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질까지넣어 맛과 영양이 두배~ '미니밤호박죽(단호박)'

SINCE 2013

과일이나 채소 중에 껍질을 깍아 먹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껍질에도 영양이 풍부하게 담겨있다고해요.

배는 오히려 껍질에 영양이 많이 담겨있을 정도라고 하는데요.

저도 왠만하면 껍질까지 요리에 활용하려고해요.

오늘 소개할 요리는 미니밤호박을 진하게 담은 '호박죽'인데요.

껍질에 '페놀산'이라는 항산화성분이 많이 들어 있어서 넣어보겠습니다.

 맛이 있어야 먹지 않나요?? 의문이 드실테지만

단호박의 황금빛 속살이 달콤하다면 초록 껍질은 애호박과 같은 고소한 맛이 납니다.

달콤한 맛에 초록 호박 특유 맛과 향기가 추가되는데요.

푹~익혀 곱게 갈아주니 거칠고 단단한 껍질도 세상~ 부드럽게 된답니다.

 

 

 

 

 

 

 

껍질까지 넣어 맛과 영양이 두배~ '미니밤호박죽(단호박)' 

 

 

1. 재료 준비 ( 4인분)

 

▣ 주재료 : 미니밤호박 4개(또는 큰 단호박2개), 찹쌀 1종이컵, 물1400ml

 *  미니밤호박의 1개는  대략 지름 8cm정도의 공크기 입니다. 

 *  찹쌀이 소화도 잘되고 고소하며 윤기가 흘러보입니다만,

 *  없다면 일반 쌀로 대체가능합니다.

 

 

▣ 양념재료 (밥숟가락) : 설탕4, 소금1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달콤한 단호박죽에 설탕만 넣는 줄 알지만 소금이 들어가야 단맛이 더 맛있어져요.

 * 뒷맛에 짭잘한 맛이 살짝 나야 단맛이 더 도드라져서 설탕을 적게 넣어도 간이 맞습니다.

 * 설탕4는 식당에서 파는 맛보다는 덜 달게 넣은 편입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합니다)

 

▣ 찹쌀1 : 깨끗힌 헹군 찹쌀에 물을 부워 1시간정도 불려주세요.

 

 

▣ 찹쌀2 : 충분히 불린 후 => 물기를 빼고 => 핸드블랜더(혹시 믹서기)로 굵게 갈아주세요.

 * 이 과정은 생략해도 됩니다.

 * 기호에 맞게 생쌀 그대로 넣어도~ 굵게 갈아 넣어도 됩니다

 * 갈아 넣으면 소화가 잘되고 조리 시간도 짧으며  전체적인 식감이 부드럽습니다. 

 * 환자식/이유식으로 만든다면 위에 좋은 찹쌀을 곱게 갈아 넣으세요.

 

▣ 미니밤호박1  : 식촛물에 5분간 담근 후 => 솔로 겉면을 세척후 헹궈주세요.

 

▣ 미니밤호박2 : 반으로 썰어 =>  'V'자로 칼집을 넣어 윗꼭지와 아래 밑동을 제거해주세요.

 * 칼로 반으로 자를 때에는 , 딱딱한 윗꼭지를 피해야 쉽게 썰어집니다.

 

 

▣ 미니밤호박3 : 씨앗, 밑동,윗꼭지를 제거한 후 => 총1/8등분으로 작게 썰어주세요.

 * 어차피 푹 삶아 분쇄를 할 것이니 크기나 모양이 예쁘거나 일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 요리 만들기

 

▣ 첫째 - 큰 냄비에 미니밤호박, 물1400ml를 넣고 중불에서 10분간 끓여주세요.

 * 분쇄가 잘 되는 정도로만 무르게 익혀주면 됩니다.

 * 찹쌀을 넣고 또 끓이니 다 익게 되어 있어요.

 

 

▣ 둘째 - 핸드블랜더( 또는 믹서기)를 이용해서 호박을 곱게 갈아주세요.

