가? 먹을 필요없고요.

24시간만 지나면 맛이 배일대로 배여서 더 맛이 진해거나 다른 맛이 나는 것은 아니예요.

짠 양념에 푹 담궈두니 두부조림보다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는 장점은 있습니다.

시원해서 특히 여름에 좋은 반찬이기도하고요.

 

 

양념을 서서히 오래 흡수해서 그런지 속까지 간이 잘~ 배여 있어요.

두부조림처럼 겉에만 양념을 흡수해서 겉과 속이 다는 맛이 나는 게 아니라 

전체적으로 골고루 간이 잘 배인  그래서  좀 더 맛을 냅니다.

그리고 뭐랄까~ 맛이 깔끔해요.

 

 

차가워서 식감은 더 단단한데 깔끔한 맛이 매력있어요.

따뜻한 밥이랑 먹으면 은근 밥도둑입니다.

그리고 살짝 매콤한 것이 입맛을 돋궈주기도 하고

청양고추를 두부에 얹어 함께 먹으면 질리지 않고 다 먹어 치울 수도 있겠더라고요.

 

자주 만드는 두부반찬~

오늘은 색다르게 깔끔하게 만들어보세요.

 

 

 

<비쥬얼로 승부하는 두부요리!!>

 

제목 클릭 => 한정식집처럼 화사하고 정갈하게~ '두부부침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밑반찬 & 김치/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4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