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버터~ 맛있게 건강한 맛 '표고버섯스프 만들기'

SINCE 2013

친정어머님이 연세가 많으신데도... 탕수육, 돈까스에.. 죽보다는 스프를 좋아하십니다.

최근에 살이 많이 찌셔서 제가 강제 식단조절을 해드리고 있는데요.

탄수화물을 절제한 철저한 한식 위주의 반찬을 해드리다보니...

그게 질리셨는지 냉장고문을 열고 한참을 들여다보고는.. 그냥 문을 닫으셨다네요.

입맛에 맞는 초딩음식이 없었다는 거죠. ㅋㅋㅋ

그 말씀을 들으니 측은한 마음에 평소에 매~~~우 좋아하시는 스프를 끓여봤는데요.

스프도 우유베이스~ 크림스프를 좋아하셔서 건강한 연구를 좀 해서

버터 대신 올리브유로~ 밀가루대신 쌀을 넣어 '표고버섯스프'를 만들었습니다.

치즈까지 빼면 맛없다고 실망하실까봐~ 맛을 유지했고요.

버터의 고소한 향이 없지만 대신 표고버섯 특유의 향이 입맛을 자극하는 스프입니다.

보통 건강한 음식은 맛이없다는데 맛과 건강을 모두 잡아 만들어보겠습니다.

 

 

 

노버터~ 맛있게 건강한 맛 '표고버섯스프 만들기'

 

 

1. 재료 준비 ( 4인분 )

 

▣ 주재료 : 표고버섯(소) 6개, 감자1개, 양파(소)1개, 체다슬라이스 치즈1개, 쌀 3밥숟가락, 우유 600ml, 물 200ml, 올리브유 3밥숟가락

 * 살짝만 볼록 올라오게 담은 밥숟가락의 양입니다.

 * 우유를 넣고 만드는 스프에는 양파와 감자로 기본 맛을 내주면 더욱 깊고 풍부한 맛이 됩니다. (된장찌개의 멸치육수같은~)

 * 스프의 걸죽한 농도는 밀가루로 조절하시만 쌀로 건강하게 조절하겠습니다.

 * 말린 표고버섯이라면 깨끗하게 씻어서 불린 물로 요리하면 맛과 향이 더욱 진합니다.

 

▣ 양념 : 소금 ( 입맛에 맞게)

 

 

 

2,. 재료 손질

(모든 재료의 깨끗한 손질 과정은 필수이므로 생략함)

 

▣ 쌀 : 깨끗히 씻은 후 => 물에 30분이상 담궈 불려주세요.

 * 생쌀은 익는 시간이 오래 걸리니 꼭 불려주세요.

 

▣ 표고버섯/감자/양파 : 두께 0.5cm & 티스푼 크기로 썰어주세요.

 * 표고버섯은 딱딱하고 질긴 밑둥 0.5cm 정도 잘라 제거해주세요. 

 * 믹서기로 분쇄할 예정이니 굳이 모양을 낼 필요는 없습니다.

 * 볶을때 빨리 익힐 수 있도록 작고 얇게 썰어주세요.

 

 

 

요리하기 직전의 재료 전체샷입니다.

사진을 보시고 재료 손질은 어떻게 했는지 빠진 재료는 없는지 체크해보세요.

(치즈는 빨리 처리해야할 가루치즈가 있어서 사용했고요. 흔한 체다슬라이스치즈 사용하세요)

 

 

3. 요리 만들기

 

▣ 첫째 - 중불에 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유3을 두르고 => 양파를 살짝 노릇해질때까지 볶다가 => 표고버섯,감자,불린 쌀을 마저 넣고 볶아주세요.=> 모든 재료가 다 익었다면 불을 꺼주세요.

 * 이때 쌀이 눌러붙으면 물을 몇숟가락 넣어 볶아주세요.

 

 

▣ 둘째 - 여기에 우유600ml, 물 200ml를 넣고 => 믹서기나 핸드블랜더로 곱게 곱게 분쇄해주세요.

 * 잠깐!! 분쇄하기전에 표고의 부드러운 갓(머리)부분은 조금 남겨 굵게 다져 씹는 식감을 내주세요. (대략 3~4밥숟가락정도)

 

 

▣ 셋째 - 분쇄한 스프를 약한 불에서 끓이기 시작해서 팔팔 끓으면 => 굵게 다진 표고버섯, 슬라이스 치즈를 넣어 주세요.

 

 

▣ 넷째 - 냄비 바닥에 스프가 눌러 붙으면 탄맛이 나니 => 타지않게 바닥을 긁으며 주걱으로 계속 저어주세요.

 

 

▣ 다섯째 - 치즈가 다 녹았다면 불을 끄고 => 입맛에 맞춰 소금을 넣어주세요.

 * 잔열에 스프가 눌러 붙을 수도 있으니 불을 끄고 대략 3~4분정도는 주걱으로 저어주세요.

 

 

표고의 향~ 맛~ 건강~ 모두 살아있는 '표고버섯스프'입니다.

 

표고의 색이 짙은 갈색이기 때문에 검은깨죽처럼 얼룩덜룩한데요.

못생긴 비주얼에 비해 표고의 향과 맛이 좋습니다.

 

 

버섯스프는 흔히 양송이를 쓰지만 표고가 맛과 향이 진해서 색다른 매력이 있습니다.

표고 특유 강한 맛이 우유에 부드럽고 고소하게 스며든 맛이라고나 할까~

 

 

버터를 쓰지 않아도 기본적으로 우유와 치즈가 들어가서 고소하고요.

버터는 우유의 지방을~ 치즈는 우유의 단백질로 만든다니

고소한 맛을 좀 더 건강하게 내려면 치즈가 낫겠다 싶었습니다.

 

 

그리고 스프의 걸죽한 식감은 '루'라고 밀가루를 넣어 만들지만

밀가루 대신 불린 쌀을 넣어서 더욱 든든합니다.

대신에 밀가루 보다는 쌀이 입자가 커서 살짝 거친 식감이 있어요.

 

신랑 왈 본인께서 드셔보셨던 스프 중에 가장 맛있다라고 극찬을 하며~

연로하신 장모님을 위해 만든 것을 눈치없이 두 그릇이나 먹었치웠지요.

대신 제가 안먹었습니다.ㅠㅠ

초딩 입맛 하나는 사위나~ 장모님이나 똑같으니 친정 어머님도 잘 드실 것같네요~~

 

 

 

<찍어 드실 빵도 건강하게~>

 

제목 클릭=> 현미와 막걸리를 넣어 조금은 더 건강하게 '술빵 만드는 법'

 

이미지 맵

언젠간먹고말거야

언젠간먹고말거야의 요리블로그. 쉽고 간단한 요리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고급 음식, 집들이, 생일상, 술안주 등 간편한 레시피를 알려드려요.

    ✔ '한그릇요리/죽 & 스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한국에서는 요즘 음식의 맛 표현중에 '단짠'이란 것이 유행이예요.
        달고 짠맛이 동시에 난다는 것인데요.
        말씀해주신 스프가 스톡의 짠맛과 리크,양파, 시금치의 단맛이 단짠하게 맛있을것같네요~~~
        저도 한번 만들어 볼께요. 이 시골바닥에서는 치킨스톡을 구할수 없으니 우유,치즈를 섞어서... 시금치 스프로 만들어봐야겠어요~~~~
        앗!! 봄에 만들어볼께요.. 봄에 남해에서 나는 시금치는 설탕을 뿌린듯 엄청 달거든요~

    *

    *