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에 바르면 치즈보다 더 맛있는 '갈릭마요네즈 만드는 법'

SINCE 2013

제가 고기,떡볶이 다음으로 좋아하는게 빵인데요.

(살찌는 것만 좋아하는 재주가 있다는 말 종종 듣습니다~)

빵을 맛있게 먹는 법 중에 하나가 치즈를 곁들여 먹는 것이잖아요.

치즈보다 저렴하고 흔하디 흔한 마요네즈로 중독성 강한 빵스프레드를 만들 수 있답니다.

갈릭마요네즈인데요~

대전 수제햄버거 집에서  이맛을 보고 매력에 푹~~~ 빠져서 이빵~저빵 다 발라 먹고 있지요.

평범한 재료라서 지금 당장 주방으로 가셔서 바로! 만들수 있답니다.

 

 

 

빵에 바르면 치즈보다 맛있는 '갈릭마요네즈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4인분)

 

▣ 주재료 (밥숟가락) : 마요네즈8, 다진 마늘2, 올리고당2, 식용유1

 * 살짝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마요네즈에 식용유가 또 들어가니 칼로리와 느끼한 맛이 덜한 '하프마요네즈' 추천합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아주 아주 아주 약불에 식용유1과 다진 마늘2를 넣고 약한 갈색이 될때까지 볶아준 후 => 차게 식혀주세요.

 * 꼭 약갈색입니다. 더 진한 갈색으로 볶으면 탄맛이 나고 마늘이 뭉쳐요.

 * 주방조명이 노란색이라서 실제보다 진하게 나왔는데 아래 사진보다는 밝은 갈색으로 볶아주세요.

 

 

 

▣ 둘째 - 그릇에 마요네즈8, 올리고당2, 볶은 마늘 식힌 것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셋째 - 바로 드시면 볶은 마늘이 딱딱하게 씹히니 => 30분정도 그대로 둬서 볶은 마늘을 불려주세요.

 

 

▣ 넷째 - 마늘이 부드럽게 불었다면=> 뭉친것을 풀어준 후 드시면 됩니다

 

 

 

구운 마늘향을 품은 '갈릭마요네즈'입니다.

 

마요네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에  구운 마늘의 향과 깊은 맛!

그리고 단맛이 나는데요.

갈릭버터보다는 좀 더 부드럽고 입안 가득 고소하다고나 할까~

 

 

볶은 마늘을 섞어서 보통 마요네즈보다는 좀 더 진한색이고요.

올리고당을 섞어서 질감은 묽어요.

 

 

 

저의 요즘 간식입니다. 

식빵, 곡물빵, 바게트 같이 담백한 빵에 갈릭마요네즈를 발라 먹는데요.

구운 마늘맛이 나니 느끼한것도 모르고 그냥 TV보면서 먹다보면 계속 먹힙니다.

 

 

특히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바게트에 발라먹으면

부드러움이 결합해서 얼마나 맛있게요~~

 

 

이게 은근 만능소스인게요~

바게트,곡물빵등 담백한 빵에 그저 바르기만해도 좋지만

햄버거, 샌드위치등의 스프레드로 발라도 다른 재료랑 잘어울리고요.

생선까스, 새우튀김에 곁들이는 타르타르소스 대신 갈릭마요네즈도 좋답니다.

게다가 묽어서 샐러드 드레싱으로도 맛있고요.

 

주방에 마요네즈는 꼭 두고 드시잖아요.

여기에 다져서 볶은 마늘, 올리고당만 섞어서 여러 요리에 넣어보세요~

새롭게 맛있는 맛이랍니다.

 

 

< 크림치즈에 이것 저것 넣어도 새롭게 맛있지요>

 

제목 클릭 => 빵이 무조건 맛있어지는 '블루베리크림치즈딥 만들기'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샌드위치 & 샐러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8개 있습니다.

      • 떡볶기x 떡볶이o
        [떡뽁끼]x [떡뽀끼]o

      • 제가 예전에는 국어성적 참 좋았는데 40대가 되니까 자꾸 글을 소리나는 발음대로 쓰게되요.
        단어도 머리에서만 맴맴돌고 입밖으로 안나오고~~~

        아~~~이러면 안되는데~ 그래서 요즘 책을 읽고는 있는데 머리가 나빠지는 속도가 더 빠르네요~

      • 나이가들어도 기본 철자법은 다 알고 안틀리는게 정상인데 요즘 너무 한글이 파괴되서 막쓰니까
        우리가 깊이 생각안하고 써서 그런것같아요.
        전하물며 목도리를 목돌이 라고 쓰는사람부터 나는의 내가 너는의 네가 를 알려줘도 못쓰는 사람을 봣어요.참 큰일입니다. 근데 나이탓하는건 좀 보기 안좋네요.저도 철자법 잘 모르지만 국민학교실력인듯해요.전 50대 이지만 노력합니다.나이탓은 아닌것같고 원래 몰르거나 관심이 덜해져서 그런거 같고 저렇게 지적해주심 다음부턴 안틀리겻죠 고마운겁니다.여튼 쓸데없이 말이 많앗네요.나이드니 외로워그래요ㅋㅋ

      • 나이들어서 언어능력 떨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노화의 과정입니다.
        더 야속한것은 학습능력도 떨어진다는거죠.
        이건 오래전부터 의학계에서 연구해서.. 그리고 누구나 경험하고 있는 노화현상인데요.
        저같은 40대의 경우는, 노화까지는 아직 이르지만 조금씩 노화가 시작되는 나이인데 여전히 2~30대와 똑같이 해야할일과 들어오는 정보는 여전히 많다고 하더라고요.
        뭐.. 의사쌤의 위로의 말씀일지도 모르죠.

        스스로 그 노화를 인지하고 극복하려는 노력을 하는 사람이 있고 안하는 사람도 있고.
        애초부터 언어에 대한 지식이 없는 사람도 있지요.
        그것을 마땅치않게 보는게 오히려 보기 안좋습니다. 겸손해보이지 않아요.
        그 노화를 극복할 것인지 아닐것인지
        내가 과거에 언어공부를 했는지 안했는지는 본인이 선택해서 책임질 문제니까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