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운하게 맛깔나는 '오징어고추장찌개 만드는 법'

SINCE 2013

고추장찌개는 보통 돼지고기를 넣어 끓여 묵직한 맛이 특징인데요.

고기 대신 오징어를 넣으면 기름지지 않고 개운합니다.

고기는 쫄깃한 식감을 가지고 있다면 오징어는 부들 부들 야들 야들하고요.

또한 국물에 오징어 특유의 맛이 빠져나와 바다 맛 가득한 감칠맛도 있습니다.

고추장찌개는 양념 맛이 특히 진해서 밥이랑 비벼먹는 맛이 또 별미인데요.

건더기를 좀 더 많이 넣어 짜글이처럼 끓여서 밥에도 비벼드시기 좋게 만들어 보겠습니다.

 

 

 

개운하게 맛깔나는 '오징어고추장찌개 만드는 법'

 

 

1. 재료 준비 ( 4인분 )

 

▣ 주재료 : 오징어 2마리, 애호박1개, 감자(소)2개, 두부 1모(=300g), 대파 15cm 한토막

 * 고추장찌개에는 애호박과 양파 둘 다 넣어 단맛을 내는게 특징인데요.

 * 단맛이 진하면 오징어가 주는 시원 맛이 떨어져 양파는 넣지 않았습니다.

 

▣ 밑국물 : 물 1000ml, 국물용 왕멸치 10마리

 

▣ 양념장(밥숟가락) : 고춧가루3, 고추장3, 간장3, 다진 마늘1, 소금 (입맛에 맞게 추가)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더욱 매운 맛을 내고자한다면 텁텁한 고춧가루를 추가하지 말고 청양고추를 1~2개 썰어넣으세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양념장 : 그릇에 고춧가루3, 고추장3, 간장3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 오징어 : 껍질을 벗긴후 밥숟가락의 2/3크기로 썰어주세요.

 * 숟가락으로 떠먹는 국물요리는 건더기를 밥숟가락 기준으로 작게 썰어주세요.

 * 그래야 한숟가락 떴을때 국물와 건더기가 안정적으로~ 잘 떠집니다.

 * 오징어는 가열하면 수죽하므로 크게 썰은 편입니다.

 

 

▣ 감자/애호박 : 밥숟가락의 1/2크기와 0.7cm 두께로 썰어주세요.

  * 감자나 애호박은 익으면 쉽게 부서지니 큼직하게 썰어주세요.

 

 

▣ 두부 : 밥숟가락의 2/3크기와 1cm 두께로 썰어주세요.

 

 

▣ 대파 : 큼직하게 어슷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냄비에 물 1000ml, 왕멸치 10마리를 넣고 => 20분간 팔팔 끓인 후 건더기를 모두 건져주세요.

 

 

▣ 둘째 - 멸치육수에 양념장(고춧가루+고추장+간장)을 곱게 풀어준 후 중불에서 끓여주세요.

 

 

▣ 셋째 - 국물이 팔팔 끓기 시작하면 => 오징어를 넣어 10분정도 끓여주세요.

 * 오징어숙회를 할때는 탱글 탱글하면서 맛이 빠져나가지 않게 짧게 데치는 것이 맛있고요.

 * 오징어국물요리할때는 특유 맛이 국물에 빠져나오도록 오래 끓여주세요.

 * 그래서 오징어 먼저 넣어 채소보다는 오래 끓여주세요. (특히 애호박은 오래 끓이면 녹아서 없어지니까~)

 

 

▣ 넷째 - 10분 후에 => 감자, 애호박을 넣어주세요.

 

 

▣ 다섯째 - 감자가 익었다면 => 두부, 대파, 다진 마늘1을 넣고 => 5분정도만 더 끓이다 불을 꺼주세요.

 

 

 

개운하게 맛깔나는 '오징어고추장찌개'입니다.

 

보통은 돼지고기를 넣어 기름지고 묵직하게 먹는 고추장찌개지만

고기 대신 오징어를 넣어 개운한 맛을 내봤습니다.

 

 

'맛깔나다'라는 표현은 입맛을 당기면서 맛있다라는 뜻인데요.

얼큰하면서 짭조름하고 단맛이 감도는 고추장찌개에

개운한 오징어의 맛이 입맛을 당깁니다.

 

 

또 개운하다라는 표현은  음식의 맛이 깔끔하게 시원하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데요.

고기의 기름진 맛이 없어 깔끔하면서 해물 특유 시원함을 가지고 있지요.

그러고 보면 한국어는 맛을 표현하는 단어가 참 많네요.

 

 

고추장찌개의 매력은 진한 맛!

그리고 얼큰하면서 단짠 단짠한 것인데요.

저는 해산물 국물요리는 달지 않은게 더욱 시원하더라고요.

그래서 애호박만으로 단맛을 냈고 양파까지는 넣지 않았습니다.

 

건더기도 푸짐하고 국물 맛도 진하기 때문에 밥에 비벼먹는 맛도 좋아요.

그래서 늘 고추장찌개 먹을때는 밥 한공기가 아쉬워요~

나도 모르게 밥 2공기 순삭~ 주의요망입니다.

 

 

 

<매운 요리엔 담백한 밑반찬!!>

 

제목 클릭 => 본연의 맛과 향을 살려 깔끔하게~'느타리버섯볶음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국물요리/찌개 & 탕'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