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재료에 풍부한 맛 가득~'대파치즈토스트'

SINCE 2013

아... 지난 주말 정말 더웠죠?

그늘을 만들어줄 높은 건물이 없는 시골은 고스란히 그 강렬한 햇빛을 받아야하는데요.

더워도 6월에 에어컨을 키는것은 왠지...사치같은 소심함~~

정신을 차려 줄 카페인이 필요했고

에어컨도 못켜는데 얼음이라도 실컷 먹자 싶어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물론~ 옛말에 아침부터 빈속에 커피마시면 속버린다고 했지요.

커피와 잘 어울리는 토스트도 곁들였는데요.

대파와 치즈의 풍미를 가득 담은 '대파토스트'입니다.

유기농 봉구네표 대파로 만들었어요.

그래서 무조건 맛있었나봐요.

 

 

 

간단한 재료에 풍부한 맛 가득~ '대파치즈토스트'

 

 

1. 재료 준비 ( 1인분 )

 

▣ 주재료 : 식빵1장, 체다슬라이스치즈 1.5장, 피자치즈 1/2종이컵, 대파 (굵은것) 6cm 한토막

 * 식빵은 두툼한 것으로 준비하세요. 얇은 것은 치즈가 무거워 쳐집니다.

 * 대파는 흰부분, 초록부분 골고루 준비해주시고요

 

 

▣ 양념재료 : 따로 양념을 하지 않고 치즈의 짠맛으로만 간을 맞췄습니다.

 * 평소에 좀 짜게 드신다면 소금을 2~3꼬집 정도 골고루 뿌려주세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세척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피자치즈 : 냉동된 것은 30분 전에 상온에 꺼내어 => 말랑하게 해동시켜주세요.

 

▣ 대파 : 깨끗히 씻어 물기를 탈탈 털은 후 => 굵은 것은 반으로 갈라 => 0.2cm 굵기로 얇게 썰어주세요.

 * 대파가 빨리 익을 수 있도록 얇게 썰어주세요. (대파가 익어야 단맛과 풍미가 나옵니다)

 * 아래 사진은 쪽파라는 의심이 들 수 있으나 제가 직접 키운 대파 맞습니다. 단지 얇은 뿐!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만들기

 

▣ 첫째 - 오븐 접시에 "식빵=> 체다슬라이스치즈=> 대파=> 피자치즈' 순서로 올려주세요.

 

 

 

▣ 둘째 - 오븐이나 오븐토스터기에 넣어 => 피자치즈가 노릇해질때까지 구워주세요.

 

 

 

재료는 몇가지 안되지만 풍부한 맛을 가진 '대파토스트'입니다.

안어울릴 것 같지만 대파와 치즈가 참 잘어울려요.

이렇게 치즈와 굽는 요리에 쓰기도하고

생대파를 다져서 크림치즈에 섞어도 맛있답니다.

 

 

가장 위에 있는 피자치즈가 노릇하게 구워질때까지 토스트를 구워야하는데요.

그래야 대파가 적당히 익어 단맛이 진해지고 특유 풍미가 살아납니다.

 

 

 

치즈를 두가지나 듬뿍 올려서 토스트가 묵직해요.

얇은 식빵은 쳐지니 두꺼운 식빵에 올려서 든든하게 드세요.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저정도 양이면 그란떼사이즈인데..

토스트에 대파가 부족한가~ 치즈가 부족한가~ 빵이 얇은가...

뭔가 부족하고 허전해 보이는 상차림

1인분이어서 그런 걸까요?

두개씩 준비하느라 손은 바빴지만 마음은 평온했던 그시절이 그립네요.

 

 

후라이팬에 지지고 볶지 않았지만

그냥 서있기만 해도 더운 주말이었어요. 그쵸?

얼음 꽉꽉 채운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먹으니 평온해지는 몸땡이~

 

 

그리고 바로 이어서 대파면 대파~ 치즈면 치즈~ 듬뿍 넣은 토스트 크게 한입 앙~~~

그렇게 번갈아 먹으니 어느새 더위도 날아가고 배도 든든하게 차네요.

그렇게 주말 아침 맛있게 보냈습니다.

 

 

<대파를 크림치즈에 섞어 섞어>

 

제목 클릭 => '대파크림치즈'- 생뚱맞은 조합이 꿀맛!!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샌드위치 & 샐러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8개 있습니다.

