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하게 시작해 은은한 불맛으로 마무리 '바싹제육볶음'

SINCE 2013

제육볶음은 불고기만큼 자주 해먹는 고기반찬이자 술안주인데요.

채소를 듬뿍 넣고 미리 양념에 고기를 재워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양념의 삼투압때문에 채소와 고기에서 수분이 빠져 국물 흥건하게 되는데요..

그 국물에 밥을 비벼먹는 별미도 있지만

고기 본연의 맛이 국물에 빠져나가서 그저 기름진 양념맛으로만 먹게 됩니다.

양념에 미리 재워놓지 않고 고기를 익힌 후에 양념을 해보세요.

고기와 채소의 각각의 맛과 식감을 더 진하게 살아있고

양념 또한 '물타지 않은' 진한 맛입니다.

그리고 간장을 살짝 태워 은은하게 불맛까지 내보겠습니다.

 

 

 

진하게 시작해 은은한 불맛으로 마무리 '바싹제육볶음'

 

 

1. 재료 준비 ( 2인분)

 

▣ 주재료 : 돼지고기앞다리살(불고기용) 300g, 양파(큰것) 1/2개, 당근(지름 3cm, 길이 4cm) 한토막, 대파 15cm 한토막, 통마늘 4개, 식용유 2밥숟가락

 * 국물없이 바싹 볶고 싶을때는 화력이 강해야합니다. 때문에 가정용 가스렌지로는 최대4인분이 딱 적당합니다.

 * 돼지고기는 앞다리살이나 삼겹살로 기름이 있는 부위를 사용하세요.

 * 고기 볶을때 식용유를 조금 넣으면 양념이 타는 것을 막아주고, 윤기가 흘러 맛있어 보여요.

 

 

▣ 양념재료 (밥숟가락) : 고춧가루3, 고추장2, 간장3, 설탕2, 다진 마늘1, 소주2, 후추 3꼬집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2 .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세척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양념장 : 간장만 빼고 고춧가루3, 고추장2,설탕2, 다진마늘1, 소주2, 후추3꼬집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간장은 고기를 볶은 후 따로 팬에 부워 수분을 날려주면 은은하게 불향이 납니다.

 * 고춧가루양념은 미리 만들어 수분에 불려두면 색이 더욱 진해져요. 요리 가장 첫단게에 만들어두세요.

 

 

▣ 양파 : 0.7cm 두께로 채썰어주세요.

 

▣ 당근 : 0.4cm 굵기와 4cm  길이로 채썰어주세요.

 

▣ 통마늘 : 0.2cm 굵기로 저며주세요.

 

▣ 대파 : 굵게 어슷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식용유2를 골고루 두르고 돼지고기, 대파, 마늘을 넣어 볶아주세요.

 * 돼지고기기름에 대파와 마늘의 구운 향과 맛이 배이도록 함께 볶아주세요.

 

 

▣ 둘째 - 마늘이 익었다면 => 가장 센불로 조절하고 => 당근과 양파를 넣어 주세요.

 

 

 

 

▣ 셋째 - 고기가 익을때까지 => 주걱으로 계속 저어 수분을 날려주면서 => 볶아주세요.

 * 센불에 재빨리  볶아내야 물이 안생겨요.

 

 

▣ 넷째 - 고기가 완전히 익었다면 => 모든 재료를 팬 구석으로 모아 두고 => 빈공간에 간장3을 부워 그대로 끓이며 수분을 날려주세요.

 * 센불이므로 금방 간장이 탑니다. 잠깐만 끓이세요. (10초미만)

 * 고기를 완전히 익힌 후 양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다섯째 - 간장의 가장자리가 타기 시작하면 바로 골고루 섞으며 볶아주세요.

 

 

▣ 여섯째 - 이어서 고추양념장을 넣고 재빨리 주걱을 휘저으며 (타지않게) 골고루 볶아주세요.

 * 계속 센불로 유지해주세요.

