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 대비 보양식! 비오는 날에 더 좋은 '소고기수육전골'

SINCE 2013

 

매일 올해 최고 기온을 갱신할 정도로~ 더워지고 있는데요.

 한낮에는 반팔을 입어도 될 정도로 덥습니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밤에는 쌀쌀한데요.

여기에 비까지 오니 더워서 벗었던 긴팔을 다시 찾기도 합니다.

 비 때문에 잠깐 서늘해진 몸을 데울 수 있는 따끈한 국물!

비가 그치면 아마도 슬슬 찾아올 더위에 대비하여 든든한 고기!!

비오는 날 저녁 메뉴로 '소고기수육전골'추천합니다.

담백하면서 영양과 건강한 맛까지 담아 든든한 저녁메뉴로 끓여보겠습니다.

 

 

 

더위 대비 보양식! 비오는 날에 좋은 '소고기수육전골'

 

 

1. 재료 준비 ( 4인분 )

 

▣ 주재료 : 소고기 사태 600g, 알배기 배추 1통, 부추 2줌, 당면 2줌, 대파 10cm 한토막

 * 부추 & 당면 1줌이란? 100원짜리 동전 둘레만큼 쥔 양.

 * 소고기전골용으로  사태 또는 양지 준비하세요.

 * 부드러운 살코기만 있는 양지, 살코기 사이사이 힘줄(?)이 있어 쫄깃한 식감이 있는 사태 (아래사진) 입맛에 맞게 준비하세요.

 * 힘줄이 전혀 질기지 않고 쫄깃한데요. 그 식감을 좋아한다면 힘줄이 사태보다 더 많은 '아롱사태'가 있습니다.

 * 밥 반찬이 아니고 전골 자체가 요리이자 식사입니다. 양이 부족할경우 다드신후 우동사리를 넣어드세요.

 

▣ 밑국물 : 물 1600ml, 10x10cm 다시마 2장, 통마늘 6개, 대파 10cm 한토막, 통후추 10알, 무 2cm 한토막

 * 고기 삶을 때 무를 넣으면 육질을 여하게 해줍니다.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국간장2, 소금 입맛에 맞게~

 

▣ 겨자소스재료 (밥숟가락) : 연겨자 1/4, 간장3, 식초1.5, 올리고당3, 다진 마늘1, 물8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담백한 음식이기 때문에 소스가 있으면 더욱 다양한 맛으로 드실 수 있습니다.

 

 

 

 

2. 재료 준비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소고기(사태)1 : 기름덩어리는 떼어낸 후 => 3~4등분으로 썰어주세요.

  * 고깃덩이를 자를때 한토막 당 '밥숟가락의 1.5~2배' 굵기로 썰어주세요. 이정도가 한입크기가 됩니다.

 

 

▣ 소고기(사태)2 :  찬물에 1시간 정도 담궈 => 중간에 2~3번 새물로 번갈아=> 핏물을 빼주세요.

 * 고기 잡내 원인 중에 핏물이 있으니 제거해주세요.

 * 핏물을 토해낸 고기는 다시 그 핏물을 흡수하니 중간에 새물로 번갈아주세요.

 

▣ 당면 : 물에 1시간 불려주세요.

 

 

▣ 고기 삶기 : 큰 냄비에 밑국물재료 (물1600ml, 다시마2장, 통마늘6개, 대파 10cm 한토막, 통후추10알,. 무 2cm 한토막)을 넣고 팔팔 끓으면 => 소고기(사태)를 넣어 40분간 푹 삶아주세요.

 * 고기를 넣고 처음으로 팔팔 끓으면 그대로 10분간 강불에서 삶아 준 후 => 약불로 줄여서 삶아주세요.(총 40분)

 * 중간에 생기는 검은 거품은 제거해야 국물이 보기도 맛도 깔끔해요

 

 

 

▣ 고기썰기 : 40분간 삶은 고기는 => 10분정도 식혔다가 => 0.2mm 두께로 얇고 넙적하게 썰어주세요.

 * 뜨거운 고기를 바로 썰면 화상을 입을 수도 있고, 고기가 부서집니다.

 

▣ 고깃국물 : 고기를 삶고 난 국물은 => 건더기를 모두 건져내고 => 국간장2를 넣고 => 소금으로 입맛에 맞게 간을 맞춰주세요.

 

 

▣ 배추 : 여린 잎사귀는 1.5cm 굵기, 두꺼운 흰줄기는 1cm 굵기로 채썰어주세요.

 *채소와 소스준비는 '40분간 고기 삶을 때' 준비 하시면 여유롭습니다.

 

▣ 부추 : 10cm 길이로 썰어주세요.

 

▣ 대파:  10cm 길이 그대로 => 얇게 채썰어주세요.

 

▣ 겨자소스 : 그릇에 연겨자 1/4, 간장3, 식초1.5, 올리고당3, 다진 마늘1, 물8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넓고 얇은 전골 냄비에  배추=> 불린 당면 => 부추=> 대파=> 고깃국물을 넣고 => 강불에서 끓여주세요.

 

 

▣ 둘째 -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소고기(사태)를 위에 올려서 => 채소가 익었을때부터 드시면 됩니다.

 

 

비오는 날 보글 보글 끓여먹기 좋은 '소고기수육전골'입니다.

 

수육전골은 밥에 곁들여 먹는 반찬이 아니라

 이 전골 냄비 하나에서 식사와 요리를 함께 먹는 것인데요.

고기만 먹기도~~ 채소만 먹기도~ 고기에 채소소를 싸서 먹기도하면서~

위 모든 것을 각각 소스에 찍어먹기도하고~ 중간 중간 쫄깃한 당면을 드시기도 하고요~

하나의 냄비에서 다양한 맛으로 드실 수 있어서

다른 반찬 필요없이 김치랑~ 소스만 있으면 됩니다.

 

 

얇고 넙적한 고기에 채소를 싸서 먹는게 가장 맛있는데요.

쫄깃하고 고소한 고기, 단맛이 나는 배추, 향긋한 부추

재료 본연의 맛이 모두 살아 있는 담백한 요리입니다.

식감도 부들 부들해서 모든 면에서 순한 요리이지요.

 

 

부드러운 살코기만 좋아하시면 '양지'를 사용하시면 되고요.

힘줄이 많아 쫄깃함을 마구 마구 느끼고 싶다면 '아롱사태'

저는 쫄깃한 힘줄도 약간 있으면서 동시에 살코기도 즐길수 있는 '사태'를 좋아합니다.

 

 

위에 부담을 주는 강한 양념을 하지 않고 그대로 삶아서 조리법도 건강하고~

기름기 없는 고기에 채소를 듬뿍 먹으니 건강한 밥상이라고 할 수 있지요.

 

 

순한 맛으로 드시다가~

매운 겨자소스에 찍어드시면 입맛을 돋궈줍니다.

 

전골은 샤브샤브처럼 식탁위에서 끓이면서 먹는 국물요리인데요.

김이 모락 모락~ 나는  전골 냄비를 두고 가족이 모여 먹는 모습이 단란해 보여요.

사실 겨울처럼 쌀쌀한 날먹기 좋은 따뜻한 음식인데요.

오늘처럼 비오는 날 조금 서늘해진 날씨에 따뜻하게 먹기 좋답니다.

 

 

 

<여기에 방금 담근 겉절이 곁들이면 최고죠~>

 

제목 클릭 => 윤기 좔좔 빨갛게 먹음직스러운 '배추 겉절이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국물요리/찌개 & 탕'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