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큰하고 개운한 주말 점심메뉴추천 '매운 버섯칼국수 만드는 법'

SINCE 2013

주말에 말이예요~

토요일은 그리운 집밥으로 삼시세끼 다 먹다가 일요일 점심때쯤 되면 슬슬 밥이 질리기 시작하지 않나요?

저야 주말없이 생활하는 재택근무자이지만 2~3일 계속 밥만 먹다보면 분식이 생각이 날때가 있거든요.

이렇게 분식이 그리운 주말!! 점심메뉴로 

고추가루와 청양고추 넣어 얼큰하면서도 버섯을 다량~ 투하해서 개운하고 깔끔한 매운 버섯칼국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얼큰하고 개운한 주말 점심메뉴 추천!! '매운 버섯칼국수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주재료 : 칼국수 2인분 (300~400g), 표고버섯 3개, 맛느타리버섯 2줌, 팽이버섯 1/2봉지, 멸치&다시마국물 1400ml, 감자(소)1개, 애호박 1/3토막, 쪽파 3뿌리 (또는 대파 10cm 한토막), 청양고추1개

 * 멸치&다시마 국물 = 물 1500ml + 국물용왕멸치 8마리 + 10x10cm 다시마 1장

 * 버섯의 종류는 기호에 맞게 바꿔주세요.

 * 채소도 냉장고 사정에 따라 다른 것으로 바꿔주셔도 됩니다.

 * 쪽파밖에 없어서 사용한것인데 대파가 더 적당해요.

 

▣ 양념재료 (밥숟가락 ) : 고추가루3, 국간장2, 소금 (입맛에 맞게 추가)

 

 

 

2. 재료 준비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버섯 : 물기를 털어낸 버섯은 한입크기 (표고 = 0.5cm 두께로 썰기)로 찢어주세요.

 

▣ 감자/호박 : 0.5cm 두께로 두껍게 채썰어주세요.

 

▣ 대파/청양고추 : 큼직하게 어슷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냄비에 물 1500ml, 왕멸치 8마리, 다시마1장을 넣고 => 20분간 팔팔 끓인후 => 건더기를 모두 건져주세요.

 * 다시마는 오래 끓이면 끈적이는 액체가 나와 국물이 지저분하니 10분만 끓이고 건져주세요.

 

 

▣ 둘째 - 끓고 있는  멸치국물에 고추가루를 풀어주세요.

 

 

▣ 셋째 - 고추가루를 푼후 => 감자,호박을 넣고 한소끔 끓여주세요.

 * 한소끔이란? 처음으로 팔팔 끓여 하얀 거품이 일어나기 시작할 때

 

 

▣ 넷째 - 팔팔 끓는 국물에  버섯(표고,느타리,팽이)을 모두 넣어주세요.

 

 

▣ 다섯째 - 여기에 국간장 2을 넣고 끓여주세요.

 

 

▣ 여섯째 - 면을 팔팔 끓은 국물에 넣기 바로 직전에 => 찬물에 2번정도 재빨리 헹궈 겉면에 붙은 밀가루( 또는 전분)을 제거해주세요.

 * 칼국수는 특히!!! 겉면에 날밀가루 (또는 전분)가  많이 붙어 있어 그대로 요리하면 국물이 탁하고 걸죽하고 텁텁해요.

 * 미리 털어내거나 데치거나 물에 헹궈서 요리하면 국물이 훨씬 맑고 깨끗해요.

 * 찬물에 헹굴 때는 달라붙지 않게 재빨리 흔들어 주시고 바로 끓는 국물에 넣어주세요.

 

 

▣ 일곱째 -  찬물에 헹군 면은 끓은 국물에 넣고 달라붙지 않게 젓가락으로 저으면서 끓여주세요.

 

 

▣ 여덟째 - 끓을 때 생기는 거품은 제거해야 국물맛이 깔끔해요.

 

 

▣ 아홉째 - 면이 거의 다 익었으면 소금으로  입맛에 맞게 추가간을 하고 =>  파,청양고추를 넣고 30초만 끓인후 불을 꺼주세요.

 

 

 

주말 점심메뉴로 추천하는 '매운 버섯칼국수'입니다. 

 

뭐 다른 반찬 필요없이 잘 익은 김치 하나만 곁들여도

한끼 식사로 부족함이 없는데요.

 

 

고추가루와 청양고추로 매운 맛을~ 버섯으로 개운한 국물 맛을 ~

구수한 감자, 부드럽고 단맛이 나는 호박이 쫄깃한 칼국수 면발과 맛있게 어우러집니다.

 

 

칼국수하면 이렇게 넙적한 면발이어야하는데

요즘 나오는 것들은 대부분 동글 굵직한 것으로 왜 이 면을 칼국수로 부르는지 모르겠어요.

사장님들~ 칼국수는 두툼하면서도 넙적 납작~~하게 만들어주세요.

 

 

 

매운 국물요리를 하실 때는 고추가루만 넣지마시고 청양고추도 함께 넣어주세요.

고추가루만 많이 넣다보면 텁텁한데

고추가루를 줄이고 대신 청양고추로 매운 맛을 더 내면

개운하면서도 깔끔하게 맛이 매워져요.

 

 

여러 종류의 버섯을 넣어 쫄깃하면서도 버섯 특유 향과 맛을 가지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국물맛이 개운하고 깔끔해서 좋답니다.

 

어때요? 얼큰한 비쥬얼이 입맛을 확~ 땡기죠?\

이번 주말에 매운 버섯칼국수로 일찌감치 추천합니다.

 

 

 

< 불금에 술과 함께 달렸다면 시원~~~한 국물맛의 해물 칼국수>

 

제목 클릭 ==> 국물이 완전 시원! 특히 깔끔한 '해물칼국수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한그릇요리/면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2개 있습니다.

      • 칼국수 엄청 좋아하는데 얼큰 칼국수는 더 좋져..ㅎ
        님 블러그에 다녀갈때 마다 먹고 싶은것도 해먹어야하는것도 점점 늘어나네여.. ㅋ ^^

      • 주말은 편안하게 보내셨어요?
        봄이면 바쁜 시골에 살다보니 저도 2일만에 컴퓨터 켜봐요.
        제가 집중과 인내력이 짧아서 요리가 대부분 간단해요. my 세상님 쉬실때 한두가지 직접 만들어 드셔보세요. 도전~~~ !

      • 눈팅블로거인데 요즘 요리에 빠진 남자 입니단 ㅋㅋ 여자친구가 버섯을 진짜 좋아하거든요 저는 면요릴 좋아하고 ㅋㅋㅋ스페셜 요리로 해줄수 있겠네요 정말 감사해용!!ㅋㅋ당장해야징

      • 제가.. 10년쯤 나중에 태어나서 잼찡님 같은분한테 시집을 갔었어야하는데.. 쩝! 울집 신랑과는 뇌구조가 전혀 다른 신선하고 바람직하시네요.
        지금 늦은 저녁겸 또는 야식으로 먹기 좋지요.
        매운 요리이니 여기에 달걀말이 도톰하고 돌돌 말아 곁들이면 아주 좋답니다.
        여친님과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