 * 오래 볶으면 양념이 타게되니 미친듯이~ 빨리 주걱질을 해서 섞어주셔야해요.

 

 

▣ 일곱째 - 양념이 골고루 섞였다면 불을 끄면 됩니다.

 

 

 

국물없이 볶아 맛이 진한 '바싹 제육볶음'입니다.

미리 양념에 재워둔 제육볶음이라면 접시 바닥에 국물이 흥건해야하는데요.

양념을 마지막에 넣어 국물이 없습니다.

그래서 요리의 색과 맛이 진합니다.

 

 

 

양념에 미리 재워두면 삼투압 때문에 채소나 고기에서 수분이 빠지는데요.

그렇게 되면 재료의 본연의 맛도 빠져나가요.

(물론 연육이 되는 장점도 있으나, 고기부위를 기름진 분위를 사용하면 됩니다.)

센불에 고기와 채소를 먼저 볶아서 각각의 맛과 식감이 살아있습니다.

 

 

그리고 국물이 안생기다보니 양념 맛도 더욱 진한데요.

처음엔 매콤, 달달 짭조름한 양념과 고기의 맛이 진하게 다나가

씹을 수록 구운 향신채(대파,마늘)의 깊은맛도 있고 수분을 날린 간장에서 은은하게 불맛도 납니다.

 

 

바싹 볶았다고해도 먹다보면 채소에서 국물이 서서히 빠져나오기도하는데요.

양념이 깊이 배이기전에 기름에 볶아 코팅을 해서인지

오래 두고 먹어도 물이 생기지 않습니다.

 

 

국물있는 제육볶음은 밥을 비며먹는 별미도 있는데요.

바싹제육볶음도 양념 맛이 진해 비빔밥 충분히 가능합니다.

넉넉히 넣은 양파가 수분을 품고 있어서 퍽퍽하지 않아요.

 

 

 

<시원 담백한 콩나물국과 어울려요>

 

 제목 클릭 => 무를 넣어 더욱 시원하게 '콩나물무국 끓이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일품요리/육류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0개 있습니다.

      • 좀 다르게 요리하여 밥상에 따~~악~~ 놓고 말거야 ㅎ
        이번 주말에 꼬~~옥~~먹고 말거야

        일요일 비 마니 온다고 하니 비 보며 먹으렵니다~
        색다른 시도의 요리법 감사합니다 ^^♥

      •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제육볶음인데 한번도 소개를 안했더라고요.
        아마 양념이 탈까봐 바쁘게 요리하다보니 사진 찍을 여유가 없는 음식이라 그랬나봐요.
        입맛에 잘 맞았으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 안녕하세요
        매일 매일 여기 들른지 한참 되었지만 처음 글 남겨봅니다. 어제 또 밥을 뭘할까 하고 왔는데 언젠간님 블로그에 아무 내용도 뜨지 않아 패닉 했더랬죠. 이제 우리 애들 뭘 먹이나 걱정하면서요. 덕분에 티스토리도 가입하고요. 너무나 따라하기 쉽게 요리를 가르쳐 주셔서 자주 안 올수가 없더라구요. 그런데 알고보니 엄청 유명하신 분이셨더군요. 다시 블로그 열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어제는 제가 사용한 스킨에 오류가 있었어요
        저도 머리가 새벽부터 오늘 낮까지 컴퓨터 앞에서 이리저리 해보다가 겨우 해결이 되었어요
        오잉? 제가 어디서 유명할까요ㅋㅋ
        저 그냥 시골 사는 아줌마입니다
        그런데 덕분에 기분은 너무 좋네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whrtorwkwjsrj

        2020.06.28 20:11

        지금까지의 다른 제육볶음 레시피중에서 제일 맘에 들어요.
        그동안의 내제육볶음이 어떤점이 부족했는지 알았어요.

      •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혼자 있으니 고기 구워먹을 일이 없는데 ..
        오랜만에 먹으니까 힘이 나데요.
        역시 고기는 진리인가봐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