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지않고 순해서 그냥도 퍼먹는 '두부쌈장 만드는 법'

SINCE 2013

제가 시골살이하면서 말이죵~

텃밭이 있다보니 키우기 쉬운 쌈채소를 주로 키우는데~

요게 또 매일  무럭 무럭 자라주니 자주 먹게 되더라고요.

예전 도시생활할때 고기 많이 먹고 죄책감 좀 덜어보겠다고 쌈을 먹곤 했는데

지금은 매일 따먹어야하는 쌈채소 때문에 고기를 또 매일 먹을 수는 없잖아요.

이렇다보니 쌈장을 이렇게도 저렇게도 만들어서 먹게 되더라고요.

그런데 이 쌈장이 고기 없어도 그냥 상추에 밥, 쌈장만 올려도 맛있는 레시피가 참 많더라고요.

그중에 오늘은 수요미식회에서 잠깐 소개되었던 '두부쌈장'을 만들어보겠습니다.

말 그대로 쌈장에 두부를 넣어 부드럽고 고소하고 무엇보다 짜지않은게 포인트인데요.

쌈장 자체로로 맛이 좋아 그냥도 퍼먹겠더라고요.

 

 

 

 

짜지않고 순해서 그냥도  퍼먹는 '두부쌈장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4인분 )

 

▣ 주재료 (밥숟가락) : 된장 3, 고추장1, 부침용 두부 1/4모 (1모=300g), 배(또는 사과 )갈은 것 2밥숟가락, 다진 마늘1, 올리고당2, 참기름1, 참깨1

 *두부는 수분이 덜한 부침용을 사용해주세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두부 : 두부 위에 무거운 것을 30분간 올려놓아 물을 빼 준 후 => 손으로도 꼭~짜서 => 곱게 으깨주세요.

 

▣ 배 : 곱게 곱게 갈아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큰 그릇에 된장,고추장,배 갈은 것, 으깬 두부, 다진 마늘, 올리고당, 참기름, 참깨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짜지않아 그냥 퍼먹어도 맛있는 '두부쌈장'입니다.

 

짠맛의 된장에 단맛이 나는 배,올리고당을 넣어

단짠 단짠~ 짠맛이 더욱 맛있고요~

 

 

두부를 넣어 전체적으로 짜지않고 식감도 부드럽습니다.

 

 

그리고 두부와 참기름,참깨가 맛났으니 참 고소하겠죠!

 

 

수요미식회에 소개된 레시피인데요.

소개하신 분 말씀으로는 한달정도는 냉장고에 보관해도 된다고하네요.

지금까지 일주일정도 보관해서

상추랑도 싸먹고~ 비벼도 먹고~ 고기에 올려먹는데  먹을때마다 그맛 그대로입니다.

 

이제 짜기만한 쌈장 그만드시고~

두부를 넣어 순하고 부드럽고 고소한 쌈장으라 맘껏 드셔보세요~

뭐든 다 맛있어져요.

 

 

 

< 맛있는 쌈장엔? 고기~~~~>

 

제목 클릭 => 간장으로 깔끔하고 맛있게 '수육 삶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밑반찬 & 김치/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