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먹어도 질리지 않는 장마철 반찬 '매콤 멸치볶음'

SINCE 2013

장마가 시작 된다고 해서 장보러 가기 불편할 것같아 

오래두고 먹을 수 있는 밑반찬 몇가지 만들었어요.

만만하게 만들어 놓는 마른반찬 '멸치볶음'입니다.

멸치볶음 레시피 자체는 간단하지만  

멸치 자체가 짠맛을 이미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양념하기가 은근 까다로운데요.

짠맛을 순화시켜주려면 멸치만 볶기보다는 다른 재료를 넣어주는게 좋아요.

보통은 견과류를 넣어 고소한 맛과 영양을 더하기도 하지요.

견과류보다는 가격이 저렴한 해바라기씨앗을 넣어봤습니다.

비용 부담이 없으니 듬뿍 듬뿍 넣어 맛은 살리고 짠맛을 죽입니다.

오늘은 고추장을 섞어 매콤하게 잘 볶아보겠습니다.




오래 먹어도 질리지 않는 장마철 반찬 '매콤 멸치볶음'



1. 재료 준비 (2인 일주일 먹을양)


▣ 주재료 : 멸치 3종이컵, 해바라기씨앗 2종이컵

 * 멸치의 크기는 중멸보다 작은 크기입니다.

 * 중멸크기부터는 대가리,내장을 제거해서 볶아주세요.


▣ 양념장(밥숟가락) : 고추장2, 간장1, 올리고당5, 마요네즈2, 물 100ml, 참깨1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마른반찬 (진미채, 북어채 등) 양념에 마요네즈를 넣으면 고소하면서 윤기가 흘러 맛있게도 보여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세척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멸치& 해바라기 씨앗 : 약불로 달구어진 팬에 멸치와 해바라기씨앗을 볶아주세요.

 * 멸치, 씨앗, 견과류는 약불 팬에 볶아주면 수분이 날아가 잡내는 제거되고 식감은 바삭해져요.

 * 타지 않고 수분이 골고루 날아가도록 계속 주걱으로 저어주면서 볶아주세요.

 * 오래 볶으면 바싹 건조된 멸치가 부서지니 멸치 겉면이 뜨거워졌을 정도만 짧게 볶아주세요.



▣ 멸치&해바라기 씨앗 식히기 : 볶은 후 => 채에 받쳐 가루를 털어내고 => 식혀주면 더욱 바삭해져요.



▣ 양념장 : 볶은 재료를 식히는 동안 => 고추장2, 간장1, 마요네즈2, 올리고당5, 물 100ml를 섞어주세요.

 * 이때 마요네즈를 곱게 풀어주지 않아도 됩니다. 나중에 끓이면 다 녹아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약불에 달구어진 팬에 양념장을 넣어 => 마요네즈가 녹도록 저어주면서 끓여주세요.

 * 오래 끓이면 수분이 날아가 양념이 짜지니 마요네즈가 녹을정도로만 짧게 끓여주세요.



▣ 둘째 - 볶은 멸치와 해바라기 씨앗을 넣고 => 골고루 섞어주세요.

 * 불이 세거나 오래 볶으면 양념이 탑니다.

 * 약불에서 양념이 골고루 섞이는 정도로만 볶아주세요.

 * 올리고당은 오래 가열하면 단맛이 줄어들어요.



▣ 셋째 - 양념이 골고루 섞였다면 => 불을 끄고 => 참깨1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바로 드시는 것보단 30분정도 있다가 드시는게 양념이 속까지 배어 맛있어요.




덜 짜고 진하게 고소한 장마철 반찬 '매콤한 멸치볶음'입니다.

솔직히 멸치 자체가 짜기 때문에 양념으로 덜 짜게 만들 수는 없잖아요.

게다가 양념을 하면 더 짜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데요.

대신 견과류나 씨앗등 담백한 재료를 섞어서 전체적으로 순화를 시키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때 양념을 감안해서 부재료를 많이 넣는게 좋은데요.



비싼 견과류보다는 저렴하지만 역시 고소한 해바라기 씨앗을 추천합니다.

멸치의 짠맛은 줄여주고 고소함, 바삭함을 더해주서 맛있는 밥반찬이 되거든요.



매콤하면서 마요네와 참깨의 고소함~

그리고 단짠함이 있습니다.



장마철은 아무래도 장보러 자주 나가기가 번거로운데요.

그래서 오래두고 먹는 밑반찬 몇가지를 해둬야 든든하잖아요.

마른 반찬이야말로 여름에 쉽게 상하지도 않고 오래 먹을 수 있지요.



씨앗 듬뿍 담겨서 고소하고 바삭한 멸치볶음으로

장마철 반찬 고민해결해보세요.

매콤해서 입맛을 살려주니 쉽게 질리지도 않을 겁니다.




