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사탕처럼 스르르 녹는 계란요리 '수플레오믈렛 만들기'

SINCE 2013

요즘 디저트나 브런치메뉴에서 '수플레'가 핫하게 떠오르나봐요.

방송에서도 많이 나오고~ 브런치 식당을 가도 여기저기서 많이 드시데요.

수플레는 '부풀다'라는 프랑스어로 달걀 흰자를 거품(머랭)내서 폭신하게 먹는 달걀 요리입니다.

흰자를 거품 내서 크게 부풀려서 마치 솜사탕을 팬에 굽듯~ 살살 다뤄하는데요.

그런데 아시죠? 저 참 간단하게 요리하는거~

모양은 투박해도 간단하게 만들어 언제라도 맛있게 드실 수 있도록 만들어 보겠습니다.

내일부터 연휴 시작이잖아요~ ~여기 저기 외출이 많을텐데

연휴 마지막 날엔 느즈막히 일어나

솜사탕처럼 사르르 녹는 수플레 오믈렛드시면서 피로도 사르르~ 풀어보세요.

 

 

 

솜사탕처럼 스르르 녹는 계란요리 '수플레오믈렛 만들기'

 

 

1. 재료 준비 ( 2인분 )

 

▣ 주재료 (밥숟가락) : 달걀 4개 , 설탕2, 버터 1, 메이플맛 시럽 (입맛에 맞게)

 * 1인분 = 달걀2개, 설탕1, 버터 1/2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그밖에 토핑재료로 슈가파우더, 견과류, 부드러운 과일(딸기, 바나나 .) 곁들여 드시면 좋습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달걀 : 흰자와 노른자를 분리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로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달걀 노른자에 설탕1을 넣고 => 골고루 섞어주세요.

 

 

 

▣ 둘째 - 달걀 흰자에 설탕1을 넣고 => 블렌더로 '한방향'으로만 돌려서 크게 부풀어 단단해 질때까지 거품을 만들어 주세요.

 * 흰자거품을 그대로 두면 다시 물로 되니 요리하기 직전에 거품을 만들어 주세요.

 * 흰자 거품을 만드는 것을 '머랭'이라고 하는데요. 이 머랭은 한방향으로만 저어야하니 손을 바꾸지말고 그대로 블렌더를 돌려주세요.

 

 

▣ 셋째 - 잘 된 흰자거품(머랭)은 그릇을 거꾸로 뒤집었을때 => 거품이 바로 떨어지지 않습니다.

 

 

▣ 넷째 - 가장 약한불에 달구어진 팬에 버터를 녹여주세요.

 * 오믈렛 1장당 버터 1/2을 사용하세요.

 

 

▣ 다섯 - 버터가 녹는 동안, 노른자에 흰자거품을 골고루 섞어주세요.

 

 

▣ 여섯째 - 팬에 달걀거품의 반을 펼쳐 놓은 후 => 뚜껑을 덮고 => 가장 약한불에서 구워주세요.

 * 이때 나머지 달걀거품을 그대로 오래두면 다시 물이 되니 냉장고에 넣어두거나 다른 팬에 바로 구워주세요.

 * 좁은 팬에 두껍게 거품을 올리면 오믈렛이 뚱뚱해져서 반으로 접히지 않아요. 넓은 팬에 펼쳐주세요.

 

 

▣ 일곱째 - 오믈렛이 살짝만 노릇하게 구워졌다면 => 불을 끄고 반으로 접어주세요 => 입맛에 맞게 메이플시럽을 뿌려 드세요.

 * 바싹 구워 바닥이 딱딱하면 반으로 접을때 터집니다. 부드럽게 접히도록 살짝만 노릇하게~

 

 

 

폭신 폭신 솜사탕처럼 사르르 녹는 달걀요리 '수플레오믈렛'입니다.

 

수플레 오믈렛은 최근 방송에서 소개되었는데요.

거기서는 흰자 거품을 반만 노른자에 섞고 나머지 흰자는 오믈렛 사이에 넣더라고요.

이 수플레요리가 요리 과정은 간단한데  솜사탕처럼 부푼 '흰자거품'을 다루는게 쉽지 않아요.

모양 내려고 천천히 담다보면 시간이 지나 물이 되기도하고

방송처럼 노른자에 흰자거품을 또 올리면 두꺼워져서 반으로 접히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크게 맛차이가 없으니

다루기도~ 부치기도 쉽게 노른자와 흰자 거품을 모두 섞어 주세요.

 

 

포크로 콕~ 찍으면 찍는 느낌없이 부드럽게 쑤욱 들어가는데요.

마치 솜사탕 먹듯이 입에 넣자마자 부드럽게 녹아듭니다.

달콤하고 고소해서 브런치나 디저트메뉴로 좋아요.

 

 

오믈렛의 식감이 부드럽기 때문에 단단한 사과나 배,, 보다는

딸기,바나나처럼 과일도 부드러운 것을 곁들이는게 어울리고요.

든든한 달걀이기 때문에 과일이나 샐러드를 곁들인다면 간단한 식사도 되고요~

슈가파우더나 달콤한 소스~시럽을 더한다면 디저트도 될 수 있습니다.

 

내일부터 3일동안 쉬는 연휴지만~

연휴 특성상 가족들을 위해 여행을 가거나 외식이라도 해야하는데요.

그렇게 쌓인 연휴의 피로는 수플레 오믈렛 드시면서~ 사르르 녹여보세요.

 

 

 

<수플레 팬케이이크라는 것도 있어요>

 

제목 클릭 => 사르르 녹는~ 뭉게구름 맛 '수플레팬케이크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샌드위치 & 샐러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shrtorwkwjsrj

        2018.05.04 16:47

        오랜만에 찾아왔어요.

        저런 오믈렛을 보고 아들이, 엄마 오물렛은 얇고 정말 맛이 없다고 ....

        그래서 다시는 안해주려구요. ㅎ

        늘 봐오지만, 요리 잘하시는 분들이 따로 있더라구요.

      • 네~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고 계시죠~~~
        저도 제 요리 지적하면 다시 안해주고 싶은 맘이 우선 들더라고요.
        다행히 제 요리를 주로 먹는 신랑의 큰 장점은 '주는대로 먹는 것'이지요. ㅋㅋㅋ
        수플레는 어렵지 않은 편이니 만들어서 아드님 깜짝~ 놀라게해주세요.

      • 프로필사진 머랭은 실온으로

        2018.05.08 15:02

        저, 한 말씀 드리자면 머랭은 실온에 놔둔 달걀로 하던가 밑에 따뜻한 물 두고 중탕으로 쳐야 단단하게 잘 올라와요. 냉장고에 차갑게 두고 거품 내는건 생크림이구요. 잠시 착각하셨나 봐요.

      • 진짜 말씀대로 제가 착각했네요.
        제가 평소에 거품기로 거품 낼일이 딱 두가지~
        달걀이랑 생크림밖에 없는데 어찌 생크림이랑 헤깔린것을 아셨는지..
        달걀보다는 생크림 거품 낼일이 훨씬더 많아서 헤깔렸나봅니다.
        덕분에 더 망신 안당하고 수정했습니다.
        그런데 저 차갑게 보관한 것치고 머랭 잘치지 않았나요? 사진찍느라 뒤집어서 한참 거꾸로 들고 있었는데 안떨어졌답니다. ㅋㅋㅋ
        감사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