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랑 말랑~촉촉~부들부들한 밑반찬 '쥐포조림'

SINCE 2013

어디서 그런 호랑이 기운이 솟아 났었는지...

지난 주말은 이것 저것 반찬을 만들며 냉장고를 제대로 파먹어 봤습니다.

찌개도 끓이고, 나물도 무치고, 마른 반찬도 만들었는데요.

그 중에 오늘 소개할 요리는 '쥐포조림'입니다.

보통 쥐포는 양념에 짧게 볶아내서 '쥐포볶음'이라고 표현을 하는데요.

친정어머님께도 드릴려고 부드럽게 '볶지' 않고 '조려'봤습니다.

진미채, 쥐포 이런 마른 반찬은 오래두고 먹어도 금방 상하지 않아 자주 하지만,

잘못 만들면 식감이 딱딱해져서.. 잘 안먹게 됩니다.

그래서 양념에 물을 섞어 조렸어요.

수분을 머금었으니 당연히 부드러워졌겠죠?

너무 오래 조리면 쥐포는 부서져서 적당히 조리는 레시피로 소개하겠습니다.

 

 

 

 

 

말랑 말랑~ 촉촉~ 부들부들한 밑반찬   '쥐포조림' 

 

 

1. 재료 준비 ( 4인,일주일 밑반찬)

 

▣ 주재료 : 쥐포 20장

 * 쥐포는 성인여자 손바닥 만한 크기입니다.

 

▣ 양념장 (밥숟가락) : 간장4, 고춧가루2, 설탕1, 물엿2, 소주2, 물200ml, 다진 마늘1, 참기름2, 참깨1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아이 반찬이라면 고춧가루만 생략해주세요.

 * 1종이컵  = 200ml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양념장 : 그릇에 간장4, 고춧가루2, 설탕1, 소주2, 물 200ml, 다진 마늘1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물엿이나 올리고당은 오래 가열하면 윤기와 단맛이 떨어지므로 나중에 넣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약불에 달구어진 팬에 쥐포를 살짝만 노릇한 정도로 => 앞뒤 구워주세요.

 * 얇은 쥐포가 서로 달라붙어 잘 익지 않으니 미리 골고루 익혀주세요.

 * 쥐포가 익지 않으면 비린 맛과 냄새가 나고 질깁니다.

 * 불에 직접 굽기보다는 팬에서~ 주걱으로 꾹꾹 눌러가면서 구워야 골고루 익어요.

 * 팬에 구울 때 ,생각보다 빨리 구워지고 금방 탑니다.

 * 약불에서 앞뒤 총 1분미만으로 구워주세요.

 

 

▣ 둘째 - 중간 중간 탄 자국은 키친타올로 닦아주세요.

 * 쥐포는 단맛이 나게 양념이 되어 있어 그 양념이 탑니다.

 * 키친 타올로 닦으며 제거해야 쥐포가 타지 않아요.

 

 

 

 

▣ 셋째 - 초벌구이한 쥐포를 밥숟가락의 1/2크기로 => 가위로 잘라주세요.

 * 이때 까맣게 탄부분이나 뼈, 지느러미는 제거해주세요.

 * 특히 지느러미가 들어간 쥐포는 모래 씹는 식감이 납니다.

 

 

▣ 넷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 초벌구이한 쥐포, 양념장을 넣어 골고루 섞고 그대로 조려주세요.

 * 오래 조리면 얇은 쥐포가 부서집니다.

 * 드셔보시고 쥐포가 부드러워졌을때까지만 조려주세요. 

 * 양념이 4~5밥숟가락 정도 남아 있을정도로, 대략 5분정도로만 조려주시면 됩니다.

 

 

▣ 다섯째 - 쥐포가 부드럽게 조려졌다면 불을 끄고 => 물엿2, 참기름2, 참깨1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물엿은 오래 가열하면 윤기가 사라지고 단맛도 줄어듭니다.

 * 짧게 가열하거나 마지막 단계에 넣어주세요.

 

 

▣ 여섯째 - 바로 드시는 것보다 , 나중에 넣은 양념(물엿,참기름등)이 스며들게 10분정도 후에 드세요.

 

 

 

 

말랑 말랑~ 촉촉~ 부들부들한 '쥐포조림'입니다.

 

쥐포 반찬은 

양념해서 달달달~ 볶는 것이 보통입니만,

볶을 때 보다 물을 더 넣어 부드러워질때까지 요리했습니다.

그래서 볶음이라기 보다는 '쥐포조림'이라고 이름을 붙였어요.

 

 

 

수분을 머금었으니 당연히 촉촉하고 부드러워요.

쥐포반찬은 맛있는데 딱딱해서 먹다보면 턱이 아플때가 있잖아요.

'쥐포조림'은 그런 고통 1도 없이 부들부들합니다.

 

 

 

물을 너무 많이 섞고, 오래 조리면

쥐포가 얇기 때문에 너널 너덜~ 부서지기 때문에

생선조림처럼 국물이 흥건하게 있어서  밥을 비벼먹는 정도는 아닙니다.

 

 

 

손바닥만한 쥐포 20장 기준, 딱 200ml을 물을 넣고

5분미만으로 조려주기만 해도 촉촉~ 말랑해집니다.

쥐포가 20장이 많아 보여도 얇아서 실제로 반찬의 양이 많은 것은 아닙니다.

 

 

달달~ 짭조름하면서 매콤하고요.

참기름이 배어 있어 고소해요.

순한 맛으로 드시고 싶다면 여기서 고춧가루만 빼면 됩니다.

 

 

 

방금 지은 흰쌀밥에 

촉촉한 쥐포조림 한장 턱~ 올리면 은근 밥도둑이에요.

마른반찬은 오래 보관해도 맛이 변하지 않아 만들어두면 든든한데요.

쥐포조림으로 이번주 밑반찬 고민 끝내보세요.

 

 

 

< 황태포도 오래 두고 먹는 밑반찬~~>

 

10분만에 봄처럼 상큼~새콤한 밑반찬 완성 '황태(북어) 무침'

나이가 들면 '애'가 된다더니 친정어머님이 젊어지셨어요. 상당히 많이요. ㅠㅠ 평소 시크했던 딸들이었는데 어머님 허리수술로 반성하고 나름 극진히 보살펴 드렸더니 아기가 되셨네요. 특히,

amyzzung.tistory.com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밑반찬 & 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그렇죠. 이 시국에 식재료 통관이 까다롭겠어요.
        쥐포가 국내산은 비싸도 너무 비싸서 저도 베트남산을 사먹어요.
        쥐치야 한국바다나 베트나남 바다나.. 비슷하다고 해도
        가공하는 게 확실히 국내산이 두툼하고 잡내도 덜해요.
        저렴한 수입산을 뼈나 지느러미까지 다 넣어서 모래 씹는 식감이 나기도해요.
        비린내도 더 하고~
        그래도 조미는 되어 있지 않은게 있어서 반찬으로 먹을만 합니다.

      • 손주 반찬으로 만들었어요
        자세하게 알려주셔서 맛있게 먹었어요
        고맙습니다

      • 목화님 만나서 반갑습니다.
        이렇게 기분 좋은 글을 이제서야 보다니!!!
        죄송합니다.
        입맛에 잘 맞으셨다니 다행입니다.
        그리고 저도 감사드리고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