 * 뜨겁기 때문에 믹서기보다는 핸드블랜더가 더 안전합니다.

 * 핸드블랜더의 경우, 골고루 갈리지 않고 작은 덩어리가 생기는데 호박이 익으면 쉽게 부서지니 먹기 불편하지 않아요.

 * 믹서기를 사용할 경우, 물까지 다 넣을 필요없이 호박과 물 200ml만 담아 갈아 다시 물과 섞어주세요. 

 

 

▣ 셋째 - 분쇄한 호박에 불린 찹쌀, 소금1, 설탕4를 넣고 약불에서 끓여주세요.

 

 

▣ 넷째 - 바닥이 눌러 붙지 않도록, 주걱으로 저어주면서 => 찹쌀이 익을 때까지 끓여주세요.

 * 저어주지 않으면 찹쌀이 눌러붙어 타서 => 죽에서 탄 맛과 향이 납니다.

 * 계속 서서 저어주니서 손목과 발이 좀 아플 수 있는데~

 * 찹쌀을 굵게 분쇄해서 넣으면 금방 익어서 조리 시간이 짧아집니다.

 

 

▣ 다섯째 - 찹쌀이 익었다면 => 불을 끄고 뚜껑을 덮어 10분간 뜸을 들여주세요.

 * 뜸을 들이면 쌀이 푹 퍼지도록 익어서 식감이 부드러워지고요.

 * 바로 먹으면 죽이 너무 뜨거워 화상을 입을 수 있어서 식히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 식힌 후, 맛을 보고 단맛이 부족하다면 설탕을 더 추가해주세요.

 

 

 

 

초록빛 껍질을 넣어 맛과 영양이 진한 '미니밤호박죽'입니다.

 

호박죽은 황금빛~~ 노란 색깔이 특징인데요.

초록 껍질까지 넣어 색은 겨자색으로 더 진하고

초록 점들이 콕콕 박혀있습니다.

 

 

 

찹쌀 대비 호박을 많이 넣은 편이라 미니밤호박의 맛이 매우 진합니다.

또한 일반 쌀이 아닌 찹쌀이라

찰지면서 윤기가 좌르르르르르르르~~ 흐르고 더 고소해요.

 

 

 

그냥 늙은 호박보다는 단호박이~

단호박보다는 미니밤호박이~

맛이 더 진하고 달잖아요.

어떤 호박을 쓰던지 레시피는 동일합니다...만,

 

 

 

특히 맛있게 만들어 보려고 미니밤호박을 사용했고요.

역시나 호박의 맛도 단맛도 진해서 더 맛있어요.

그리고  초록 껍질에서는 '애호박'의 고소하면서 푹푹한 맛과 향이 납니다.

 

 

 

껍질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면 전혀 전혀 걱정할 필요없어요.

평소에 드셨던 단호박죽의 단맛, 호박맛, 부드러움 그대로입니다.

오히려 맛이 더 진하고요.

영양까지 놓치지 않은 레시피입니다.

 

 

 

한여름에는 초록 애호박 요리가 어울리다면

가을부터 추워질때는 늙은호박, 단호박요리가 더 어울리는데요.

따뜻하고 온도와 부드러운 식감이 

추운 몸을 녹여주기 적당해서 그런가 봅니다.

이제 호박죽은 껍질까지 넣어 맛도 영양도 야무지게 챙겨보세요.

 

 

 

< 경상도에서는 늙은호박전을 해먹어요>

 

색다르게 즐기는 늙은호박요리 '늙은호박전 만드는 법'

저는 평생 부침개는 소금간을 하거나 양념간장에 찍어 살짝 짜게만 먹어왔는데요. 경상도 싸나이와 결혼해서 시어머님께 요리를 배우다보니 경상도에서는 호박전에 설탕을 넣더라고요. 게다간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한그릇요리/죽 & 스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