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구수'한 가을 국물요리 '들깨북엇국(황태국)'

SINCE 2013

묵직하고 진한 고깃국을 먹으면 속이 든든~~~한 기운을 받잖아요.

고기를 넣지 않았는데도 들깨와 북어(황태)가 만나서 속 든든한 국물요리가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북엇국이라고도~ 황태국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요.

명태를 그냥 건조기에 말린 것이 북어가 되겠고요. 색이 하얗습니다.

강원도 차가운 겨울 바람과 건조한 햇살이 드는 덕장에서 얼리고 말리고를 반복한 것을 '황태'라고 합니다.

황금빛 색을 띠며 영양과 맛이 한층 더 진해서 북어보다는 비쌉니다.

북어든~ 황태든~  레피시는 동일하니 주방에 있는 것 넣으세요.

다시 요리 이야기로~

보통은 북어에 시원한 맛을 살리려고 '무'를 넣는데요.

이 북어가 시원한 맛도 있지만 구수한 맛도 있어서 감자랑도 잘 어울려요.

황태요리가 유명한 강원도 인제에 가시면 감자 넣고 황태국을 끓이기도 합니다.

들깨의 고소한 맛을 살리기 위해 '무'가 아닌 감자를 넣어서 보글 보글 끓여보겠습니다.

 

 

 

 

 

 

 

'고소+구수' 가을 국물요리 '들깨북엇국(황태국)'

 

 

1. 재료 준비 ( 4인분)

 

▣ 주재료 : 북어(황태) 3종이컵, 감자(큰것) 2개, 두부 1모( 1팩 = 300g), 대파 10cm 한토막, 물 1000ml

 * 북어는 2cm  길이로 썰었을 때, 총 3종이컵 담기는 양

 * 감자는 성인여자 주먹 크기

 

 

▣ 양념재료 (밥숟가락) : 들기름1, 들깻가루6, 소금 (입맛에 맞게)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들기름이 없다면 참기름으로 대체가능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양이라 들깻가루6이 많은 것은 아닙니다.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북어1 : 북어는 겉면만 물이 닿게 짧게 적셔주세요.

 * 바짝 마른 북어를 볶으면 금방 탑니다.

 * 또한 한입크기로 자를 때 잘게 부서지고요.

 * 물에 푹~~~ 오래 담궈 불리면 맛있는 맛이 빠져나가기도 하고 흐물 흐물 부서지니~

 * 겉면만 물이 적셔지게 아주 짧게 물을 묻혀주세요.

 

 

▣ 북어2 : 가위로 2cm  굵기로 잘라주세요.

 

 

▣ 감자 : 0.5cm 굵기, 밥숟가락의 1/2크기로 썰어주세요.

 

▣ 두부 : 1cm  굵기, 밥숟가락의 1/2크기로 썰어주세요.

 * 숟가락으로 떠먹는 국물요리의 건더기는 밥숟가락의 1/2~ 2/3크기로 썰어주세요.

 * 그래야 숟가락으로 국물과 함께 건더기를 알맞게 떠먹을 수 있어요.

 

 

▣ 대파 : 0.3cm 굵기로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약불에 달구어진 냄비에 북어를 넣고 겉면이 마를 정도로만 볶아주세요.

 * 멸치나 북어 등 건어물을 볶는 이유는 잡내를 날리는 위해서인데요.

 * 살이 연한 북어는 금방 부서지니 약불에 살살 저어 볶아주세요.

 

 

▣ 둘째 - 겉면이 마를 정도로 볶았다면 => 들기름1을 넣고 => 골고루 섞이는 정도로만 짧게 볶아주세요.

* 들기름은 금방 타니 약불에 짧게 볶아주세요.

 

 

▣ 셋째 - 들기름이 골고루 섞였다면 => 물 1000ml를 넣고 => 중불로 조절해주세요.

 

 

▣ 넷째 - 바로 이어서 감자도 넣고 끓여주세요.

 

 

▣ 다섯째 - 감자가 익었다면 => 소금을 입맛에 맞게 넣어주세요.

 * 국물이 매우 뜨거울 때는 혀의 감각이 짠맛을 제대로 감지 못합니다.

 * 식었을때, 짜게 느껴질 때가 있으니 조금 싱겁다~ 싶을정도로만 간을 맞춰주세요.

 * 또한 국물이 식으면서 수분이 증발해 짠맛이 진해질 수도 있어요.

 

 

▣ 여섯째 - 간을 맟춘 후 , 들깻가루 6을 넣어주세요.

 

 

▣ 일곱째 - 마지막으로 두부와 대파를 넣고 한소끔 끓이고 불을 꺼주세요.

 * 한소끔이란? 두부를 넣은 다음 국물이 보글보글 거품을 일으키며 끓기 시작할 때.

 

 

 

 

고소에 구수가 더한 가을 국물요리 '들깨북엇국'입니다.

 

북엇국은 대표적인 해장요리로

시원한 맛이 속을 편하게 풀어주는 매력이 있습니다. 

그러나  안주로 북어를 드실때는 구수하고 고소한 맛에 드시잖아요.

 

 

 

그 구수~ 고소한 맛에 들깨를 넣어 더 ! 더 ! 더! 진하게 끓였습니다.

이때는 시원한 무보다는 감자가 더 잘 어울리고요.

콩의 고소함이 있는 두부도 빠져서는 안됩니다.

 

 

 

제 요리는 늘 건더기가 푸짐한 것이 특징인데요.

맛도 진하기도 하고

밥 (탄수화물)을 적게 먹을 수 있기도 해요.

북어나 황태가 고기보다는 더 건강한 고단백 식품이라고 합니다.

저탄수 고단백 식사를 하실 수 있을지도..

 

 

 

뽀얀 국물이 꼭 사골국 같죠?

고기는 1도 안들어갔지만 묵직하고 진한 국물입니다.

고소하고 구수하면서 부드럽고요.

북어 특유 향과 맛이 들깨와 진하게 잘 어우러져 있습니다.

 

 

 

국물에 검은 가루가 보이는데요.

후추가 아니고요.

들깻가루입니다.

껍질을 제거한 하얀 것을 사용했지만 조금은 남아 있더라고요.

 

 

 

이젠 완연한 가을이잖아요.

아침 저녁 쌀쌀해서 밥상에 뜨끈한 국물이 필요한 날씨입니다.

진하면서 특색있는 들깨북엇국으로 속 따뜻한 식사하세요.

 

 

 

< 여기엔 파김치가 완전 어울려요>

 

배추김치보다 쉽게~양념은 맛있게~ '파김치 담그는 법'

근처에 친정식구들이 사니까 김치는 같이 만들어 나눠먹다보니 김치포스팅은 정말 오랜만에 해보네요. 파김치는 저도 신랑도 좋아하지만 쪽파 다듬는 일이 손이 많이가서 심하게~ 먹고 싶고 심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국물요리/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