      • 와락~ 한번 안아드리고 시작~(부끄부끄~) 잘 지내고 계시죠?^^
        저는 더운 여름~ 아이들의 먹거리를 챙기면서~~ 더더욱 한가지 깨달음을 얻고자 노력하고 있어요~
        '먹을려고 사는걸까~ 살려고 먹는걸까?' 그 정답은....... 모르겠어요 ㅠㅠ
        베이글에 꽂혀서 왕창 냉동고에 쟁여놓고ㅠㅠ
        냉동고를 볼때마다 한숨~~(당최 뭘 넣을수가 없어요~~ 냉동고에~ ㅠㅠ) 결제를 위한 마우스버튼을 누른 제 두번째 손가락을 벌세우고.. 소심하게 외쳐봅니다. "앗싸~~~^^"
        식빵이 없으니, 베이글로~~ 내용물은 똑같이~~(제 취향대로 치즈듬뿍~~~^^) 내일 아침도 맛있게 먹겠습니다.^^

      • 미쉘님은 항상 밝아서 저까지 기분이 좋아집니다.
        사랑받는 엄마이자 아내일것같아요.
        살려고 먹긴하는데...맛있은 음식을 먹는것이 행복 중에 가장 쉽고 비용 저렴하지 않나 싶어요. 그래서 힘들어도 열심히 지지고 볶습니다.
        저도 베이글 좋아해서 냉동실에 늘 쟁여둬요.
        굳은 빵은 바삭한 식감을 살릴때는 오븐~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살릴때는 찜기에 찌는 것이 맛있더라고요.
        보온밥솥 이용하시면 한 10분 넣어둬도 좋고요.
        저는 베이글을 반을 갈라 찜기에 넣고 그 위에 체다치즈 한장만 올려서 먹어도 맛있더라고요.
        제 블로그에서 '크림치즈'를 검색하면 다양한 레시피가 나와요.
        베이글은 뭐니 뭐니해도 크림치즈죠!!
        언제가 가족들과 맛있고 행복한 식사하셨으면 좋겠어요.

      • 제 과한 액션이 혹여 기분 상하지 않으실지 조심하며, 경직됐다가 또! 또! 아마이쩡 쉐프님의 칭찬에 슬며시 기분좋은 미소가 제 얼굴 그득 '씽긋~ 씽긋'
        감사해요~ 세프님~~
        아이들의 상대적인 판단이긴 하지만.. 저는 사실 무서운 욕쟁이 엄마에요~ '이 시키, 저 시키, 이눔이~ 저 자식이~'를 입에 달고 사는..^^
        정보성씨같은 와일드함("예스! 으리~~")을 선호하며 아빠같은 엄마 밑에서 애들이 좀 고생이겠죠~~^^
        오늘 아침 베이글 요리 성공했어요~ 오븐에 구우니 바게뜨같은 빠삭함과 부드러움과 고소함을 듬뿍 먹음은 요런 섹시한 맛이라니~~
        (비밀인데요~ 촌스런 아지매라 베이글이라는 빵을 아마이쩡 블러그를 통해 알게 됐어요~ 부끄 부끄~ 그래서! 손큰 아지메~크림치즈도 냉장고에 그득~ 유통기한 생각 않고 ㅠㅠ 양파, 대파, 블루베리, 딸기쨈 등과 함께 완성되는 쉐프님의 베이글 레시피를 모두 하고도~~ 그득~ 그득~ 부자에요~~ ^^)
        아이들이 " 대박, 엄마 최고에요~ 이것도 엄마 친구~ 레시피에요? 대박~~"하며 베이글이라면 손사레치던 두 아이가 6인분을 모두 다 해치웠어요~(맛난 레시피 주신 세프님~ 먼저 칭찬해~~드리고~~~ 기특하게 잘 따라한 제 머리도 한번 쓰담쓰담~~ 거짓말 못하는 우리애들 향해 하트뿅뿅~~ ^^)
        아침부터 비가 많이 오네요~ 건강하게~ 행복해요~ 우리~~~^^

      • 과한 액션이라니요. 덕분에 미쉘님 글을 읽으면 잠시라도 미소를 짓게 됩니다.
        미쉘님 때문에 댁은 항상 밝은 기운이 꽉차있을것 같네요.
        부러워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