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조림이지만 감칠맛은 진하게 '꽁치김치찌개 맛있게 끓이는 법'

SINCE 2013

작은 구멍하게 하나 없는 시골에 살다보니 통조림같이 오래두고 먹는 식재료를 쟁여놓고 사는 편인데요.

그래야 요즘처럼 날씨가 추울때 차타고 멀리 나가지 않고 집에서 반찬 해먹기 편해서요.

오늘도 춥지만 어제도 엄청 엄청 추웠잖아요.

집안에서만 콕! 박혀서 비상식량 '꽁치통조림'으로 김치찌개 끓여먹었습니다.

꽁치통조림은 꽁치의 고소한 맛을 가지고 있으면서 비린내와 냄새가 없어 요리하기 참 쉬운데요.

인스턴트 식재료지만 감칠맛을 진하게 담아 밥 한공기 뚝딱! 비울 수 있게 끓여보겠습니다.

 

 

 

통조림이지만 감칠맛은 진하게 '꽁치김치찌개 맛있게 끓이는 법'

 

 

1. 재료 준비 ( 4인분 )

 

▣ 주재료 : 꽁치통조림 1캔 (=400g), 묵은지 2종이컵 가득~, 대파 20cm 한토막, 두부 1모(=300g), 식용유2밥숟가락

 * 묵은지는 썰어서 담았을때 2종이컵에 꾹꾹 눌러 담은 양입니다.

 

▣ 밑국물 : 물 900ml, 국물용 왕멸치 10마리

 * 꽁치통조림안에 있는 국물까지 넣을 것이라 물은 평소보다는 작게 잡아줘야 간이 맞습니다.

 

▣ 양념재료(밥숟가락) : 고춧가루2, 설탕1/2, 김칫국물100ml, 다진 마늘1/2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김치가 신맛이 강할때는 설탕을~ 반대로 신맛이 없을 때는 식초를  조금 넣어줘야 찌개가 맛있어요.

 * 김치가 유난히 짜거나 맵다면 김칫국물의 양을 줄여주세요 (맛을 보면서 넣어주세요)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김치 : 1.5cm 간격으로 썰은 후 => 고춧가루2, 설탕1/2, 김칫국물100ml를 넣고 섞어주세요.

 

 

▣ 대파 : 큼직하게 어슷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냄비에 물 900ml, 왕멸치 10마리를 넣고 20분간 끓여준 후 => 건더기를 모두 건져주세요.

 

 

▣ 둘째 - 냄비에 식용유2를 두르고  양념한 김치를 볶다가 => 멸치육수를 넣고 => 아삭한 김치가 부드러워질때까지 푹푹 끓여주세요.

 

 

▣ 셋째 - 김치가 부드럽게 익었다면 => 꽁치와 국물까지 넣어 끓여주세요.

 

 

▣ 넷째 - 꽁치 맛을 보고 김칫국물이 충분히 배었다면 => 두부를 넣어주세요.

 

 

▣ 다섯째 - 바로 이어서 다진 마늘 1/2, 대파를 넣고 => 5분정도만 끓인 후 불을 꺼주세요.

 

 

 

인스턴트 통조림이지만 감칠맛은 진한 '꽁치김치찌개'입니다.

 

꽁치통조림은 참치캔보다는 본연의 맛이 진하지 않기 때문에

통조림 안의 국물까지 다 넣어주는게 맛있는데요.

그 국물의 양이 은근 많기 때문에 찌개의 밑국물은 좀 적게 잡아주세요.

그래야 감칠맛이 진해집니다.

 

 

참치김치찌개와 비슷하면서도 또 다른 맛을 내는 꽁치김치찌개인데요.

건더기가 큼직해서 푹익은 김치에 꽁치를 싸서 먹는 별미가 있습니다.

 

 

큼직한 꽁치 건더기가 비려 보이는데

통조림꽁치는 고온에 푹~ 삶은 것이라 비린 냄새도 맛도 없는게 장점입니다.

그래서 요리 초보자들도 쉽게 맛을 낼 수 있고요.

 

 

얼큰하고 칼칼하고 뜨끈한 국물이라 몹시도 추운 요즘 날씨에 잘 어울립니다.

저는 여기에 그냥 두툼하게 달걀말이해서  소박하게 한끼 해결했습니다.

 

이웃님들도 날씨도 추운데 장보러 나가지마시고

쟁여놓은 꽁치통조림으로 간단하게 그러나 감칠맛 풍부하게 김치찌개 끓여보세요~

 

 

 

<밑반찬은 두툼한 달걀말이로~>

 

제목 클릭 => 두툼해서 안주로 딱 좋아~'포장마차 계란말이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국물요리/찌개 & 탕'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