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물은 진하고 맛있게 '불고기우동 만들기'

SINCE 2013

어제 제가 월남쌈 소개할때 불고기를 좀 많이 준비했었습니다.

이 불고기가 그냥 반찬으로도 맛있지만

우동,샌드위치,피자, 볶음밥, 잡채등에 넣어도 잘 어울려서 쓰임이 다양하거든요.

그 많은 불고기요리 중에 어제는 우동 고명으로 맛있게 먹었습니다.

추운 겨울 밤 김 모락모락 나는 우동을 먹으니 더욱 맛있더라고요.

옛날 옛날 그 옛날 서울 살때~ 먹었던 대파우동을 따라해봤는데요.

대파보다 불고기를 듬뿍 넣어 이름은 '불고기우동'으로 바꿨습니다.

짭조름하고 단맛이 도는 불고기 양념과 묵직한 고기의 맛이 배어들어 국물맛이 참 진하고요.

구운 대파의 향과 맛이 깊은 맛을 내주는 우동입니다.

쌀쌀한 겨울 밤! 딱! 어울리는 메뉴되겠습니다.

 

 

 

국물은 진하고 맛있게 '불고기우동 만들기'

 

 

1. 재료 준비 ( 2인분 )

 

▣ 주재료 : 우동면사리 2인분, 대파 1뿌리

 

▣ 밑국물 : 물 1000ml, 10x10cm 다시마 1장, 무 2cm 1/2토막, 가쓰오부시장국 6밥숟가락, 소금(입맛에 맞게)

 * 우동은 일반 간장보다는 가쓰오부시 맛이 나는 소스(쯔유 또는 국시장국)을 사용하는게 맛있어요.

 

▣ 불고기(밥숟가락)  : 소고기 불고기용 200g, 표고버섯 2개, 간장2, 설탕2/3, 다진 마늘1/2, 참기름1/2, 후추 2꼬집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불고기 : 소고기 200g에  간장2, 설탕2/3, 다진 마늘 1/2, 참기름 1/2, 후추 2꼬집을 넣고 골고루 무쳐주세요.

 

▣ 대파 : 큼직하게 어슷썰어주세요.

 

▣ 표고버섯 : 0.5cm 두께로 채썰어주세요.

 

▣ 무 : 밥숟가락의 1/2 크기, 2cm 두께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냄비에 물 1000ml, 다시마 1장, 무를 넣고 10분정도 끓여주세요.

 

 

▣ 둘째 - 다시마국물을 끓이는 동안 , 약불에 달구어진 팬에 대파를 노릇하게 구워주세요 (기름없이)

 

 

▣ 셋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양념한 고기, 표고버섯을 넣고 => 양념이 타지않게 재빨리 저어주면서 => 바싹 볶아주세요.

 

 

▣ 넷째 - 10분간 끓인 국물에 다시마를 건져내고 => 가쓰오부시맛 장국을 6밥숟가락 넣고 => 소금으로 입맛에 맞게 추가간을 해주세요.

 * 가쓰오부시맛 장국으로만 간을 맞추면 약간 느끼해서 소금으로 추가간을 맞췄습니다.

 

 

▣ 다섯째 - 팔팔 끓는 국물에 우동면을 넣고 => 다시 국물이 팔팔 끓기 시작하면 우동면의 가장 자리를 젓가락으로 살살 풀어주면서 삶아주세요.

 * 나중에 맛을 보니 우동겉면에서 신맛이 나더라고요. 제품마다 신맛이 나는것도 있고 없는것도 있으니 우동면만 따로 삶는게 좋겠습니다.

 

 

▣ 여섯째 - 그릇에 면, 무, 불고기, 표고버섯, 대파를 올리고 => 국물을 전체적으로 적시면서 부워주세요.

 * 우동국물에 대파와 불고기의 양념맛이 배어나는게 맛있으니 충분히 국물에 적셔서 드세요.

 

 

 

한겨울밤 김 모락모락나는 따끈한 '불고기우동' 한그릇입니다.

 

어제는 오랜만에 외출해서 그런지 유난히 춥게 느껴졌어요.

그래서 유난히 더 따끈한 국물요리가 생각나더라고요.

 

 

'우동'하면 시원하면서 단맛이 살짝 감도는 국물 맛이 포인트이잖아요.

우동 특유 국물맛을 내기 위해서는 가쓰오부시맛이 나야하거든요.

그래서 간장보다는 쯔유나 국시장국으로 간을 맞춰주세요.

 

 

불고기 맛과 대파의 풍미가 배어들어간 국물 맛이 진하고요.

통통한 면발~ 쫄깃한 고기~ 고기 못지 않게 맛나는 표고버섯~

말캉한 무도 은근 별미랍니다.

 

겨울저녁식사로~ 또는 출출한밤 야식으로~

따끈 따끈한 우동 한그릇!

추운 겨울에 먹어서 더욱 맛있는 한그릇요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요즘 요리로 추천이요~

 

 

 

<잔치국수도 추운 겨울밤 참 잘어울리죠>

 

제목 클릭 => 장날 먹는 소박한 맛 그대로~'잔치국수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한그릇요리/면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아..위가..먹고싶네요. 오뎅탕도 있던데 따끈한 국물이 있는걸 좀 좋아해서인지
        이런거 보면 일단 눈여겨 보네요.

      • 그러고보니 저도 오뎅탕도 먹고 싶네요.
        예전에 아파트 살때는 그냥 동네 슈퍼가면 쉽게 사올 수 있는 식자재인데~
        시골살이하니 그 흔한 어묵도 어렵게 먹게되네요 흑흑~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