<밑바찬 하나더 추천할께요>


제목 클릭 => 맛있는 반찬! 간단한 밑반찬 '깻잎김치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밑반찬 & 김치/밑반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9개 있습니다.

      • "옴마~깜짝이야!"
        탄단지 다이어트 돌입!을 외치며 호박씨 한줌을 한알 한알 애껴가며 오물거리다가 요걸로 몬 반찬할게 없을까 고민하다
        아마이쩡 블로그에 접속!
        "찌찌뽕 ^^~ 다음부터 잘해라~손등치기 ~"( 어렸을때 친구들하고 같은 말 동시에 했을때 때리면서 했던 놀이였는데^^ 다음부터 잘해라 는 왜 붙인건지 간혹 떠오르는 어린시절 추억에 마음은 행복한데 잘 모르고 지내거나 그저 흘려버린것들이 많았던건지 40대 중반인데도 아직도 모르겠어요^^)
        감사히 오늘도 잘 만들게요~ 전 포스팅 제육볶음은 아이들의 성화로 연타로 두번을 요리하고 몸져 누웠다가 댓글을 못 올렸어요 ㅠㅠ(손들고 벌서면서 머리 콩콩 ^^)

      • 혹시~~ 혹시~~~ 장어요리 레시피나 양념등 좀 알려주시면 있을까요? 아이들 급식꾸러미에 생물 장어를 주문했는데, 3일째 냉장고에서 제 눈레이저에 생명력을 잃어가서요^^; 다른 레시피는 아마이쩡 블로그 중독 이후로 눈에 들어 오지 않는 고퀄이 돼버렸어요 ㅠㅠ 후각, 시각, 미각이 이미 명품이 됐으니..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추천 양념~ 레시피~모가 있을까요~(맛녀석 유민만 버전~)

      • 제가 요리를 집에서 혼자 할 수 있는 것만 소개를 해서 그동안 장어를 한번도 안했네요.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집에서는 따로 안먹고 주로 시댁에 가서 식구들과 바닷장어를 먹거든요.
        그 비싼 것을 3일째 냉장고에 방치하시면 안돼죠.
        먼저 팬에 바싹 구운 다음에 그냥 그대로 참기름소금장에 찍어드셔도 맛있고요.
        바싹 구운 다음엔 불고기나 제육양념을 발라서 구워드셔도 되요.
        일단 처음하는 것이니까 간단하게 참기름소금장 추천할께요.
        펜에 살짝 기름을 두른 후에...하얀 살부분부터 노릇하게 구운 후에 뒤집어서 껍질부분을 구워주세요.
        껍질부분이 구워질때 아마 가장자리가 돌돌 말릴텐데 그때 가위로 반으로 갈라주시면 골고루 구워집니다.
        설명이 부족해서 죄송하네요~

      • “유레카!” 오늘 점저 메뉴로 쉐프님이 알려주신 메뉴로 이제 장어를 놓아주려구요~^^ 아점을 베이글 파치즈 메뉴로 16인분을 하고 나니 또 에너지 바닥 ㅠㅠ ( 초5, 중3 남자아이들 먹성이.. ㅠㅠ 많이 먹는데 살은 왜 안찌는지.. 쉐프님의 레시피로 요리 후 점점 식비부담감이.. 커지고 있어요^^; 쬐금밖에 안먹는 저주받은 내 몸뚱이는 ㅠㅠ, 1,2센티 늘려가는지 ㅠㅠ) 점저를 위한 치열한 몸부림~한시간 정도 힘을 끌어모으기 위해 아마이쩡 블러그 접속! 바로 옆에서 알려주시는 것 같은 환청이~~요리하다 제가 잘못하면 증강 현실로 제 아이패드 위로 서 계시는건 아닐까 잠깐 뻘생각도 해보며... 진짜 피곤한건가봐요^^ 열심히 해볼께요~ 바쁘고 힘드실텐데, 요리초보 고민을 명쾌히 해결해 주셔서 감사드려요^^ 이번주도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미쉘님 16인분 .. 맞나요?
        6인분 잘못쓰신것 아니고요?
        와 대단합니다.
        그런데 잘 먹는 아이들 상상하면 사랑스러워보여요.
        저는 아이들은 잘 먹는 애들이 좋더라고요.
        정말 요리하시느라 수고가 많겠에요.
        어머님~~~화이팅입니다.
        가족분들과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멸치볶음은 손이 느려서 2시간정도 만드는데~ 아미정님 멸치볶음은 맛있게 30분정도에 도전해보겠어요

      • 에이미쩡이라니까~~~
        너에게 30분이 매우 무리인것 알아~
        이번엔 나 멸치볶음 안줘도 돼~
        바로 거제도가서 몇일 있다 올꺼야.
        (그..그뤠이.. 너의 멸치볶음이 맛없어서 거제도로 도망가는 것은 아니야ㅋㅋ 소심이 또 오해할라~)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